•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박성우)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6-09 23:53
 글쓴이 : 장의진
조회 : 92  

장의진

 

자신이 특별하다고 믿었다

하지만 특별과 별남은 다르기에

나 자신을 하늘이 아닌 땅에 던졌다

 

선천적으로 내재된 열등감은

나 자신을 땅속 깊이 파묻었고

거기서 보이는 비웃음도 행복으로 보였다

 

누군가에게 나는 아름다울까

의구심 가득한 마음속 단어들 속에는

자신은 아름답다는 말 한마디 없었다

 

힘겹게 빛나는 사람인 척 해보지만

이미 숯인 나의 몸은 닦을수록 번져가고

검은 웃음 검은 미소만 깨끗이 사라졌다

 

허탈한 마음에 흐르는 눈물 한 방울

그마저도 떨어지기전에 말라버렸다

 

흔하지 않은 삶이기에

이해 못 하는 사람들을 위해

나는 조용히 문을 닫았다.


밤하늘에게 17-07-01 15:08
 
숯은 나무를 구워서 만들어낸 것이잖아요. 재가 되지 않고 불을 잘 버텨냈다는거니 장의진님은 특별한 사람이에요. 그리고 숯은 닦을수록 번지지만 물에 넣어두면 물을 정화시킬 수 있어요. 장의진님을 이해해주고 그 문을 열어줄 사람을 만날 수 있길..!

+ 시가 너무 좋아요. 솔직하고 담담하게 자신을 표현한 점이 인상 깊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6612
992 소금 박힌 돌 (1) 강세99 04:08 1
991 늦봄 고성민씨 02:04 3
990 편지 고성민씨 01:51 2
989 마지막 페이지 장의진 07-23 11
988 춤을 춤 밤하늘에게 07-23 12
987 친구가 쓴 시 (2) 백은서 07-23 16
986 한밤에 외치자 백은서 07-22 13
985 여자 (2) 백은서 07-22 16
984 구하 논긍 07-22 19
983 아낌없이 주는 나무 장의진 07-22 17
982 나의 수라 (1) 신수심동 07-22 21
981 생일 장의진 07-21 12
980 장의진 07-21 11
979 참아줘 백은서 07-21 19
978 통증무감각 꼬맹이뜀박질 07-20 19
977 기침 꼬맹이뜀박질 07-20 14
976 선풍기 2 (2) 백은서 07-20 45
975 나에게 일곱시는 백은서 07-20 21
974 더워.. 솔치 07-19 23
973 져버린 꽃 4랑꾼 07-19 21
972 선풍기 백은서 07-18 27
971 인생계획표 (1) 꼬맹이뜀박질 07-17 42
970 편지 꼬맹이뜀박질 07-17 44
969 술래잡기 밤하늘에게 07-16 35
968 열명길 장의진 07-16 32
967 밤에 피는 꽃 (1) 장의진 07-13 69
966 이곳은 전쟁터 밤하늘에게 07-12 44
965 사춘기 밤하늘에게 07-11 52
964 19세 (2) 밤하늘에게 07-11 66
963 물방울 꼬맹이뜀박질 07-10 4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