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6-09 23:53
 글쓴이 : 장의진
조회 : 1084  

장의진

 

자신이 특별하다고 믿었다

하지만 특별과 별남은 다르기에

나 자신을 하늘이 아닌 땅에 던졌다

 

선천적으로 내재된 열등감은

나 자신을 땅속 깊이 파묻었고

거기서 보이는 비웃음도 행복으로 보였다

 

누군가에게 나는 아름다울까

의구심 가득한 마음속 단어들 속에는

자신은 아름답다는 말 한마디 없었다

 

힘겹게 빛나는 사람인 척 해보지만

이미 숯인 나의 몸은 닦을수록 번져가고

검은 웃음 검은 미소만 깨끗이 사라졌다

 

허탈한 마음에 흐르는 눈물 한 방울

그마저도 떨어지기전에 말라버렸다

 

흔하지 않은 삶이기에

이해 못 하는 사람들을 위해

나는 조용히 문을 닫았다.


밤하늘에게 17-07-01 15:08
 
숯은 나무를 구워서 만들어낸 것이잖아요. 재가 되지 않고 불을 잘 버텨냈다는거니 장의진님은 특별한 사람이에요. 그리고 숯은 닦을수록 번지지만 물에 넣어두면 물을 정화시킬 수 있어요. 장의진님을 이해해주고 그 문을 열어줄 사람을 만날 수 있길..!

+ 시가 너무 좋아요. 솔직하고 담담하게 자신을 표현한 점이 인상 깊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5073
1369 오래된 연인 사이 계란초밥 13:26 1
1368 오래된 연인 사이 계란초밥 13:21 2
1367 무제(無題) 또르륵 10:58 6
1366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4-23 13
1365 산속 국관 04-22 21
1364 성냥 국관 04-22 16
1363 쇼윈도 존재 04-21 29
1362 첫사랑 (1) 공고생 04-16 85
1361 미운오리새끼 시엘유키 04-16 77
1360 당신이 걱정되요 시엘유키 04-15 46
1359 적셔라 치명 04-15 44
1358 비가오면 좋겠다 시미인 04-15 70
1357 바람 bigi 04-14 80
1356 눈물 대신 비가 내리길 치명 04-14 45
1355 벚 비 (2) 신수심동 04-14 85
1354 開花 치명 04-14 42
1353 널 사랑한 “달” 치명 04-14 63
1352 오지랖 촐표체리 04-13 51
1351 그녀는 부자 백은서 04-13 55
1350 (이벤트)거리에는 계절이 없다 백은서 04-11 66
1349 벚꽃은 바람둥이 / 정주환(중3) 바보시인 04-11 63
1348 너한테만 바보 / 정주환(중3) (1) 바보시인 04-11 61
1347 장미 / 정주환(중3) (1) 바보시인 04-11 59
1346 체념 이대현 04-11 58
1345 불타는 오두막 달먹는개 04-10 55
1344 (이벤트) 봄의 무심함 달먹는개 04-10 55
1343 노을 백은서 04-10 93
1342 저 멀리 저 멀리 시의여운 04-10 65
1341 꽃다운 나이 시의여운 04-10 84
1340 시엘유키 04-08 13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