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박성우)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6-12 22:16
 글쓴이 : 장의진
조회 : 217  

내가 새긴 밤

 

넙적한 벼루에 먹을 갈고 닦다보니

지문이 새겨진 붓을 검게 물들인다

검은 붓을 들고 하늘을 휘휘 저으니

점차 검어지는 하늘에 먹은 닳아간다

별빛 한 점 없는 검은 밤을 만들자

내가 서 있는 이곳은 하늘이 되었다

 

이제 수그렸던 허리를 피고 걸으니

내 땀방울 발자국이 하늘에 번지고

땀방울을 밟고 미끄러진 별똥별 끝

내가 넘어진 자리는 밝은 달이었다

아마 내 아래는 시골인지라 밝지만

먹 냄새 모르는 도시 촌놈은 모른다

별빛을 수놓은 내 발 냄새를 모른다

 

하늘 위에 하늘이 내 밤을 씻기고

흘러가는 빗물에 층층이 옅어진다

넘어진 자국은 남아서 해를 밝히고

떨어지는 밤을 타고서 먹으로 돌아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7776
1100 미래에게, 과거에게 장의진 01:21 8
1099 생각보다 / 정주환(중2) (1) 바보시인 09-23 7
1098 뜨거운 장미 강세99 09-23 15
1097 커피가 쓴 이유 / 정주환 (중2) (1) 바보시인 09-21 26
1096 아버지 고성민씨 09-21 24
1095 노트 한 권 장의진 09-21 27
1094 기복 고성민씨 09-19 32
1093 미끼 (1) 장의진 09-19 39
1092 방청객 chchdi 09-19 24
1091 원했다 chchdi 09-19 25
1090 폐선할 시간 신수심동 09-19 37
1089 시체 / 정주환 (중2) 바보시인 09-19 37
1088 자살시도 / 중2 (3) 바보시인 09-19 52
1087 자기합리화 꼬맹이뜀박질 09-19 25
1086 비극적 즐거움 꼬맹이뜀박질 09-19 22
1085 가을 논긍 09-18 65
1084 이야기와 소설 꼬맹이뜀박질 09-18 26
1083 인생 꼬맹이뜀박질 09-17 38
1082 알쏭달쏭한 밤 백은서 09-17 32
1081 유연성 테스트 (3) 김해인p 09-17 56
1080 (2) 장의진 09-16 55
1079 바람 4랑꾼 09-15 37
1078 성공하는 사람과 실패하는 사람/ 정주환(중2) (3) 바보시인 09-15 52
1077 수학여행의 밤 (2) 백은서 09-14 56
1076 불(학생) 고성민씨 09-13 63
1075 사회의 때 장의진 09-14 32
1074 여유 (1) 고성민씨 09-13 37
1073 잠이 들 때 까지 고성민씨 09-12 48
1072 무심함 (4) 신수심동 09-12 60
1071 내가 모태솔로인 이유 / 정주환(중2) (1) 바보시인 09-12 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