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6-20 00:14
 글쓴이 : 장의진
조회 : 732  

앉은뱅이의 자유

 

내가 두발 자유로이 길을 거닐 때

자유는 길가에 널린 꽃이었다

꽃의 이름이 자유인지 아닌지

꽃의 향기가 자유인지 아닌지

꽃의 형태가 자유인지 아닌지

나는 그저 꽃을 밟지만 아니하였다

 

꽃들이 하나둘 자취를 감추고

 

내 다리도 얼어붙어 쓰러진 이곳

좁은 가랑이 사이에 꽃이 있었다

얼어붙은 입은 꽃을 말하지 못하고

바람 시린 코는 꽃을 맡지 못하고

굳어버린 손은 꽃을 만지지 못하고

나는 그저 꽃이 얼지 못하게 빌었다

 

때가 지난 자유를 찾은 앉은뱅이는

언제 뺏길지 모르는 자유를 안고서

알지 못한 그때의 자유를 맡아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2065
1231 손톱 백은서 11:05 1
1230 지금은 이대현 01:02 8
1229 가족 김경은 01-22 6
1228 유산 백은서 01-22 11
1227 2017년 12월 우수작 (2) 시엘06 01-22 22
1226 치즈 백은서 01-22 15
1225 바람인 줄 알았지 헤엄치는거북이 01-22 18
1224 겨울의 반대면 신수심동 01-22 18
1223 목욕탕 꽃핀그리운섬 01-21 16
1222 남자 백은서 01-21 20
1221 수많은 돌들 중 하나(18) 헤엄치는거북이 01-21 38
1220 무엇이든 백은서 01-20 19
1219 떨어지는 해바라기(18) 헤엄치는거북이 01-20 49
1218 손 (18살) 헤엄치는거북이 01-19 63
1217 인연 백은서 01-18 40
1216 미숙함 신수심동 01-18 36
1215 3. 눈 오래전그날 01-12 77
1214 3. 이탈 이대현 01-12 62
1213 한 보, 전진 이대현 01-12 60
1212 눈이 붉어지던 밤 백은서 01-11 73
1211 창문에 맺힌 물방울이 얼어가던 날 백은서 01-11 63
1210 17. 낙엽이 되어 꽃핀그리운섬 01-11 74
1209 03.눈이 내린 길 원성준 01-10 90
1208 9.할아버지와 담배 오래전그날 01-09 73
1207 인형 장의진 01-08 78
1206 17.단풍은 영원히 이대현 01-07 84
1205 너에게 모우요 01-06 69
1204 그때 그 설레임 모우요 01-06 73
1203 숨바꼭질 꽃핀그리운섬 01-05 88
1202 절벽 오래전그날 01-04 9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