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0-31 16:05
 글쓴이 : 박영건
조회 : 81  
외면의 외로움 / 박영건(고3)

항상 그 개울가에 앉아있던
한 소년이 물었다.
저 빛나는 태양도 빛을 비추지 못하는 곳이 있느냐고
그 어둔 곳에서도 버티며 살아가는 사람이 있느냐고

대답은 돌아오지 않았다.

소년이 대답을 듣기 위해 강가에 찾아갔을 때
항상 그 강가에 앉아있던
한 청년이 물었다.
사람들의 관심에서 잊혀도 살아감에 의미가 있느냐고
그 외로운 감정 속에서도 버티며 살아갈 수 있느냐고

이번에도 대답은 돌아오지 않았다.

청년이 대답을 듣기 위해 바닷가에 찾아갔을 때
항상 그 바닷가를 바라보던
한 노인이 청년에게 물었다.
이 외로운 삶도 결국엔 우리가 만든 것이 아니냐고
타인의 외로움도 결국엔 우리가 만든 것이 아니냐고

나는 아무런 대답을 할 수 없었고, 그저
개울가에 피어났던 수선화만을 그렸다.

박영건 17-11-03 11:25
 
17/11/03 11:25 수정 . 17/11/09 03:18 2차수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9576
1176 2017년 시마을청소년문학상 발표 운영위원회 14:25 1
1175 빙결의 시간 신수심동 11-21 15
1174 선물 백은서 11-18 39
1173 새 운영자 박원근 인사드립니다. (6) 시엘06 11-17 52
1172 새 운영자로 박원근님을 모십니다 (3) 운영위원회 11-17 44
1171 장의진 11-16 34
1170 2017년 시마을 송년모임 안내 (1) 운영위원회 11-13 50
1169 보호수 박영건 11-10 58
1168 황혼 (1) 박영건 11-09 79
1167 백은서 11-08 56
1166 마이너리티 11-07 54
1165 매화보다 이른 꽃 신수심동 11-07 63
1164 컵라면 백은서 11-06 60
1163 너는 다르다 (1) 박영건 11-06 75
1162 자화상 장의진 11-04 74
1161 내가 꽃이었을 때 장의진 11-04 62
1160 북풍 (1) 박영건 11-02 89
1159 추억에 빠지면 이대현 11-02 69
1158 낙엽 길 신수심동 10-31 95
1157 겨울, 호흡 신수심동 10-31 72
1156 8, 9월 중 詩마을 청소년시 우수작 숲동인 10-31 128
1155 외면의 외로움 (1) 박영건 10-31 82
1154 작은 외침 박영건 10-30 72
1153 거리의 가로등 신수심동 10-29 89
1152 겨울2 (1) 박영건 10-27 112
1151 조직 백은서 10-26 100
1150 겨울 박영건 10-26 115
1149 카멜레온 (1) 박영건 10-26 103
1148 잠든 날 백은서 10-24 122
1147 사랑하기에 백은서 10-24 12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