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1-02 01:50
 글쓴이 : 이대현
조회 : 70  

추억에 빠지면

 


내 뒤로 흩어진 지난 나날들이 조각되어 모일 때

비로소 그것들은 하나의 강이 되어 흐른다.

 

부드러운 기억, 뾰족한 기억 모두 강을 이뤄 흐른다.

 

강을 이루는 내가 조금은 안타까운 마음으로 강 옆에 선다.

상류에서 하류로, 손을 담근 채로, 천천히 걸어나간다.

 

강의 중간 쯤 도착할 무렵에는,

날 괴롭히던 뾰족한 조각은 없다.

그 어지러운 강 속에서

동그랗던 조각은 동그란 채로

각졌던 조각은 그 흐름 속에 깎여 동그랗게 변했다.

 

가만히 강을 보며 걷다 온몸을 던져 들어가고 싶다고 생각할 적에

그저 난 동그란 기억을 더듬으며 하류로 향한다.

 

하류는 메말랐다. 그 많은 기억은 길고 긴 흐름 속에서 얇아지지 않고서는 존재할 수 없었던 것이다.

동그란 기억마저 얇아져 칼날이 되는 아득한 시간에 닿을 무렵, 보이지 않을 정도로 얇아진 기억으로 내 손은 갈기갈기 찢어진다.

깊은 고통은 강 속에 퍼져나가는 피처럼 전신에 퍼진다.

 

눈물이 흐른다. 아픔으로 흐르는 눈물이라면 그저 손을 빼면 그만인데, 나는 손밖에 넣을 수 없다는 것에 눈물이 흐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9732
1163 (1) 전민석 11-24 13
1162 꽃이 시든 후에 (1) 전민석 11-23 24
1161 혼자 남겨진 나 (1) 전민석 11-23 23
1160 2017년 시마을청소년문학상 발표 (4) 운영위원회 11-22 46
1159 빙결의 시간 신수심동 11-21 32
1158 선물 백은서 11-18 50
1157 새 운영자 박원근 인사드립니다. (8) 시엘06 11-17 70
1156 새 운영자로 박원근님을 모십니다 (3) 운영위원회 11-17 54
1155 장의진 11-16 39
1154 2017년 시마을 송년모임 안내 (1) 운영위원회 11-13 59
1153 보호수 박영건 11-10 64
1152 황혼 (1) 박영건 11-09 85
1151 백은서 11-08 62
1150 마이너리티 11-07 59
1149 매화보다 이른 꽃 신수심동 11-07 72
1148 컵라면 백은서 11-06 70
1147 너는 다르다 (1) 박영건 11-06 80
1146 자화상 장의진 11-04 78
1145 내가 꽃이었을 때 장의진 11-04 67
1144 북풍 (1) 박영건 11-02 93
1143 추억에 빠지면 이대현 11-02 71
1142 낙엽 길 신수심동 10-31 104
1141 겨울, 호흡 신수심동 10-31 76
1140 8, 9월 중 詩마을 청소년시 우수작 숲동인 10-31 144
1139 외면의 외로움 (1) 박영건 10-31 85
1138 작은 외침 박영건 10-30 79
1137 거리의 가로등 신수심동 10-29 100
1136 겨울2 (1) 박영건 10-27 125
1135 조직 백은서 10-26 111
1134 겨울 박영건 10-26 13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