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1-02 01:50
 글쓴이 : 이대현
조회 : 442  

추억에 빠지면

 


내 뒤로 흩어진 지난 나날들이 조각되어 모일 때

비로소 그것들은 하나의 강이 되어 흐른다.

 

부드러운 기억, 뾰족한 기억 모두 강을 이뤄 흐른다.

 

강을 이루는 내가 조금은 안타까운 마음으로 강 옆에 선다.

상류에서 하류로, 손을 담근 채로, 천천히 걸어나간다.

 

강의 중간 쯤 도착할 무렵에는,

날 괴롭히던 뾰족한 조각은 없다.

그 어지러운 강 속에서

동그랗던 조각은 동그란 채로

각졌던 조각은 그 흐름 속에 깎여 동그랗게 변했다.

 

가만히 강을 보며 걷다 온몸을 던져 들어가고 싶다고 생각할 적에

그저 난 동그란 기억을 더듬으며 하류로 향한다.

 

하류는 메말랐다. 그 많은 기억은 길고 긴 흐름 속에서 얇아지지 않고서는 존재할 수 없었던 것이다.

동그란 기억마저 얇아져 칼날이 되는 아득한 시간에 닿을 무렵, 보이지 않을 정도로 얇아진 기억으로 내 손은 갈기갈기 찢어진다.

깊은 고통은 강 속에 퍼져나가는 피처럼 전신에 퍼진다.

 

눈물이 흐른다. 아픔으로 흐르는 눈물이라면 그저 손을 빼면 그만인데, 나는 손밖에 넣을 수 없다는 것에 눈물이 흐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3225
1265 그들 이야기 (1) 백은서 07:03 12
1264 인간애 (3) 백은서 02-20 31
1263 버스 그리고 귀가 (1) 백은서 02-20 26
1262 이 꽃밭에 부디 한 번 더 봄을 주소서 / 김경훈(초6) (5) 들찬빛 02-18 58
1261 유리병 편지 (1) Meltain 02-18 40
1260 늑대 아저씨 (1) Meltain 02-18 35
1259 재회 (1) Meltain 02-17 37
1258 모순의 회선곡 (1) Meltain 02-17 32
1257 위로의 양식 (1) Meltain 02-16 45
1256 백색퍼즐 (1) Meltain 02-16 45
1255 나와 별 그리고 나 (1) 장의진 02-14 71
1254 6. 순응 백은서 02-13 48
1253 겨울이었다. (1) 이대현 02-13 47
1252 대해(이미지 8) (2) 논긍 02-13 87
1251 타락 / 정주환(중3) (1) 바보시인 02-12 59
1250 14. 별똥별 오래전그날 02-12 50
1249 야경 (1) 꽃핀그리운섬 02-12 51
1248 꽃다발 (2) 이대현 02-10 60
1247 회상 (1) 꽃핀그리운섬 02-09 60
1246 눈, 바다에서 신수심동 02-09 71
1245 취조 (1) 백은서 02-08 56
1244 꽃핀그리운섬 02-06 51
1243 (1) 꽃핀그리운섬 02-06 62
1242 떨어진 무엇 백은서 02-06 64
1241 크라임 씬 백은서 02-06 57
1240 쓰다 (1) 김해인p 02-05 79
1239 2018년 2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이벤트(청소년도 참여해보세요) 창작시운영자 02-05 228
1238 아침 (1) 백은서 02-05 69
1237 기억, 욕망의 별 신수심동 02-05 70
1236 마치 다이아몬드 이대현 02-04 6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