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1-07 00:17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697  
이젠 잊고 싶었다.
자꾸만 뻗어난 팔을 
가지치기하며 생각했다.
어느새 꽃눈이 피었다.
서툰 가위질로 끊은 너의 허리켠에
서리도 피었다.
너가 핀 꽃은 향도 없이 차갑기만 했다.
꺾으려 다가서면 녹아 스몄다.

메마른 계절.
동파한 수도관에서
너를 보았다.
책상 안에 숨겨둔
벚꽃이 하늘에 흩어졌다.
너와 너의 시간을
거짓이라 칭했다.
거꾸로 도는 시계,
겨울에 피는 꽃은
갈라진 아스팔트 사이로 파고들었다.
이제는 퇴화한 장기 같은 낯선 언어
마치 날개처럼.
창가 화분에 뿌리내린
반대로 자라는 나무,
거꾸로 자라는 나무.
마치 물구나무처럼,

사계를 지지 않을 너와 씨름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5475
1406 15와 100 뻥아리 06-16 12
1405 고드름 (1) 진주의노래 06-15 24
1404 눈 먼 피아니스트 이대현 06-13 33
1403 청새 백은서 06-12 28
1402 2018년 3,4월 우수작 (3) 시엘06 06-12 64
1401 이미지 2)걱정 뻥아리 06-10 27
1400 흉터 뻥아리 06-10 39
1399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 청소년도 참여해보세요 창작시운영자 06-06 177
1398 내껀가 현대의학생 06-04 57
1397 멘붕 뻥아리 06-03 55
1396 슬픈 꿈 뻥아리 06-03 67
1395 어제 오늘 내일 뻥아리 06-02 75
1394 기분좋은 날 뻥아리 06-02 72
1393 검은 봄의 수채 진주의노래 06-01 51
1392 도화지 시엘유키 06-01 61
1391 운동장 신수심동 06-01 82
1390 월야 백은서 05-27 72
1389 소유물 백은서 05-27 69
1388 어른 백은서 05-23 132
1387 내가 앉아야 할 자리 (2) 백은서 05-17 194
1386 베터리 82퍼 (1) 무의식 05-15 150
1385 그림자 무의식 05-15 119
1384 촐표체리 05-15 109
1383 불빛 또르륵 05-14 120
1382 세계 (3) 백은서 05-14 128
1381 이미지3) 노아의 방주 촐표체리 05-13 79
1380 (이미지,9) 어머니 어머니의 어머니 시엘유키 05-09 128
1379 꽃점 촐표체리 05-05 155
1378 촐표체리 05-05 113
1377 촐표체리 05-04 14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