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1-17 22:04
 글쓴이 : 시엘06
조회 : 170  

안녕하세요.

11월부터 여러분과 함께 시를 공유하게 될 박원근입니다.

저는 ‘시로 여는 세상’에서 시엘06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어요.

이렇게 청소년 여러분과 함께하게 된 것을 무척 기쁘게 생각합니다.

마음이 설레네요. 언제나 첫 만남이란 참 떨립니다. 예전에 제가

중학교 3학년을 마치고 고1 올라갈 무렵 겨울방학에 만난 여학생이

생각나네요. 별명이 ‘똘매’였는데, 그 여학생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콩닥콩닥 뛰네요. 그때 밤은 왜 그렇게 떨리고 미묘했는지

아직도 불가사의하게 느껴져요. 그 여학생이 지금 어디에 무엇을 하며

사는지는 알 길이 없지만 제 마음 속에는 아직도 생생합니다.

저는 이런 기분이 시를 대하는 기분이 아닐까, 생각해요. 그런

떨리는 마음으로 늘 시를 대하고 싶지만, 나이가 먹을수록 자꾸 무뎌져

가고 있어요. 그런데 이렇게 청소년 방에 오게 되니 수십 년 전 그 여학생을

생각하며 잠 못 들었던 밤이 새록새록 살아나네요. 아마도 이곳이 저에게는

새로운 시심을 자극하는 공간이 될 것 같습니다. 여러분에게도 제가 그런 설레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신비스럽고, 기쁘고, 때론 절망조차 아름답게 느껴지는,

그런 시 쓰기 공간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제가 그렇게 떨리는, 시 쓰기 마음을

간직할 수 있도록도와드리겠습니다.

저는 본명이 있지만 시마을에서 사용하는 닉을 그대로 사용할게요. 시엘은 하늘이라는

프랑스 말이에요.저는 하늘을 참 사랑합니다. 그렇게 좋아하는 닉으로 여러분과 함께하고 싶습니다.

다시 한번 만나 뵙게 돼서 기뻐요. 아름다운 시, 많이 써주세요. 고맙습니다.

 


신수심동 17-11-17 22:11
 
안녕하세요 박원근 시인님 잘 부탁드립니다~
     
시엘06 17-11-20 10:46
 
반가워요, 신수심동 님. ^^
좋은 시 많이 써주세요!
김해인p 17-11-17 23:34
 
청소년 방에서 뵙게 되다니, 반갑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박원근 시인님 : )
     
시엘06 17-11-20 10:48
 
김해인님, 반가워요. ^^
자주 봬요.
4랑꾼 17-11-18 22:22
 
반갑습니다 시엘님, 사랑으로 시를 쓰는 4랑꾼 입니다.
     
시엘06 17-11-20 10:51
 
ㅎㅎ 닉이 특이하네요.
4랑꾼 님, 반가워요. ^^
전민석 17-11-24 20:13
 
반갑습니다^^ 고3이라 앞으로 청소년방에서 만날 날은 얼마 남지 않았지만 남은 시간 잘 지내요 박원근 시인님!! ㅎㅎ
     
시엘06 17-11-25 13:01
 
전민석 님, 반가워요.
시험보느라 고생 많으셨어요. 그러네요. 만나자마자 이별인가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0518
1179 마음 김경은 09:47 6
1178 눈과 꽃잎 사이 은혜를캐다 12-10 21
1177 할아버지 (1) 김경은 12-10 23
1176 갈증 전민석 12-09 24
1175 봄을 외쳐라 전민석 12-09 24
1174 지하철 감기 백은서 12-07 26
1173 너 예보 오래전그날 12-07 22
1172 평행선 오래전그날 12-07 22
1171 짝사랑 김경은 12-07 29
1170 성탄의 별 꽃핀그리운섬 12-07 44
1169 10월 우수작 발표 (3) 시엘06 12-06 85
1168 다그침 백은서 12-06 38
1167 점수 백은서 12-06 28
1166 잠수 치빈 11-28 48
1165 열한 시 백은서 11-27 65
1164 띠스함 속 짜증 백은서 11-26 70
1163 친구 백은서 11-25 80
1162 교문을 나설 때 백은서 11-25 76
1161 전민석 11-24 90
1160 꽃이 시든 후에 전민석 11-23 125
1159 혼자 남겨진 나 전민석 11-23 113
1158 2017년 시마을청소년문학상 발표 (5) 운영위원회 11-22 165
1157 빙결의 시간 신수심동 11-21 101
1156 선물 백은서 11-18 150
1155 새 운영자 박원근 인사드립니다. (8) 시엘06 11-17 171
1154 새 운영자로 박원근님을 모십니다 (3) 운영위원회 11-17 135
1153 장의진 11-16 118
1152 2017년 시마을 송년모임 안내 (1) 운영위원회 11-13 152
1151 보호수 박영건 11-10 138
1150 황혼 (1) 박영건 11-09 18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