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1-21 18:42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123  
더는 뒤돌지 않겠다.
겨울 호숫가를 빙글 돌며
생각했던 말
겨울이 오라 손짓하던
금간 수면 위 팔들과
이따금 던지는
저편, 아이들의 돌팔매가
방울을 터뜨렸다
상승. 하강.의 단편적
순간.
기억이란 흔히 그러했음을,
맘으론 떠올려내었다
지독한 한기에
발갛게 달아오른 두 뺨
주름 사이로 실개천이 흐르다
바위틈으로 꺾어지른다
뚝. 뚝. 떨어지는
얼어붙은 빗방울이
앙상한 손가락 사이를 너훌 너훌
내리며 잊어야 했던
유년의 방랑을 곱씹는다
선로를 데우던 우리네 바퀴는
이제는 퇴화해 다리가 되어,
이리 백색 세상을 거니는데
두고온 장난감이라거나,
만화책같은것은
떠미는 바람에 호수로
밀리고밀리어 빙결한
커튼뒤에 가리어 행방조차
모르게 된것이,

거칠어지는 돌팔매
누가 더 멀리 던지나
번져가는 내기틈에
이내 조약한 마음은
얼음을 부수고
신발을 새파라이 적셔버린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0694
1187 바람 일이공사 12-16 20
1186 친구야 은혜를캐다 12-13 41
1185 금붕어 꽃핀그리운섬 12-13 42
1184 성탄의 별 (1) 김해인p 12-12 65
1183 시험 백은서 12-11 42
1182 서울역 비둘기는 날지 못한다 꽃핀그리운섬 12-11 39
1181 허무 촐표체리 12-11 34
1180 바람 촐표체리 12-11 34
1179 마음 김경은 12-11 41
1178 눈과 꽃잎 사이 은혜를캐다 12-10 43
1177 할아버지 (2) 김경은 12-10 58
1176 갈증 전민석 12-09 38
1175 봄을 외쳐라 전민석 12-09 42
1174 지하철 감기 백은서 12-07 41
1173 너 예보 오래전그날 12-07 34
1172 평행선 오래전그날 12-07 41
1171 짝사랑 김경은 12-07 46
1170 성탄의 별 꽃핀그리운섬 12-07 65
1169 10월 우수작 발표 (3) 시엘06 12-06 118
1168 다그침 백은서 12-06 50
1167 점수 백은서 12-06 44
1166 잠수 치빈 11-28 61
1165 열한 시 백은서 11-27 70
1164 띠스함 속 짜증 백은서 11-26 81
1163 친구 백은서 11-25 94
1162 교문을 나설 때 백은서 11-25 90
1161 전민석 11-24 112
1160 꽃이 시든 후에 전민석 11-23 140
1159 혼자 남겨진 나 전민석 11-23 143
1158 2017년 시마을청소년문학상 발표 (5) 운영위원회 11-22 20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