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2-21 16:15
11월 우수작 발표
 글쓴이 : 시엘06
조회 : 664  

2017년 마지막 달이 얼마 남지 않았네요. 거리에는 크리스마스 장식물이

연말 분위기를 띄우고 있습니다.

11월 작품들을 살펴볼까요.

 

이대현 님의 ‘추억에 빠지며’는 추억이라는 소재를 강의 상류와 하류에 빗대어

깜짝 놀랄만한 발상을 하셨어요. 그러나 시가 전반적으로 설명조라서 맥이 빠져버렸어요.

조금 더 생각을 숨기고 문장을 압축한다면 훌륭한 시가 될 것입니다.

 

전민석 님의 ‘효’는 우선 제목을 잘 붙였어요. 악몽과 떡갈나무의 대비를

통해 주제를 부각하는 데 성공했고요.

백은서 님의 ‘꿈’도 껌을 통해 꿈 이면에 숨겨져 있는 아픔을 잘 표현했습니다.

그러나 ‘효’와 ‘꿈’ 두 작품은 생각을 더 밀고 나가서 주제를 한층 새롭게 보여주어야 합니다.

 

신수심동 님의 ‘빙결의 시간’은 시의 구성과 표현력이 상당한 수준이네요.

‘금 간 수면 위 팔들’, ‘빙결한 커튼 뒤에 가리어 행방조차’ 등등 좋은 표현들이 보입니다.

그러나 낱말을 신중하게 사용해야 해요. 시는 언어 예술이므로 시어를 아주 정교하게 다루어야 합니다.

      

장의진 님의 ‘내가 꽃이었을 때’는 성장통이라는 주제를 청소년 특유의 내밀한 시선과 독특한

상상력으로 다룬 작품입니다. 어법이 몇 군데 어색한 곳도 있지만,

행마다 배여 있는 시적 ‘끼’에 주목했습니다.

 

/바라기에 바라고 바라기일까/ 세상과 나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느껴지는 첫 행입니다.

이어서 실망과 기쁨, 희망과 절망의 모순점이 속도감 있게 펼쳐지고,

마지막 행 /그래도 아름답기에 마지막은 없다/ 까지,시가 긴장감이 있네요.

글이 조금 관념적으로 흐르고 있어 좀 더 대상을 구체적으로 나타낼 필요가 있습니다.

박영건 님의 ‘황혼’ 마이너리티 님의 ‘돌’ 치빈 님의 ‘잠수’도 인상 깊게 읽었습니다.

 

장의진 님의 ‘내가 꽃이었을 때’를  최우수작으로 선 합니다.


신수심동 님의 ‘빙결의 시간’을 우수작으로 선 합니다.


백은서 님의 ‘꿈’과,


전민석 님의 ‘효’를 가작으로 선 합니다.

 

11월 한 달 동안 좋은 작품들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내년부터는 우수작 선정은 매달 20일경에 발표하겠습니다.

뜻깊은 연말 보내세요.

 


백은서 17-12-22 08:21
 
정성담긴 심사평 감사합니다.
논긍 17-12-22 20:54
 
선에드신 모든 분들 축하드립니다 좋은 시 앞으로도 많이많이 올려주세요 응원합니다
전민석 17-12-24 15:16
 
우선 '효' 가작으로 선정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진심어린 조언도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되세요~
이대현 18-01-07 12:17
 
선에 들지 못 한 작품까지 신경써주시며 평을 남겨주시니.. 감동할 따름이네요....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5640
1425 2018년 5,6월 우수작 (1) 시엘06 07-20 29
1424 흰 구름 이룬 07-18 33
1423 물레방아 정100 07-13 52
1422 오동나무 옷장 난툴 07-13 37
1421 톱니 난툴 07-12 23
1420 소우주 난툴 07-11 35
1419 일월 그믐(고3) 난툴 07-11 22
1418 변절 일이공사 07-10 33
1417 운옥(雲獄) 일이공사 07-10 27
1416 구름사람 뻥아리 07-10 34
1415 별 / 정주환(중3) (1) 바보시인 07-09 53
1414 일인칭 인생 뻥아리 07-08 33
1413 무영탑 백은서 07-06 49
1412 끝, 다시 시작 뻥아리 07-04 66
1411 이상형 정100 07-02 63
1410 빙글빙글 뻥아리 06-27 73
1409 기상 뻥아리 06-24 80
1408 관계의 정의 이대현 06-20 100
1407 억압 뻥아리 06-19 82
1406 나의 것 뻥아리 06-19 73
1405 15와 100 뻥아리 06-16 75
1404 고드름 (1) 진주의노래 06-15 96
1403 눈 먼 피아니스트 이대현 06-13 104
1402 청새 백은서 06-12 91
1401 2018년 3,4월 우수작 (3) 시엘06 06-12 211
1400 이미지 2)걱정 뻥아리 06-10 79
1399 흉터 뻥아리 06-10 89
1398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 청소년도 참여해보세요 창작시운영자 06-06 236
1397 내껀가 현대의학생 06-04 108
1396 멘붕 뻥아리 06-03 10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