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2-03 00:02
 글쓴이 : 바보시인
조회 : 80  

과학기술

 

정주환(중3)

 

과학기술은

인간을 위해

점차 발전해왔다.

 

하지만

 

점차 발전해오는

과학기술은

사람들의 일자리를 빼았았고,

 

점차 발전해오는

과학기술은

전쟁을 일으켰고,

 

점차 발전해오는

과학기술은

우리의 인생을

 더 복잡하게 만들었다.

 

인간을 위한

과학기술이 아닌

 

과학기술을 위한

인간이 되지 않기를.

 

 

 

 


공덕수 18-02-04 21:10
 
재미 있습니다. 정주환 시인님!..저는 시를 쓰는 사람은 모두다 시인이라고 생각할 뿐더러 시를 쓰지 않아도, 자신에게 주어진 삶을 지키는 모든 사람들을 시인이라고 부릅니다. 만약 싯적으로 이해하는 눈이 없다면 삶이란 더 이상 살 수 없는 시공이기 때문이랍니다. 그것은 상대성 원리 같은 겁니다. 내가 분명 움직이는데 나무들이 달려오고 있다고 느끼는 것은
시이면서 물리학 입니다. 수업 시간이 십분이나 남았다고 느끼는 것과  십분 밖에 남지 않았다고 느끼는 것은 일종의 詩차 입니다.

인간에겐 웃기지만 또한 위대한 능력이 있는데
목적에 설득 당하는 능력입니다.
분명 인간의 편의를 위해 과학을 했는데 나중엔 과학이 인간보다 일차적인 목표가 되는 것이죠.
시도 마찬가지 입니다. 사람을 위해 본인이던지, 이타던지, 그런데 나중엔 시를 위한 시를 쓰고 있죠.
핵심을 잘 찌르는 것 보니 싯적인 재능이 장난 아닙니다.

만나서 반갑습니다.
바보시인 18-02-07 12:48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덕분에 화이팅 할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3185
1264 인간애 백은서 12:30 4
1263 버스 그리고 귀가 백은서 12:01 5
1262 이 꽃밭에 부디 한 번 더 봄을 주소서 / 김경훈(초6) (4) 들찬빛 02-18 41
1261 유리병 편지 (1) Meltain 02-18 33
1260 늑대 아저씨 (1) Meltain 02-18 30
1259 재회 (1) Meltain 02-17 36
1258 모순의 회선곡 (1) Meltain 02-17 31
1257 위로의 양식 (1) Meltain 02-16 45
1256 백색퍼즐 (1) Meltain 02-16 45
1255 나와 별 그리고 나 (1) 장의진 02-14 66
1254 6. 순응 백은서 02-13 47
1253 겨울이었다. 이대현 02-13 45
1252 대해(이미지 8) (2) 논긍 02-13 79
1251 타락 / 정주환(중3) 바보시인 02-12 56
1250 14. 별똥별 오래전그날 02-12 46
1249 야경 꽃핀그리운섬 02-12 50
1248 꽃다발 (2) 이대현 02-10 55
1247 회상 (1) 꽃핀그리운섬 02-09 58
1246 눈, 바다에서 신수심동 02-09 68
1245 취조 백은서 02-08 54
1244 꽃핀그리운섬 02-06 51
1243 (1) 꽃핀그리운섬 02-06 61
1242 떨어진 무엇 백은서 02-06 64
1241 크라임 씬 백은서 02-06 56
1240 쓰다 (1) 김해인p 02-05 78
1239 2018년 2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이벤트(청소년도 참여해보세요) 창작시운영자 02-05 225
1238 아침 백은서 02-05 64
1237 기억, 욕망의 별 신수심동 02-05 68
1236 마치 다이아몬드 이대현 02-04 59
1235 과학기술 / 정주환(중3) (2) 바보시인 02-03 8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