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2-24 01:06
 글쓴이 : 신수심동
조회 : 274  
해가 없는 방
                               신수심동

빨간색 립스틱으로 방바닥이 칠해졌다
입술에서 터져나온 짙은사랑을 칭하던
낯선어깨는 시효의 흐름에 조각난백색
외성의 형체로 다시 돌아가는듯보였다
엉키다엉키다다만 그건 하수구를 향해
몸을 내던진지나온 검디검던세상의 전
신줄만은 아니었을테고 질척하디 불투
명한액체의 고리에 발이묶인 새이었던
재는 욕조에 꺾여진과거를 담아두곤
잔득묻은 오물을 닦아내다

알코올에 찌든 거리와
수명이 비틀이는 가로등
멀리서 다가오는 것은
밤낮의 수레바퀴 같은 존재라
보름이던 그녀는 날이 갈수록 여위어
그믐의 밤,
손톱같은 몸 안에
때와 같은 정신으로
기울어지는 새빨간 밤을 지샌다

견뎌내야지,
끊어낼 수 없으니.

꿈을 꾸자
새가 되는 잠을 자며.

그녀는 침대로 투신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5502
1408 억압 뻥아리 06-19 12
1407 나의 것 뻥아리 06-19 9
1406 15와 100 뻥아리 06-16 16
1405 고드름 (1) 진주의노래 06-15 29
1404 눈 먼 피아니스트 이대현 06-13 36
1403 청새 백은서 06-12 33
1402 2018년 3,4월 우수작 (3) 시엘06 06-12 69
1401 이미지 2)걱정 뻥아리 06-10 29
1400 흉터 뻥아리 06-10 41
1399 6월의 <시와 이미지의 만남> - 청소년도 참여해보세요 창작시운영자 06-06 181
1398 내껀가 현대의학생 06-04 58
1397 멘붕 뻥아리 06-03 56
1396 슬픈 꿈 뻥아리 06-03 69
1395 어제 오늘 내일 뻥아리 06-02 78
1394 기분좋은 날 뻥아리 06-02 77
1393 검은 봄의 수채 진주의노래 06-01 51
1392 도화지 시엘유키 06-01 64
1391 운동장 신수심동 06-01 88
1390 월야 백은서 05-27 74
1389 소유물 백은서 05-27 72
1388 어른 백은서 05-23 135
1387 내가 앉아야 할 자리 (2) 백은서 05-17 196
1386 베터리 82퍼 (1) 무의식 05-15 153
1385 그림자 무의식 05-15 124
1384 촐표체리 05-15 112
1383 불빛 또르륵 05-14 123
1382 세계 (3) 백은서 05-14 131
1381 이미지3) 노아의 방주 촐표체리 05-13 81
1380 (이미지,9) 어머니 어머니의 어머니 시엘유키 05-09 129
1379 꽃점 촐표체리 05-05 16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