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5-14 16:10
 글쓴이 : 백은서
조회 : 208  


.

오영록 18-05-17 14:55
 
시제를 고민해야 하지 않을까 하네요.// 시는 주제의식이 뚜렸할 때 시가 돋보이는 거죠.. 시가 돋보인다는 것은 독자로 하여금 공통성을 가지게 하는 거죠..// 아주 오래전에 청소년방을 맡았던 적이 있어서 들러봤다가 쭉 읽어봤네요..// 좋은 시를 쓰자면 우선 좋은 시를 많이 읽어야죠..// 그리고 천부적 소질도 있어보이고요..// 기대합니다.
     
백은서 18-05-17 17:04
 
그렇군요 ㅎㅎ 막힌 변기를 뚫고있는 청소부를 표현하고 싶었는데 잘 안됐나 봅니다. 조언 감사드리고 열심히 쓰겠습니다. 고맙습니다.
Salty4Poet 18-05-30 11:39
 
노안에 안경 초점도 흐렸는데
글씨가 커서 시원하게 잘 보았습니다.

막힌 변기도 시원하게 내려 갔겠지요.

----
2018. 5. 29 [9:39 pm] Y 가서 스마트폰만 들여다 보다 샤워만 하고 돌아와서는

사족 :

저는 12년 동안 변기에 맨손체조를 했다지요. Life of US Janito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5780
1451 사랑 고민이 17:23 2
1450 뻥아리 10:49 3
1449 양치 뻥아리 08-15 25
1448 자살기도 뻥아리 08-15 34
1447 인간관계 고민이 08-14 29
1446 그의 3시간 정100 08-13 22
1445 자소서 자소서쓰다화가… 08-11 40
1444 황홀한 강타(중3) 박라움 08-10 32
1443 실향 신수심동 08-10 28
1442 열등 병 고민이 08-08 44
1441 미래 뻥아리 08-08 44
1440 황혼의 끝 김성지 08-07 34
1439 어머니 김성지 08-07 38
1438 오토바이 정100 08-05 50
1437 과거이야기 뻥아리 08-04 40
1436 외로움 뻥아리 08-04 41
1435 욕심을 보내렸다 난툴 08-03 46
1434 분신 뻥아리 08-01 71
1433 바벨 백은서 07-30 51
1432 내가 걷는 거리에는 정100 07-28 82
1431 공감 백은서 07-28 65
1430 뻥아리 07-27 51
1429 아전인수 노싫루어 07-27 38
1428 노래 뻥아리 07-26 48
1427 인간의 파편 백은서 07-24 74
1426 현대의학생 07-24 54
1425 2018년 5,6월 우수작 (3) 시엘06 07-20 180
1424 흰 구름 이룬 07-18 80
1423 물레방아 정100 07-13 106
1422 오동나무 옷장 난툴 07-13 7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