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7-10 23:06
 글쓴이 : 일이공사
조회 : 77  

봄이 시려 봄이 시려

진달래 내음 여기저기 진동하는 봄이 시려

봄 맞을 준비가 안 됐다는 은행나무의 그림자가 길게 늘어진다.

 


구렁이 땅 뜨거워 나올 채비 하고

쑥 먹다 지친 곰, 꽃향기에 눈 떠진다.

 

밤하늘 어찌 무거운지 그렇게 빨리 주저앉냐

뒷산 나무들, 몸에 붙어있는 손들을 하늘로 쭉 뻗어 밤하늘을 받쳐본다.

때마침 손에 들고 있던 것들, 땅에 다 버려 훨씬 수월하겠구나.

 

그렇게 시간을 끌어 올빼미 울음소리 더 들었으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청소년방 운영 규칙 운영위원회 07-07 15955
1488 배달원 김상철 씨 자작acaqddfa 09-21 17
1487 향기로 가는 길 박도 09-19 47
1486 결말 뻥아리 09-16 41
1485 꾸미기 뻥아리 09-15 31
1484 친숙함 백은서 09-14 33
1483 인생 뻥아리 09-12 44
1482 겁쟁이 뻥아리 09-12 36
1481 추목추수 백은서 09-11 33
1480 산수 백은서 09-10 39
1479 이정표와 숲 Geaw 09-09 34
1478 땅굴 백은서 09-06 43
1477 졸업 전 이대현 09-06 56
1476 교화 09-05 51
1475 민들레 촌 정100 09-05 33
1474 늙지 않는 손에 박도 09-04 53
1473 반함 이대현 09-04 44
1472 이대현 09-04 51
1471 위로 뻥아리 09-02 73
1470 무제 박도 09-02 80
1469 바위 박도 09-01 90
1468 탈출 신수심동 09-01 53
1467 아침 뻥아리 09-01 47
1466 동그라미 속 그녀 얼굴 고민이 08-30 62
1465 뻥아리 08-29 62
1464 기억 이대현 08-28 87
1463 컵라면/퇴고 백은서 08-26 108
1462 금연 Oxygenic 08-25 61
1461 소음 뻥아리 08-25 58
1460 뻥아리 08-25 34
1459 밝은 저녁 김별 08-22 81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66.203.17'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