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아동문학은 성인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5-07-07 16:52
아동문학 란에 글을 올릴 때 지켜야 할 사항
 글쓴이 : 운영위원회
조회 : 18551  
[공지] 아동문학 란에 글을 올릴 때 지켜야 할 사항



아동문학을 사랑하는 님들께
이곳 아동문학 란은 시마을에서 가장 순수하고 따뜻해야 할 곳입니다.
따라서 글을 올리는 데 있어 아래와 같이 협조를 구합니다.


1.남의 글을 표절하지도 말고 표절한 것을 절대, 절대 올리지 말 것.
    (글을 쓰는 사람으로서 가장 나쁜 것이므로 차후 발견되면 IP차단도 불사하겠습니다.)

2.동시가 아닌 동화, 소년소설, 동요, 희곡, 전기, 수필 등은 제목 앞에 [동화] 꿈꾸는 아이
    이렇게 표기해주시면 좋겠습니다.

3.아동문학이 아닌 글은 편지 일기란 또는 소설, 수필, 자유게시판 이용.

4.글을 올릴 때 읽는 이들을 위해 한번쯤 더 맞춤법과 띄어쓰기 확인 바랍니다.

5. 될 수 있으면 청소년(초. 중, 고등학생)들은 청소년 방을 활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6. 청소년(초. 중, 고등학생)이 이곳에 글을 올릴 때에는 필히 학년을 같이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7. 서로 보듬어 주고 사랑해 줄 것. (짧은 댓글 활용)

8. 아동문학과 무관한 광고나 홍보 글들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9. 작품은 하루에 3편 이하로 올려 주시기 바랍니다.

10. 시스템의 오류를 염두해 두시고 올리신 게시물은 따로 저장해두시기 바랍니다

11.두달에 한번 아동문학 부분에서 우수작품 선정합니다.
(등단시인과 등단에 준하는 시인의 작품은 제외됩니다.
등단하신 분이 처음 글을 올릴 때에는 쪽지로 등단사실을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이임영 15-07-07 17:00
 
산뜻하게 꾸며진 시마을 홈페이지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많은 발전 있기 바랍니다^^
용담호 15-07-07 17:27
 
비의 시

대지를 촉촉하게
적시우는 비
한 줄의 동시가
되어주지.
용담호 15-07-07 17:27
 
새롭게 단장하니 기분이 좋네요
참으로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시향 시인 동시집 『아삭아삭 책 읽기』출간 (9) 창작시운영자 04-18 560
공지 아동문학 란에 글을 올릴 때 지켜야 할 사항 (3) 운영위원회 07-07 18552
2359 비 오는 날 책벌레정민기09 05-21 11
2358 해삼 책벌레정민기09 05-20 16
2357 게 엄마와 낙지 외할머니 책벌레정민기09 05-20 13
2356 움직이는 그림자 손계 차영섭 05-20 16
2355 개펄 분화구 책벌레정민기09 05-19 10
2354 천둥소리 책벌레정민기09 05-17 26
2353 반딧불이 손계 차영섭 05-17 19
2352 엄마 돌아가시던 날 책벌레정민기09 05-17 24
2351 다리가 여섯 털빠진붓 05-16 39
2350 홈런 왕 손계 차영섭 05-16 30
2349 셀프카메라 책벌레정민기09 05-15 28
2348 개별꽃 책벌레정민기09 05-13 34
2347 겨울과 봄 손계 차영섭 05-13 34
2346 내 앞에 꽃게가 앉았다 책벌레정민기09 05-12 36
2345 내가 그 친구를 좋아하는 까닭은 손계 차영섭 05-12 34
2344 살구 金離律 05-11 51
2343 비단개구리 빈땅 05-10 49
2342 종이 카네이션 심기 책벌레정민기09 05-08 48
2341 5월 추천작 (2) 빈삼각 05-08 116
2340 기린 키재기 책벌레정민기09 05-07 54
2339 철새 손계 차영섭 05-07 54
2338 봄 운동회 털빠진붓 05-06 72
2337 거미줄 책벌레정민기09 05-05 59
2336 맨드라미와 할머니 책벌레정민기09 05-04 53
2335 봄의 흙 책벌레정민기09 05-03 62
2334 시계 책벌레정민기09 05-03 74
2333 송송송 마을 연못속실로폰 04-30 83
2332 전학 간 짝꿍 책벌레정민기09 04-25 94
2331 새싹 책벌레정민기09 04-24 94
2330 아빠의 알통 책벌레정민기09 04-23 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