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아동문학은 성인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6-05 17:50
 글쓴이 : 빈삼각
조회 : 1763  
글쓴이 : 단산지 (61.32.35.140)
조회 : 19  

김밥

 

 

 

김, 밥. 단무지, 햄, 맛살, 오이

 

-너희들 뭐해?

 

-우리 뭉쳐서 하나가 되고 있어

 

-왜?

 

-기둥이 되려고

 

-배고픔을 받치는

든든한 기둥

 글쓴이 : 단산지 (61.32.35.140)
조회 : 25  

노크

 

 

도토리와 알밤은
땅으로 내려올 때 바로
노크를 한다

 


 

가을날 저 소린
예의 바른
열매 과일들의
노크 소리

 

땅에 사는
식구들에게
-저희 왔어요

 


 글쓴이 : 이면수화 (106.247.248.58)
조회 : 22  

잠자리

 

 

잠자리는 풀잎이나

빨랫줄 같은 곳엔 잘 내려앉지만

땅에는 내려앉으려 하지 않아

 

왜냐고?

얼굴이 너무 커서

땅에 코를 찧을까 봐 그렇지.

 글쓴이 : 라라리베 (112.172.238.80)
조회 : 21  

강아지 털 깎은 날

                   

                     -신명

 

 

 

콩자반 코로 킁킁대며

콩자반 눈을 반짝이는

우리 집 몽실 강아지

 

옷을 벗어 부끄러운지

자꾸 안아 달라 해요

옷을 벗어 추운지

자꾸 이불 밑에 파고들어요

 

오늘은 내가

엄마가 된 것 같아요


어머니가 사 준 살구 세 알
                     정석촌


여름이  노릇노릇 익어가던
아득한  어느해

일곱살  내 팔 끌며 
시장에 간  어머니

노랗게 익은  살구 세 알
내 손에 안기시며

여기서 먹고 가자
어서 다 먹어


집으로 가는 길
반바지 주머니 속 
볼록한 살구 한 알


 

오빠야
요것이 자두야 ?

살구씨
꺼내
보이며
예쁘게 웃던 누이

 

 

 

글쓴이 : collabee (121.160.135.62)
조회 : 14  

코골이 아빠

 

 

전화벨 소리를 자주 바꾸는 아빠와

낮잠을 자고 있다

 

전화벨 소리가 들렸다

분명 전화벨 소리였다

 

아빠는 못 들었는지

한번 뒤척거리더니 그냥 잔다

 

다시 잠이 들 무렵

또다시 요란하게 들리는 소리

 

드르렁

드 드르렁

쿠쿠쿠

쿠쿠쿠

 

 

 


책벌레09 17-06-05 18:41
 
6월 추천작에 선정되신, 문우님
축하합니다.

빈삼각 선생님,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단산지 17-06-06 10:13
 
감사합니다
고나plm 17-06-06 11:24
 
좋네요
축하 드립니다
고나plm 17-06-18 09:05
 
단산지님, 이면수화님
두 분 축하드립니다
단산지 17-06-22 14:59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아동문학 란에 글을 올릴 때 지켜야 할 사항 (3) 운영위원회 07-07 12450
2120 밀물 썰물 손계 차영섭 10-18 16
2119 젠가 털빠진붓 10-18 21
2118 알람시계 손계 차영섭 10-17 21
2117 가을한테 혼나겠다 책벌레정민기09 10-16 28
2116 아가 손 닮아서 책벌레정민기09 10-15 25
2115 바닷가에서 손계 차영섭 10-09 61
2114 벌새 책벌레정민기09 10-06 42
2113 추석날에 (2) 책벌레정민기09 10-04 79
2112 달의 시치미 빰빠라 10-03 76
2111 민들레 노래 장 진순 10-03 105
2110 할미꽃 예진아씨3 10-02 62
2109 땅과 나무 손계 차영섭 09-30 49
2108 코스모스 인사 손계 차영섭 09-30 67
2107 달팽이 집 책벌레정민기09 09-29 60
2106 편의점에서 책벌레정민기09 09-28 66
2105 목소리 속에는 손계 차영섭 09-28 58
2104 삶은 계란 먹는 방법 책벌레정민기09 09-27 78
2103 가위와 테이프 책벌레정민기09 09-27 67
2102 생각하기 나름 단산지 09-27 74
2101 단산지 09-27 74
2100 약속하는 고추장 책벌레정민기09 09-26 74
2099 7~8월의 우수작 (2) 시세상운영자 09-26 130
2098 분필 책벌레정민기09 09-26 58
2097 신호등 책벌레정민기09 09-25 71
2096 우산 책벌레정민기09 09-25 65
2095 망치 놀이 책벌레정민기09 09-24 70
2094 산토끼 책벌레정민기09 09-23 67
2093 새끼 노루 책벌레정민기09 09-23 59
2092 대봉감 책벌레정민기09 09-22 66
2091 눈썹달 책벌레정민기09 09-22 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