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아동문학은 성인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6-05 17:50
 글쓴이 : 빈삼각
조회 : 2174  
글쓴이 : 단산지 (61.32.35.140)
조회 : 19  

김밥

 

 

 

김, 밥. 단무지, 햄, 맛살, 오이

 

-너희들 뭐해?

 

-우리 뭉쳐서 하나가 되고 있어

 

-왜?

 

-기둥이 되려고

 

-배고픔을 받치는

든든한 기둥

 글쓴이 : 단산지 (61.32.35.140)
조회 : 25  

노크

 

 

도토리와 알밤은
땅으로 내려올 때 바로
노크를 한다

 


 

가을날 저 소린
예의 바른
열매 과일들의
노크 소리

 

땅에 사는
식구들에게
-저희 왔어요

 


 글쓴이 : 이면수화 (106.247.248.58)
조회 : 22  

잠자리

 

 

잠자리는 풀잎이나

빨랫줄 같은 곳엔 잘 내려앉지만

땅에는 내려앉으려 하지 않아

 

왜냐고?

얼굴이 너무 커서

땅에 코를 찧을까 봐 그렇지.

 글쓴이 : 라라리베 (112.172.238.80)
조회 : 21  

강아지 털 깎은 날

                   

                     -신명

 

 

 

콩자반 코로 킁킁대며

콩자반 눈을 반짝이는

우리 집 몽실 강아지

 

옷을 벗어 부끄러운지

자꾸 안아 달라 해요

옷을 벗어 추운지

자꾸 이불 밑에 파고들어요

 

오늘은 내가

엄마가 된 것 같아요


어머니가 사 준 살구 세 알
                     정석촌


여름이  노릇노릇 익어가던
아득한  어느해

일곱살  내 팔 끌며 
시장에 간  어머니

노랗게 익은  살구 세 알
내 손에 안기시며

여기서 먹고 가자
어서 다 먹어


집으로 가는 길
반바지 주머니 속 
볼록한 살구 한 알


 

오빠야
요것이 자두야 ?

살구씨
꺼내
보이며
예쁘게 웃던 누이

 

 

 

글쓴이 : collabee (121.160.135.62)
조회 : 14  

코골이 아빠

 

 

전화벨 소리를 자주 바꾸는 아빠와

낮잠을 자고 있다

 

전화벨 소리가 들렸다

분명 전화벨 소리였다

 

아빠는 못 들었는지

한번 뒤척거리더니 그냥 잔다

 

다시 잠이 들 무렵

또다시 요란하게 들리는 소리

 

드르렁

드 드르렁

쿠쿠쿠

쿠쿠쿠

 

 

 


책벌레09 17-06-05 18:41
 
6월 추천작에 선정되신, 문우님
축하합니다.

빈삼각 선생님,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단산지 17-06-06 10:13
 
감사합니다
고나plm 17-06-06 11:24
 
좋네요
축하 드립니다
고나plm 17-06-18 09:05
 
단산지님, 이면수화님
두 분 축하드립니다
단산지 17-06-22 14:59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아동문학 란에 글을 올릴 때 지켜야 할 사항 (3) 운영위원회 07-07 14664
2182 석류 집 손계 차영섭 04:04 7
2181 겨울은 추워야 한다 손계 차영섭 12-14 16
2180 하늘과 땅 손계 차영섭 12-13 21
2179 아기 신발 책벌레정민기09 12-13 18
2178 젓가락 손계 차영섭 12-11 26
2177 잔소리를 먹고 자란다 책벌레정민기09 12-10 27
2176 가시 옷 입은 형제 손계 차영섭 12-10 28
2175 별자리 책벌레정민기09 12-09 35
2174 여름비 손계 차영섭 12-09 35
2173 철퍼덕철퍼덕 책벌레정민기09 12-06 41
2172 뭉치면 산다더니 책벌레정민기09 12-06 41
2171 주머니 형제들 손계 차영섭 12-06 38
2170 가을 이야기 단산지 12-06 44
2169 12월 추천작 (1) 빈삼각 12-06 130
2168 과식 단산지 12-05 43
2167 쫓겨난 날 털빠진붓 12-04 70
2166 봄비 손계 차영섭 12-04 43
2165 은혜와 축복 책벌레정민기09 12-03 45
2164 조각달 손계 차영섭 12-03 46
2163 너는 나의 친구 손계 차영섭 12-03 46
2162 코감기 책벌레정민기09 12-01 47
2161 철새의 V 책벌레정민기09 12-01 40
2160 콩나물시루 책벌레정민기09 11-29 50
2159 폐가전제품 책벌레정민기09 11-28 52
2158 불 밥 와이파이 11-28 50
2157 스케치북 책벌레정민기09 11-26 57
2156 꼬르륵꼬르륵 책벌레정민기09 11-25 48
2155 늦가을 병원 털빠진붓 11-25 108
2154 첫눈 바라기 빰빠라 11-25 73
2153 꽃은 알람처럼 핀다 손계 차영섭 11-25 5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