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 아동문학은 성인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6-12 17:55
 글쓴이 : 아무르박
조회 : 103  
밀물과 썰물


아무르박


밀물은
바람이 먼저 알고 달려간다

등 떠밀려 가던 파도는
'철썩철썩'
바위 얼굴을 때리고

"저기, 저기~"

모래사장을 보라 손짓하는데

'심심해 아주 심심해~'

햇살에 반짝이던 모래알은 '샤롤랄라~'
몸을 뒤집었다가 놓았는데

칠게는 투덜투덜

"씨 뿌릴 것도 아닌데 밭고랑은 누가 자꾸 만들지?"

바람이 놀다가 간 바닷가에
달빛이 놀러 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7월 추천작 (1) 빈삼각 07-03 583
공지 아동문학 란에 글을 올릴 때 지켜야 할 사항 (3) 운영위원회 07-07 10437
1977 나무의 원망 이임영 07-23 13
1976 우산꽃 2 이임영 07-22 13
1975 더위가 무서워요 정석촌 07-22 15
1974 나이테 이분음표 07-21 13
1973 수평선 이임영 07-20 26
1972 동백나무가 넘어진 자리 책벌레09 07-19 22
1971 옥수수 빌딩 (2) 책벌레09 07-19 38
1970 중고 (2) 이임영 07-19 31
1969 외가 예진아씨3 07-19 23
1968 소나기 단산지 07-18 35
1967 늦잠 단산지 07-18 35
1966 먹구름 책벌레09 07-17 31
1965 인형 뽑기 털빠진붓 07-17 43
1964 예진아씨3 07-17 34
1963 쥐를 찾습니다 책벌레09 07-16 32
1962 꽃우산 정석촌 07-16 37
1961 진화 이임영 07-16 38
1960 단산지 07-15 41
1959 신문지 징검돌 단산지 07-15 36
1958 목욕중인 은하수 정석촌 07-15 36
1957 할일이 뭐지? 이임영 07-15 35
1956 누가 그렸을까 예진아씨3 07-15 41
1955 엄마 아기 안 사와도 돼 예진아씨3 07-14 34
1954 마당 한 바퀴 정석촌 07-14 37
1953 햇님 얼굴 (2) 정석촌 07-13 41
1952 빌딩 숲 (1) 이임영 07-13 44
1951 달팽이 침낭 (1) 이면수화 07-12 53
1950 딱새 이임영 07-12 40
1949 혼자 산다는 건 손계 차영섭 07-12 39
1948 월간소년문학 7월호 - 우리 아기 강아지 이임영 07-10 5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