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아동문학은 성인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1-04 08:36
11월 추천작
 글쓴이 : 빈삼각
조회 : 620  
글쓴이 : 털빠진붓
조회 : 10  

길 찾기

 

 

 

어둑한 저녁

벌 한 마리가 방에 들어와

나가는 길을 잃었다

 

나는 무서워 호들갑인데

아빠는 가만히

방 전등을 끄셨다

 

요술처럼 창문 쪽으로

빛의 길이 생겨나

벌은 쉽게 밖으로 나갔다

 

어떤 길은 이처럼

어두울 때 더 잘 보인다

 

아빠는 내가 꿈나라로 들 때도

불을 끄고 토닥토닥,

꿈길을 열어 주신다




조회 : 11  

  내 잠자리


  책벌레



  내 잠자리
  바지랑대 끝에 있다
  저 높은 곳에서
  나보고 어떻게 자라고

  잠자리채로
  확! 낚아채다가
  놀라서 달아난

  내 잠자리



글쓴이 : 털빠진붓
조회 : 22  

늦가을 병원

 

 

 

계단 턱에 막힌 낙엽들이

돌돌돌

휠체어길 비탈을 올라

병원으로 들어선다

나처럼.......

 

낙엽도 어디 아픈가 보다




글쓴이 : 와이파이
조회 : 14  

불 밥

 

불도 밥을 먹고 산다

종이며 나무꼬챙이를 먹고 산다

 

불이 잘 피지 않으면 목이 메는 것

그럴 땐 보드라운 밥을 주고

물로 목을 축이듯 부채질을 해 주면 잘 먹는다

 

먹을 것이 떨어지면 사그라지는 불

먹을 것이 떨어지기 전에 줘야 한다

먹을 것을 많이 먹은 불이

솥 바닥을 머리로 쿵쿵 치받는다

 

물이 몰라 화들짝

화들짝 배를 뒤집으며 끓는다.

 

밥을 많이 먹은 불이

시커먼 불똥을

많이도 누었다.



고나plm 17-11-05 17:09
 
오래 머물다 갑니다
축하드립니다
책벌레정민기09 17-11-08 14:35
 
11월, 추천작에 선정되신 문우님
축하합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빈삼각 선생님,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책벌레정민기09 17-11-25 20:55
 
빈삼각 선생님,
이렇게 또 추천을 해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오늘 밤 제 잠자리를
바지랑대 끝으로 옮기겠습니다.

선생님의 좋은 동시집 나올 때마다
주문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아동문학 란에 글을 올릴 때 지켜야 할 사항 (3) 운영위원회 07-07 16675
2284 지구와 나 손계 차영섭 05:25 5
2283 떡가루 눈 하림 02-17 15
2282 시계 얼굴 손계 차영섭 02-17 16
2281 참새 열매 책벌레정민기09 02-16 25
2280 비둘기 손계 차영섭 02-16 21
2279 네가 울고 있을 때 책벌레정민기09 02-15 32
2278 알을 낳는 동물 손계 차영섭 02-15 25
2277 창밖으로 하얀 김이 (2) 정석촌 02-14 58
2276 동시 쓰기 책벌레정민기09 02-13 35
2275 잠실운동장 고나plm 02-13 43
2274 할머니의 지팡이 책벌레정민기09 02-12 37
2273 풀잎 이슬 손계 차영섭 02-12 37
2272 당근 먹는 친구 책벌레정민기09 02-09 35
2271 플라스틱 숟가락 새총 책벌레정민기09 02-08 38
2270 2월 추천작 (2) 빈삼각 02-07 115
2269 그루터기 책벌레정민기09 02-06 47
2268 철새 책벌레정민기09 02-06 47
2267 겸손의 아름다움 손계 차영섭 02-06 47
2266 참새 떼 털빠진붓 02-05 67
2265 책벌레정민기09 02-04 49
2264 모세의 기적 책벌레정민기09 02-04 51
2263 애꿎은 모래만 책벌레정민기09 02-03 49
2262 겨울 감 하림 02-03 51
2261 저어새 친구 책벌레정민기09 02-02 44
2260 터미네이터 손계 차영섭 01-31 53
2259 실타래를 풀어요 책벌레정민기09 01-29 58
2258 감자의 발 책벌레정민기09 01-29 56
2257 가로수 하림 01-28 74
2256 겨울이 없는 나무 손계 차영섭 01-28 67
2255 개미 상조회사 책벌레정민기09 01-27 6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