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아동문학은 성인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12-06 01:08
12월 추천작
 글쓴이 : 빈삼각
조회 : 813  
글쓴이 : 털빠진붓
조회 : 23  

쫓겨난 날

 

 

 

차가운 언덕에 누워

하늘을 본다

 

낫 모양 저녁달이

소나무를 베려고 달려드니

솔잎 바늘이

달을 마구 찌른다

 

엉겨 붙은 소나무와 달,

낮에 싸우던 동생과 나 같다

 

둘이 떨어질 무렵이면

저녁밥이 다 되겠지

 

꽁꽁 언 엄마 마음

밥솥 김에 좀 따뜻해 져야

슬슬 집에 들어갈 텐데

 

배고픈 고양이처럼

동생도 살금살금 돌아올 텐데

글쓴이 : 이면수화
조회 : 15  

청둥오리


돌들이 얼음처럼 박혀있는
차디찬 개울에서

헤엄치는 것도 모자라
머리까지 물속에 집어넣는 

청둥오리에게 
눈을 떼지 못하는 것은

방수가 되는 오리털 파카가 
부러워서가 아니라 

물놀이하던 지난여름이
자꾸 생각나기 때문이다.

글쓴이 : 살구마을
조회 : 22  

 

등 굽은 소나무

             /살구마을

 


묘 뒤, 소나무 

등이 많이 굽었다

 

굽어살피소서--

굽어살피소서--

 

묘에 절하며 올리는 

사람들 부탁

 

대신

들어주고 있었구나

 

 

 

 

글쓴이 : 털빠진붓
조회 : 46  

첫눈

 

 

 

겨울바람

다 이겨내며

마지막까지 혼자 남아

꽃밭을 지키다

볼이 튼 국화

 

밤새 누가

새하얀

마스크를 씌워주고 갔다


책벌레정민기09 17-12-06 20:01
 
12월의 추천작에 선정되신,
문우님 축하합니다.

빈삼각 선생님,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이면수화 17-12-21 17:50
 
뭔가 빠진 것 같지만 더는 보탤 수 없는,
덧 씌워진 것을 알지만 걷어낼 곳을 모르는
이 부끄러움의 미끄럼틀에 오늘도 올라갑니다.

... 고맙습니다.
살구마을 17-12-23 13:02
 
추천 감사드립니다
함께 추천받으신 털빠진붓 문우님, 이면수화 문우님 축하드립니다^^
정민기문우님께도 감사함을 표합니다^^
한동안 동시를 외면하고 지냈었는데
새로운 자극이 될 것 같습니다

모두 감기 조심하십시요^^
털빠진붓 17-12-23 16:22
 
살구마을님 감사합니다...
그리고 축하드립니다.
앞으로 자주 뵙기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아동문학 란에 글을 올릴 때 지켜야 할 사항 (3) 운영위원회 07-07 18720
2389 도마뱀 조장助長 06-18 15
2388 빨래 책벌레정민기09 06-17 12
2387 축!!! 신이림 동시집 <춤추는 자귀나무> 출간 (1) 허영숙 06-17 12
2386 열매의 옷맵시 손계 차영섭 06-17 14
2385 자벌레 털빠진붓 06-16 17
2384 자물쇠 털빠진붓 06-15 20
2383 단산지 06-15 22
2382 가슴 북 손계 차영섭 06-14 18
2381 6월 추천작 (1) 빈삼각 06-13 58
2380 나비 조장助長 06-12 25
2379 파리지옥 책벌레정민기09 06-11 23
2378 가족 조장助長 06-11 27
2377 감자 책벌레정민기09 06-10 27
2376 단산지 06-10 25
2375 개구리 마을 운동회 책벌레정민기09 06-08 28
2374 알 수 없어요 손계 차영섭 06-07 25
2373 멍석 펴는 개구리 책벌레정민기09 06-06 30
2372 새참 책벌레정민기09 06-06 27
2371 사이다 책벌레정민기09 06-05 42
2370 그네뛰기 손계 차영섭 06-04 39
2369 한 줄 사진첩 털빠진붓 06-03 59
2368 모든 생명을 사랑하자 손계 차영섭 06-03 31
2367 미래일기 (1) 일하자 06-02 43
2366 가자미 책벌레정민기09 06-01 35
2365 등대 단산지 05-31 59
2364 나무 요리사 손계 차영섭 05-31 46
2363 반달 책벌레정민기09 05-30 48
2362 부자 관계 손계 차영섭 05-30 45
2361 엉겅퀴 꽃 책벌레정민기09 05-27 54
2360 3~4월의 우수작 (2) 창작시운영자 05-26 12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