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10-26 13:22
 글쓴이 : 大元 蔡鴻政.
조회 : 498  

백마강은 말 없네

                           대윈 채 홍 정

그때나 지금이나 비단결 백마강은

유람객 황포돛배 저마다 즐기는데

낙화암

꽃나비 여인

물새 환생 아는지

 

부소산 삼충사는 그날들 갈 곳 잃어

한 맺힌 원혼 안은 고란사 풍경소리

강물은

유유자적(悠悠自適)

잊고 산지 가마득

 

삼충사(三忠祠) : 백제의 충신 성충, 홍수, 계백의 충절을 기리기 위하여 1957년에 세운 사당, 성충은 백제 의자왕 때 좌평으로 잘못된 정치를 바로잡기 위해 애쓰다가 투옥되어 식음을 전폐하고 죽은 충신, 흥수는 나당연합군이 공격해오자 탄현을 지키라고 의자왕에게 간곡하게 당부하였던 것으로 유명, 계백은 신라 김유신 장군의 5만 군이 황산벌로 쳐들어오자 5천 결사대로 싸우다 황산벌에서 장렬히 죽은 장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8 새끼주머니 鴻光 04:34 2
1707 노익장 되는 길 소슬바위 02-20 8
1706 컬링 아씨님 鴻光 02-20 13
1705 황혼 몽진2 02-19 23
1704 달밤 체조 鴻光 02-19 49
1703 늙음을 더디게 가고파 소슬바위 02-18 28
1702 출(出)우주 - Exodus out of Universe 박성춘 02-18 25
1701 자란 복륜 鴻光 02-18 28
1700 먼 길을 간다는 것이 소슬바위 02-17 30
1699 가마솥 여름 하림 02-17 22
1698 공간의 택배 鴻光 02-17 29
1697 울 엄마 소슬바위 02-16 35
1696 시간의 공허 鴻光 02-16 28
1695 애물단지 자식들 소슬바위 02-15 31
1694 신경 정체 鴻光 02-15 28
1693 국민의 염원 (시마을 회원님 들 무술년 설 명절 과세 잘 하시옵소서) 소슬바위 02-14 36
1692 겨울밤 鴻光 02-14 41
1691 바람 밭 鴻光 02-13 40
1690 봄비에 젖어 예진아씨3 02-13 49
1689 동백섬 누리마루 소슬바위 02-12 40
1688 흔적은 말이 없다 鴻光 02-12 48
1687 평창 동계 올림픽 소슬바위 02-11 76
1686 별 부서지는 소리 鴻光 02-11 37
1685 봄 까치 鴻光 02-10 43
1684 녹주 맥반석 소슬바위 02-09 45
1683 당신의 맘 鴻光 02-09 44
1682 극한 추위 鴻光 02-08 51
1681 보약같은 친구 소슬바위 02-07 45
1680 살림살이 석공 02-07 65
1679 노년의 소꿉 놀이 鴻光 02-07 4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