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11-07 04:51
 글쓴이 : 鴻光
조회 : 519  

[아! 벌써]
            鴻光

​대형의
버스 투어
사십육 명 모였네요

시간의
인생 열차
서리가 내렸네요

그중에
최연장자
그렇게 되었네요

시간의
인생 열차
서리가 내렸네요

온몸을
도끼 삼아
눈총을 피했어라

미 서부
붉은 사막의
기암괴석 놀라라


*참고
그랜드캐년, 자이언캐년, 브라이스 캐년, 글랜캐년, 모뉴먼트 벨리, 엔텔로프캐년. (죽기 전에 볼만한 "엔텔로프캐년"이 신비스러웠습니다.)


박성춘 17-11-07 13:25
 
여행중이셨군요.
매일 올라오던 시조가 끊기어
궁금했었습니다.
鴻光 17-11-08 05:01
 
*좋은 일이 있다기에 축복 드림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17 쇼트 트랙 하림 16:42 1
1716 미투 鴻光 05:04 13
1715 무술년 정초 법회 소슬바위 02-24 15
1714 ‘안경 선배’ 鴻光 02-24 21
1713 인연과 만남 鴻光 02-23 28
1712 오래살아 좋을건가 소슬바위 02-22 28
1711 정오의 어묵탕 鴻光 02-22 27
1710 가을 소슬바위 02-21 24
1709 사랑이 지나가네 (2) Salty4Poet 02-21 39
1708 새끼주머니 (2) 鴻光 02-21 34
1707 노익장 되는 길 소슬바위 02-20 28
1706 컬링 아씨님 鴻光 02-20 32
1705 황혼 몽진2 02-19 47
1704 달밤 체조 鴻光 02-19 62
1703 늙음을 더디게 가고파 소슬바위 02-18 38
1702 출(出)우주 - Exodus out of Universe 박성춘 02-18 34
1701 자란 복륜 鴻光 02-18 35
1700 먼 길을 간다는 것이 소슬바위 02-17 39
1699 가마솥 여름 하림 02-17 30
1698 공간의 택배 鴻光 02-17 34
1697 울 엄마 소슬바위 02-16 42
1696 시간의 공허 鴻光 02-16 33
1695 애물단지 자식들 소슬바위 02-15 35
1694 신경 정체 鴻光 02-15 31
1693 국민의 염원 (시마을 회원님 들 무술년 설 명절 과세 잘 하시옵소서) 소슬바위 02-14 39
1692 겨울밤 鴻光 02-14 45
1691 바람 밭 鴻光 02-13 47
1690 봄비에 젖어 예진아씨3 02-13 57
1689 동백섬 누리마루 소슬바위 02-12 43
1688 흔적은 말이 없다 鴻光 02-12 5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