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11-07 13:07
 글쓴이 : 박성춘
조회 : 81  
참과


이 세상 단 두 가지
참 거짓 그게 전부

어중간 처리 불가
에러와 디버깅을

어쩌면 이 세상 온통
삐삐삐삐 에러음

----
2017. 11. 6 [9:49 PM] 하루종일 비

*디버깅 : 컴퓨터 프로그래밍에서 컴퓨터가 
처리하지 못하는 애매한 문장을 골라 확실하게 
고쳐서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높이는 작업

*어중간 : 이것도 저것도 아닌 불분명한 입장. 
오해나 왜곡으로 참과 거짓을 판단하기 곤란한 상태

*거짓 : 참과 대등한 값으로 거짓으로 판명되었기에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는 창조의 재료. 
대개 컴퓨터에서 '0'은 거짓을 '1'은 참을 의미함.
0과 1의 조합으로 거의 무한한 결과물을 만들 수 있음

----
내쉬빌 한인 네트워크



박성춘 17-11-07 19:36
 
Javascript 라는 컴퓨터 언어는 좀 모호한 값도
눈 감아 주는 아량이....

사랑은 양보하고 이해해 주는 것인데
우리에겐 그 언어가 부족한 걸까
鴻光 17-11-08 05:03
 
*꼭 비가 오면 개임니다.
인디언의 기우제가 비 그칠때 까지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33 늦둥이면 어쩌랴 鴻光 04:23 5
1532 금호(錦湖)초등학교 소슬바위 11-20 9
1531 바람의 세월 강북수유리 11-20 18
1530 바다가 향수 鴻光 11-20 15
1529 기다림 몽진2 11-19 19
1528 바다의 노래 (2) 鴻光 11-19 26
1527 어느 스님의 법문 (3) 소슬바위 11-18 47
1526 바다의 마음 鴻光 11-18 28
1525 바다의 외침 鴻光 11-17 32
1524 그리운 임 나르샤3 11-17 45
1523 일엽편주 두둥실 소슬바위 11-16 37
1522 첫인사 鴻光 11-16 47
1521 동몽선습 최종 회 8 跋文(발문) 草菴 11-15 37
1520 시조방 운영자로 무의님을 모십니다 (2) 운영위원회 11-15 54
1519 샘물 鴻光 11-15 42
1518 현실에 만족하며 살자 소슬바위 11-14 45
1517 물값이? 鴻光 11-14 41
1516 내가 존재하는 이유 大元 蔡鴻政. 11-13 61
1515 황금의 단지 鴻光 11-13 61
1514 소금은 없네 鴻光 11-12 61
1513 나이먹는 서러움을 소슬바위 11-11 66
1512 가죽이 두꺼운 사람들 鴻光 11-11 60
1511 충고의 변 鴻光 11-10 58
1510 그리운 님을 찾아 소슬바위 11-09 64
1509 추억을 캐면 鴻光 11-09 65
1508 소문 박성춘 11-08 62
1507 뭐 잘났다고 鴻光 11-08 59
1506 참과 거짓 (2) 박성춘 11-07 82
1505 아! 벌써 (2) 鴻光 11-07 71
1504 삶의 밭갈이 鴻光 11-06 6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