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11-09 19:15
 글쓴이 : 소슬바위
조회 : 66  

 



        그리운 님을 찾아/深川 李周燦 휘영청 달도밝은 초가집 용마루에 외로운 부엉새가 구슬피 울어대니 사랑놀음 새내기 잠못이뤄 하노라 밤이면 밤마다 슬피우는 두견새야 무슨사연 그리많아 애간장 태우느뇨 밤새워 울어대는 네마음 한이서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37 양심 鴻光 04:54 3
1536 인생 허무함 을 느끼는 나이 소슬바위 11-22 5
1535 사랑한 권좌 鴻光 11-22 10
1534 널브러진 은행잎을 밟으며 大元 蔡鴻政. 11-21 11
1533 늦둥이면 어쩌랴 鴻光 11-21 13
1532 금호(錦湖)초등학교 소슬바위 11-20 17
1531 바람의 세월 강북수유리 11-20 28
1530 바다가 향수 鴻光 11-20 19
1529 기다림 몽진2 11-19 26
1528 바다의 노래 (2) 鴻光 11-19 29
1527 어느 스님의 법문 (3) 소슬바위 11-18 52
1526 바다의 마음 鴻光 11-18 30
1525 바다의 외침 鴻光 11-17 36
1524 그리운 임 나르샤3 11-17 53
1523 일엽편주 두둥실 소슬바위 11-16 40
1522 첫인사 鴻光 11-16 50
1521 동몽선습 최종 회 8 跋文(발문) 草菴 11-15 39
1520 시조방 운영자로 무의님을 모십니다 (2) 운영위원회 11-15 58
1519 샘물 鴻光 11-15 44
1518 현실에 만족하며 살자 소슬바위 11-14 47
1517 물값이? 鴻光 11-14 42
1516 내가 존재하는 이유 大元 蔡鴻政. 11-13 63
1515 황금의 단지 鴻光 11-13 63
1514 소금은 없네 鴻光 11-12 62
1513 나이먹는 서러움을 소슬바위 11-11 73
1512 가죽이 두꺼운 사람들 鴻光 11-11 64
1511 충고의 변 鴻光 11-10 60
1510 그리운 님을 찾아 소슬바위 11-09 67
1509 추억을 캐면 鴻光 11-09 68
1508 소문 박성춘 11-08 6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