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11-13 18:03
 글쓴이 : 大元 蔡鴻政.
조회 : 715  

내가 존재하는 이유

大元 채 홍 정

당신의 숨결 속에 꽃향기 흠뻑 넘쳐

내 사랑 꽃바람이 꽃등을 환히 밝혀

이대로

열렬히 함께

지나새나 가고파

 

오늘도 해님 따라 당신 맘 깊은 곳에

내 사랑 가득 싣고 하늘로 마냥 날아

포근한

당신의 체온

달콤 사랑 영원을

 

 

 

지나새나 : 해가 지거나 날이 새거나. , 밤낮없이, 언제나 노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19 기러기 손님 - A customer, wild goose Salty4Poet 12:02 1
1918 보따리 鴻光 04:14 3
1917 고진감래 소슬바위 06-21 6
1916 울타리 鴻光 06-21 9
1915 립스틱 짙게 바르고 鴻光 06-20 16
1914 더불어 사는 관계 소슬바위 06-19 20
1913 함성 鴻光 06-19 14
1912 바가지 鴻光 06-18 14
1911 보릿고개 소슬바위 06-17 23
1910 그래그래 鴻光 06-17 17
1909 사막의 밤 鴻光 06-16 18
1908 올 듯 말듯 鴻光 06-15 24
1907 안양천 둑방길 (2) 소슬바위 06-14 60
1906 약속 鴻光 06-14 25
1905 3D 커피 鴻光 06-13 29
1904 사랑은 아름다워라 (2) 소슬바위 06-12 38
1903 뜸북뜸북 鴻光 06-12 25
1902 반가운 날 鴻光 06-11 63
1901 우리 큰 형님 소슬바위 06-10 27
1900 그림자 이야기 鴻光 06-10 54
1899 지나간 세월앞에 소슬바위 06-09 44
1898 먹거리 고백 鴻光 06-09 55
1897 립스틱 鴻光 06-08 33
1896 어쩌다가 보니 황혼을 소슬바위 06-07 40
1895 동종(銅鐘) (1) 몽진2 06-07 54
1894 뻐꾸기는 왜 울어 鴻光 06-07 33
1893 은방울꽃 강북수유리 06-06 34
1892 현충일 (1) 鴻光 06-06 32
1891 6.13 지방선거 (4) 소슬바위 06-05 39
1890 메꽃 피는 언덕 鴻光 06-05 4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