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8-03-04 20:55
 글쓴이 : 소슬바위
조회 : 237  
          

 


        경칩(驚蟄)/深川 李周燦

        만물(萬物)이 소생하는 중춘(仲春)의 경칩이라 겨우내 잠을자던 동물들 깨어나고 기지개 펴고나서는 꿈틀대기 하구나 새싹엔 촉을돋아 꽃가지 피우려고 물오른 나목들은 푸릇이 살찌운채 옷입을 채비하느라 꽃봉오리 되었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22 안양천 쉼터 소슬바위 09:52 2
1921 '虛業' 鴻光 05:22 3
1920 검지와 입술 鴻光 06-23 12
1919 기러기 손님 - A customer, wild goose Salty4Poet 06-22 17
1918 보따리 鴻光 06-22 16
1917 고진감래 소슬바위 06-21 21
1916 울타리 鴻光 06-21 21
1915 립스틱 짙게 바르고 鴻光 06-20 27
1914 더불어 사는 관계 소슬바위 06-19 29
1913 함성 鴻光 06-19 24
1912 바가지 鴻光 06-18 24
1911 보릿고개 소슬바위 06-17 32
1910 그래그래 鴻光 06-17 26
1909 사막의 밤 鴻光 06-16 27
1908 올 듯 말듯 鴻光 06-15 35
1907 안양천 둑방길 (2) 소슬바위 06-14 69
1906 약속 鴻光 06-14 35
1905 3D 커피 鴻光 06-13 38
1904 사랑은 아름다워라 (2) 소슬바위 06-12 49
1903 뜸북뜸북 鴻光 06-12 35
1902 반가운 날 鴻光 06-11 71
1901 우리 큰 형님 소슬바위 06-10 36
1900 그림자 이야기 鴻光 06-10 63
1899 지나간 세월앞에 소슬바위 06-09 54
1898 먹거리 고백 鴻光 06-09 64
1897 립스틱 鴻光 06-08 43
1896 어쩌다가 보니 황혼을 소슬바위 06-07 49
1895 동종(銅鐘) (1) 몽진2 06-07 62
1894 뻐꾸기는 왜 울어 鴻光 06-07 44
1893 은방울꽃 강북수유리 06-06 4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