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8-05-27 20:15
 글쓴이 : Salty4Poet
조회 : 45  

극한직업 - 옷



탈의실 손님들 옷
찝다가 피를 보고

호황기 프람시즌
미싱 밟다 관통위험

그래도 손님들 깍듯
호칭부터 예스 맴!

----
2018. 5. 27 [5:49 AM]

Extreme job - Alteration


On the clothes in the fitting room
Stabbing by pins with blood 

In the heavy period of prom season
Possible to be penetrated by a needle of a sewing machine 

Anyway respected by courteous customers
"Yes, Ma'am!" responded by them


// 위 번역은 영어권에서 오래 살았어도 
된장냄새 나는 콩글리쉬임을 시인합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16 울타리 鴻光 05:43 2
1915 립스틱 짙게 바르고 鴻光 06-20 13
1914 더불어 사는 관계 소슬바위 06-19 15
1913 함성 鴻光 06-19 13
1912 바가지 鴻光 06-18 12
1911 보릿고개 소슬바위 06-17 22
1910 그래그래 鴻光 06-17 16
1909 사막의 밤 鴻光 06-16 18
1908 올 듯 말듯 鴻光 06-15 23
1907 안양천 둑방길 (2) 소슬바위 06-14 58
1906 약속 鴻光 06-14 23
1905 3D 커피 鴻光 06-13 27
1904 사랑은 아름다워라 (2) 소슬바위 06-12 33
1903 뜸북뜸북 鴻光 06-12 24
1902 반가운 날 鴻光 06-11 61
1901 우리 큰 형님 소슬바위 06-10 26
1900 그림자 이야기 鴻光 06-10 54
1899 지나간 세월앞에 소슬바위 06-09 41
1898 먹거리 고백 鴻光 06-09 53
1897 립스틱 鴻光 06-08 33
1896 어쩌다가 보니 황혼을 소슬바위 06-07 38
1895 동종(銅鐘) (1) 몽진2 06-07 51
1894 뻐꾸기는 왜 울어 鴻光 06-07 32
1893 은방울꽃 강북수유리 06-06 34
1892 현충일 (1) 鴻光 06-06 31
1891 6.13 지방선거 (4) 소슬바위 06-05 38
1890 메꽃 피는 언덕 鴻光 06-05 41
1889 장승 마음 鴻光 06-04 35
1888 복 은 짓는 것이랍니다 소슬바위 06-03 41
1887 어노인팅 - Anointing (2) Salty4Poet 06-03 4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