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8-06-03 09:55
 글쓴이 : Salty4Poet
조회 : 48  

인팅



마사지 오일 아닌
올리브 오일 아닌

어젯밤 튀겨 먹다
남은 거 밤색 기름

거라지 끈끈이 덫에
어노인팅 도마뱀

----
2018. 6. 2 [7:54 PM]

Anointing


No massage oil
No olive oil

Remnant after fried
Blackish brown oil

Garage glued trap
Anointing lizard

----

침입자, 도마.. 그 도마뱀

거라지 끈끈이덫에 드디어 붙음


엄마는 어떻게 할지 난감하여

동생에게 나에게 묻는다


전번에 올리브 오일을 뒤집어 쓴 어떤 도마뱀의 후손인가

이번엔 전번에 튀겨 먹다 남은 식용유로

그리스도 되셨다.


공교롭게도

어젯밤 우리교회당에 

어노인팅 찬양집회가 있었다.


// 식겁의 흔적만 남기고 떠나가신 도마선생 //


// This is open-source. no copyright in this contents. //


鴻光 18-06-05 05:07
 
식물성 오일
가을 꽃 열매 일까
건강식 향기


*하이쿠
     
Salty4Poet 18-06-05 11:37
 
향기의 출처
좋은 마음의 밭에
심궈진 씨앗

----
2018. 6. 4 [9:37 P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23 민들레 꿈 鴻光 05:15 5
1922 안양천 쉼터 소슬바위 06-24 12
1921 '虛業' 鴻光 06-24 10
1920 검지와 입술 鴻光 06-23 17
1919 기러기 손님 - A customer, wild goose (1) Salty4Poet 06-22 23
1918 보따리 鴻光 06-22 20
1917 고진감래 소슬바위 06-21 24
1916 울타리 鴻光 06-21 25
1915 립스틱 짙게 바르고 鴻光 06-20 32
1914 더불어 사는 관계 소슬바위 06-19 32
1913 함성 鴻光 06-19 28
1912 바가지 鴻光 06-18 27
1911 보릿고개 소슬바위 06-17 36
1910 그래그래 鴻光 06-17 30
1909 사막의 밤 鴻光 06-16 32
1908 올 듯 말듯 鴻光 06-15 38
1907 안양천 둑방길 (2) 소슬바위 06-14 73
1906 약속 鴻光 06-14 39
1905 3D 커피 鴻光 06-13 41
1904 사랑은 아름다워라 (2) 소슬바위 06-12 53
1903 뜸북뜸북 鴻光 06-12 38
1902 반가운 날 鴻光 06-11 77
1901 우리 큰 형님 소슬바위 06-10 41
1900 그림자 이야기 鴻光 06-10 68
1899 지나간 세월앞에 소슬바위 06-09 61
1898 먹거리 고백 鴻光 06-09 68
1897 립스틱 鴻光 06-08 48
1896 어쩌다가 보니 황혼을 소슬바위 06-07 54
1895 동종(銅鐘) (1) 몽진2 06-07 69
1894 뻐꾸기는 왜 울어 鴻光 06-07 4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