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은  1일  2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8-06-10 20:04
 글쓴이 : 소슬바위
조회 : 78  




 
 
 
 
 
 
 

 

      우리 큰 형님/深川 李周燦 1. 전장에 목숨바쳐 화랑무공 훈장받아 한평생 살으면서 만고풍상 다 겪으고 동생 셋 먼저보내고 가슴아파 어찌 사셨소 2. 형제위 수족이라 손 발 과 같다는데 아부지 생각나면 성님얼굴 보옵니다 울 엄니 보고싶으면 누굴보고 살까나 3. 마을 간 애 경사 에 긴 세월 봉사하고 젊은 때 복 지어서 오래도록 사시는가 복 많이 받아 백수 해 편안만강 하소서 1. 한 분인 우리성님 부모같은 큰 성님이 끝 동생 잘되라고 지극정성 보살펴서 이만큼 높은 자리에 오를 수 가 있었네라 2. 졸수 를 살았지만 그 은혜 갚으려고 백수 를 바랬는데 치매가 왠말이오 당신이 가시면 나는 누굴보고 살아 간다나 1. 어제는 성튼몸이 오늘은 병이 나서 갑자기 앓아누워 백 약이 무효로다 백수 를 다 못하고서 바삐가시 나이까 2. 가족 간 남겨두고 혈육 의 정 끊으려고 갈 때는 한 마디도 말없이 가는것을 야속타 저승사자여 염라대왕 부름에 3. 저승길 멀다드니 문 앞에 와있네라 인생삶 이와같이 허무하단 말이든가 소시호 사다 했으니 극락왕생 하기를 ※少時好事多:젊을때 좋은 일 많이 라는 뜻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80 마음의 정 鴻光 04:24 1
2079 내 곁에 둘 수 있다면 최마하연 03:19 1
2078 당신은 만날 수 없고 최마하연 03:06 1
2077 순정 몽진2 08-16 5
2076 제시카의 거울 (3) TazzaKr 08-16 8
2075 밉고도 모진 사람 (1) 최마하연 08-16 9
2074 온종일 비 최마하연 08-16 6
2073 지구는 젊다 (2) 鴻光 08-16 13
2072 달빛정책 (2) TazzaKr 08-15 16
2071 한여름 밤의 추억 (1) 꿈길따라 08-15 19
2070 댓글나라 (3) 꿈길따라 08-15 18
2069 먹구름 (4) 최마하연 08-15 15
2068 집 앞에 이르러도 (1) 최마하연 08-15 10
2067 파워버튼 (2) TazzaKr 08-15 12
2066 차돌 골 강변 鴻光 08-15 10
2065 벌레의 식사 TazzaKr 08-14 10
2064 홀로 타는 그리움을 최마하연 08-14 21
2063 여름비 내리는데 최마하연 08-14 16
2062 구름 손님 (2) 鴻光 08-14 16
2061 내 눈물 봄비 되어 최마하연 08-13 19
2060 벚꽃 (2) 최마하연 08-13 20
2059 꽃비가 내릴 때면/은파 (2) 꿈길따라 08-13 24
2058 장마/은파 (1) 꿈길따라 08-13 17
2057 시조방을 이용하시는 시조인 여러분 (2) 草菴 08-13 27
2056 여름 낙엽 (2) 鴻光 08-13 20
2055 그대 떠난 후 (2) 최마하연 08-12 28
2054 떠나는 님 (2) 최마하연 08-12 26
2053 장마 (2) 몽진2 08-12 29
2052 슬픔의 고뇌 (2) 鴻光 08-12 26
2051 요리조리/은파 (5) 꿈길따라 08-12 3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