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8-07-11 04:19
 글쓴이 : 鴻光
조회 : 22  
[펜 놀림]
             鴻光

잉크와
잉크병을
책상에 모셨지만

가방 속
팔도강산
한 번쯤 짜증 있고

수업을
하던 때가
왜 그리 생각날까

지금은
만년필도
보기가 힘들지만

척척 척
예쁜 글씨가
그 시절의 스타요


Salty4Poet 18-07-12 02:59
 
만년필 몽당연필
그 시절 필체들이

전문가 디지탈로
거듭난 켈리그렢

당신의 유일한 필체
악필이던 무상관

----
2018. 7. 11 [1:05 PM] 79도 (화씨 / 가게 안)
鴻光 18-07-12 04:55
 
악필도
진심으로
속 깊이 마음 넣고

삶이란
서로 얽혀
만남의 정이라오
 
실내의
온도 높아도
한나절의 즐거움  ^&^
     
Salty4Poet 18-07-12 09:22
 
칠십 구도는
이십 육도 섭씨로
괜찮습니다

----
2018. 7. 11 [7:21 pm] 집안 79도
鴻光 18-07-13 05:21
 
좋은 아침에
즐거운 마음으로
쾌적한 夏節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蘭皐平生詩 / 金炳淵 (1807~1863) 난고평생시 / 김병연 (1) 草菴 07-14 39
1963 여름파리 - The fly in the summertime (2) Salty4Poet 07-15 9
1962 7.12 노동자 궐기대회 (1) 소슬바위 07-15 4
1961 잡초 /추영탑 (2) 추영탑 07-15 10
1960 노망의 첫걸음 (계모)2 여정완 07-15 8
1959 진실한 마음 (2) 鴻光 07-15 10
1958 祭日에부치는 悔心曲/초암 (연시조) 草菴 07-14 5
1957 蘭皐平生詩 / 金炳淵 (1807~1863) 난고평생시 / 김병연 (1) 草菴 07-14 39
1956 계모1부 (2) 여정완 07-14 12
1955 구름 길 (2) 鴻光 07-14 15
1954 매화 석 鴻光 07-13 9
1953 남도 문학기행 소슬바위 07-12 9
1952 개구리와 맹꽁이 그리고 청개구리 鴻光 07-12 11
1951 펜 놀림 (4) 鴻光 07-11 23
1950 월드컵 축구대표단에부처/은파 (1) 꿈길따라 07-10 19
1949 고향 (4) 몽진2 07-10 27
1948 꿀벌의 진심 (2) 鴻光 07-10 23
1947 중생의 길 (1) 소슬바위 07-09 19
1946 망각 곡선 鴻光 07-09 14
1945 성악가 탄생 鴻光 07-08 15
1944 금호초등학교 등교길 10리 소슬바위 07-07 18
1943 작은 집 이야기 (2) 鴻光 07-07 22
1942 마음 꽃 鴻光 07-06 27
1941 밤별의 신념 鴻光 07-05 20
1940 비우는 지혜 소슬바위 07-04 27
1939 공작석 鴻光 07-04 14
1938 얄미운 시간 소슬바위 07-03 23
1937 눈물 속에 눈물 鴻光 07-03 24
1936 비 오는 일요일 鴻光 07-02 28
1935 나이는 그냥 먹은게 아니다 소슬바위 07-01 38
1934 고향의 아침 몽진2 07-01 4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