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11-03 21:56
 글쓴이 : 공덕수
조회 : 469  

금요일은 목요일 날 씻고 썰어 두었던 깍두기를 양념에 치대어 담는 날이다.

욕조 크기의 통이 열개 넘개 간이 베인 깍두기와 고춧가루와 조미료와 간마늘을

뒤집어 쓰고 내가 깍두기 통 안을 헤엄쳐 주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깍두기는 그냥 버무려서는 맛이 나지 않는다. 거의 쌀을 씻듯, 안간힘을 쓰가며

박박 치대어야 맛이 난다. 역시나 그 간신배 이모가 자신의 존재 이유를 자랑하기 위해

허덕허덕 열심을 부렸다. 나도 힘든 일을 피해 꾀부린다는 말을 듣게 될까봐 깍두기랑

거의 뜯고 싸우다시피 하며 사실은 무리를 했다. 그랬더니 지나가던 참기름집 여자가

일을 참 잘한다고 나를 칭찬했다.  다리가 후덜후덜 떨리고 온 몸에 진땀이 삐질삐질 흐르고

숨이 거칠어졌지만 나는 아무렇지 않은체 했다. 간신배 이모가 내 숨소리까지 다 일러 바칠 것

같아서였다. " 없는 말 하고 다니면 썩돌로 주디를 문질러 삐끼다. "

간신배와 앙숙인 홀 서빙이 나에게 그 여자랑 싸우려면 어떻게 말해야 하는지를 가르쳐 주었다.

술 한 잔 되면 그렇게 입에 착 달라붙는 욕이 정작 필요한 순간에는 왜 한마디도 나오지 않는지,

시어머니가 선생님이고, 며느리가 선생님이고, 온통 집안 자랑인 그녀의 입에서 "지랄 용천"

이 년, 저년, 쌍자음이 마구 튀어 나오는데, 온 집안 다 둘러 보아도 선생 하나 없는 상것 집안인

내 입에선 깍듯한 존댓말만 튀어 나왔다. 상대가 망치를 휘두르면 나는 큰 바윗돌이라도

들어다가 던져야한다고, 홀 서빙이 누누이 강조 했는데 나의 마음은 작고 심장은 약한 것 같다.

어쨌튼 고마운 건 서빙 둘이 간신배가 주는 음식을 먹지 않기로 한 약속을 철저히 지켜 주는 것이다.

간신배도 지쳤는지, 오늘 오후에 일도 하지 않고 채칼로 호박을 박박 밀더니 물을 너무 많이 부어

맛도 없어보이는 호박전을 사장 엄마랑 둘이서만 먹었다. 돌아서서 설겆이를 하는 내도록

"없는 말 하고 다니면 썩돌로 주디를 문질러삐끼다"하는 말이 머릿속을 맴돌았다.

 

오늘 낮에 몇 번이고 사장에게 전화해서 월급날까지만 일할테니 사람 구하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꾹꾹 눌러 참아 보았다. 여기서 버티지 못하면 다른 곳에 가도 또 되풀이 될 것 같아서였다.

사람 사는 곳은 어디에나 저런 유형의 인간이 있어 왔던 것 같다. 어떤 말도 이어질 것 같은

희망이 생기지 않는 사람, 뻔뻔스러움의 힘으로 사는 사람, 다만 물질로서의 자신과 세계를

느끼고 탐닉할 뿐인, 영혼 같은 건 아예 태어나지도 않은 사람, 절대로 고민이 없는 사람,

사장 엄마를 제외한 모든 직원들이 자신을 좋아하지 않는 이유가 자신에게 있지 않은지

단 한번도 돌아볼 수 없는 사람,

 

내일, 내일도 꾹꾹 눌러보자. 그만두고 싶은 마음을

 

 

갑자기 예수님 생각을 했다.

저 사람을 제 의식 속에서 제거해주십시요.

저 사람이 나에게 어떤 말이나 짓을 해도 아무 느낌을 받지 않게 하여 주십시요.

 


kgs7158 17-11-04 01:37
 
오늘도 내일도 아니잊고 먼 훗날 그때도 아니잊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54 鵲巢日記 18年 02月 20日 鵲巢 02-20 16
1553 안중 이혜우 02-20 22
1552 가난, 나의 담임 공덕수 02-20 34
1551 鵲巢日記 18年 02月 19日 鵲巢 02-19 25
1550 鵲巢日記 18年 02月 18日 鵲巢 02-18 25
1549 돈의 서열에 관한. 공덕수 02-18 54
1548 鵲巢日記 18年 02月 17日 鵲巢 02-17 33
1547 곱다 iljo 02-17 50
1546 오랜 식사 공덕수 02-17 67
1545 鵲巢日記 18年 02月 16日 鵲巢 02-16 36
1544 펄럭이는 성전 공덕수 02-16 51
1543 鵲巢日記 18年 02月 15日 鵲巢 02-15 35
1542 鵲巢日記 18年 02月 14日 鵲巢 02-14 38
1541 鵲巢日記 18年 02月 13日 鵲巢 02-13 50
1540 鵲巢日記 18年 02月 12日 鵲巢 02-12 43
1539 나 자신과의 담론 (2) 공덕수 02-12 96
1538 鵲巢日記 18年 02月 11日 鵲巢 02-11 46
1537 편지 쓰기를 좋아했다 솔새 02-11 57
1536 鵲巢日記 18年 02月 10日 鵲巢 02-10 49
1535 鵲巢日記 18年 02月 09日 鵲巢 02-09 46
1534 鵲巢日記 18年 02月 08日 鵲巢 02-08 51
1533 鵲巢日記 18年 02月 07日 鵲巢 02-07 45
1532 鵲巢日記 18年 02月 06日-2 鵲巢 02-06 60
1531 鵲巢日記 18年 02月 06日 鵲巢私說 鵲巢 02-06 65
1530 鵲巢日記 18年 02月 05日 鵲巢 02-05 55
1529 鵲巢日記 18年 02月 04日 鵲巢 02-04 60
1528 鵲巢日記 18年 02月 03日 鵲巢 02-03 64
1527 鵲巢日記 18年 02月 02日 鵲巢 02-02 54
1526 鵲巢日記 18年 02月 01日 鵲巢 02-01 56
1525 鵲巢日記 18年 01月 31日 (2) 鵲巢 01-31 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