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11-10 19:27
 글쓴이 : 이혜우
조회 : 664  

바다로 보내주고 싶은 고래 / 이혜우

 

한숨 소리에 여름은 가고 찬바람 불어와

가슴속마저 싸늘해지는 초겨울 날

한강 물가에 추억을 찾으려 와보니

2221번 버스 종점도 한가히 맞이한다

 

강물은 역류도 없이 흐르기만 하며

기억도 못 하고 반가워할 줄도 모른다

덩굴장미 아치는 싸늘하게 서 있고

한 송이 꽃피우다 말고 울고 있다

 

비바람 불어도 마음은 살아있었고

아늑한 속삭임으로 동그라미 그렸지

그래도 남아있는 추억 하나로 웃고 있다

그나마 있었기에 초라하지 않구나

 

잊힐까 싶어 생각을 그치지 못하니

날마다 그리움이 세뇌되어가고 있다

감당 못 할 상처 남기고 싶지 않아

고래 되어 바다로 가시라 보내주련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58 아침에 공덕수 09:06 7
1757 鵲巢日記 18年 06月 19日 鵲巢 06-19 9
1756 할머니 손 (2) 노트24 06-19 38
1755 鵲巢日記 18年 06月 18日 鵲巢 06-18 15
1754 鵲巢日記 18年 06月 17日 鵲巢 06-17 17
1753 鵲巢日記 18年 06月 16日 鵲巢 06-16 20
1752 전을 태우지 않는 방법 공덕수 06-16 39
1751 鵲巢日記 18年 06月 15日 鵲巢 06-15 25
1750 오늘 우주의세계 06-15 29
1749 鵲巢日記 18年 06月 14日 鵲巢 06-15 23
1748 鵲巢日記 18年 06月 13日 鵲巢 06-13 28
1747 鵲巢日記 18年 06月 12日 鵲巢 06-12 20
1746 독백이란? 우주의세계 06-12 40
1745 鵲巢日記 18年 06月 11日 鵲巢 06-11 23
1744 어둠과 웃음 (1) 우주의세계 06-11 49
1743 鵲巢日記 18年 06月 10日 鵲巢 06-10 25
1742 鵲巢日記 18年 06月 09日 鵲巢 06-09 30
1741 흥얼거림의 길 우주의세계 06-09 28
1740 鵲巢日記 18年 06月 08日 鵲巢 06-08 30
1739 아무거나 우주의세계 06-08 34
1738 해고 공포증 공덕수 06-08 53
1737 鵲巢日記 18年 06月 07日 鵲巢 06-07 25
1736 나를 붙잡아 내가 우주의세계 06-07 30
1735 나에게 편지 우주의세계 06-07 44
1734 鵲巢日記 18年 06月 06日 鵲巢 06-06 30
1733 오늘 (2) 동백꽃향기 06-06 53
1732 鵲巢日記 18年 06月 05日 鵲巢 06-05 35
1731 주님을 향한 펜레터 1 (1) 우주의세계 06-05 45
1730 鵲巢日記 18年 06月 04日 鵲巢 06-05 42
1729 새벽하늘 동백꽃향기 06-04 7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