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이혜우)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11-11 12:56
 글쓴이 : 능선
조회 : 90  
굳이 건설현장에서 파헤쳐진 돌덩이가 아니여도
길을 걷다가 차이는 돌부리도 있다
하필 왜 그곳에 있어서 내 발길에 차였는지 물었지만
답이 있을 리 없다, 돌맹이 주제에

그런데 곰곰히 생각하면
어떤 애인이 준 빨간 장미꽃으로 버려져 수 백년의 응어리로 단단해졌는지도 모른다
수 백년간 들어 줄 재량도 없으면서 말이 없다고 
사연이 없을 것인가, 돌맹이 주제도 모르는

집에 와도 차인 돌덩이가 불쌍스러워
응어리를 풀어 작문을 하니 이런 것도 있을 법하다

" 그렇게 사랑한 그대여
  그대의 가장 아름다운 때를 내가 간직하노니
  눈부신 달이 저물고
   바람 속에 하늘거리는 수선화가 지더라도
   오, 다시는 눈발이 흩날리는 사이로 빛나던 별들을
   못 본다 해도
   기억을 통해 세상을 보는 장님처럼
   그대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으로 모든 것을 추억하리라

    그대는 나의 가장 어리석은 모습을 기억하라
    누구를 봐도 나보다 낫고
    무엇을 봐도 나보다 호기심이 생기도록
    땅속 깊이 수 백년의 침묵으로 잠겼다가
    그래도 그대가 보고 싶거든 돌맹이처럼만 차이리니
    기어코 가려거든, 그렇게 사랑하는 그대여 "

이런 작문을 하고, 그런 사랑을 생각하니 낯이 부끄러워 이런 시는 차마 찢어버리고 싶더라.


                        

kgs7158 17-11-13 01:16
 
있는그데로,,,가 가장 아름답고 가치있는것 아닐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00 소설 kgs7158 00:10 17
1399 鵲巢日記 17年 11月 22日 (1) 鵲巢 11-22 18
1398 鵲巢日記 17年 11月 21日 鵲巢 11-22 21
1397 오늘 kgs7158 11-21 31
1396 묵언수행 (1) 공덕수 11-21 52
1395 하루 kgs7158 11-21 27
1394 鵲巢日記 17年 11月 20日 鵲巢 11-20 25
1393 하나 하나 모든것들이.. (1) 수야.. 11-20 29
1392 나르시스를 꿈꾸며 (1) 공덕수 11-20 34
1391 鵲巢日記 17年 11月 19日 (1) 鵲巢 11-19 30
1390 가을 물고기 kgs7158 11-19 32
1389 鵲巢日記 17年 11月 18日 (1) 鵲巢 11-18 34
1388 鵲巢日記 17年 11月 17日 鵲巢 11-17 29
1387 시간은 지나가고.. 수야.. 11-17 58
1386 鵲巢日記 17年 11月 16日 鵲巢 11-16 35
1385 가을애 (1) kgs7158 11-16 57
1384 鵲巢日記 17年 11月 15日 (1) 鵲巢 11-15 45
1383 鵲巢日記 17年 11月 14日 鵲巢 11-14 46
1382 비빌 언덕을 꿈꾸며 (2) 공덕수 11-14 72
1381 애기수련 kgs7158 11-14 46
1380 鵲巢日記 17年 11月 13日 鵲巢 11-13 44
1379 백수의 꿈을 이루다. 공덕수 11-13 64
1378 鵲巢日記 17年 11月 12日 (1) 鵲巢 11-12 52
1377 鵲巢日記 17年 11月 11日 鵲巢 11-12 48
1376 그런 사랑 (1) 능선 11-11 91
1375 鵲巢日記 17年 11月 10日 鵲巢 11-10 50
1374 바다로 보내주고 싶은 고래 이혜우 11-10 61
1373 천왕봉이라도 공덕수 11-10 76
1372 鵲巢日記 17年 11月 09日 鵲巢 11-09 50
1371 이상해 kgs7158 11-09 6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