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11-11 12:56
 글쓴이 : 능선
조회 : 486  
굳이 건설현장에서 파헤쳐진 돌덩이가 아니여도
길을 걷다가 차이는 돌부리도 있다
하필 왜 그곳에 있어서 내 발길에 차였는지 물었지만
답이 있을 리 없다, 돌맹이 주제에

그런데 곰곰히 생각하면
어떤 애인이 준 빨간 장미꽃으로 버려져 수 백년의 응어리로 단단해졌는지도 모른다
수 백년간 들어 줄 재량도 없으면서 말이 없다고 
사연이 없을 것인가, 돌맹이 주제도 모르는

집에 와도 차인 돌덩이가 불쌍스러워
응어리를 풀어 작문을 하니 이런 것도 있을 법하다

" 그렇게 사랑한 그대여
  그대의 가장 아름다운 때를 내가 간직하노니
  눈부신 달이 저물고
   바람 속에 하늘거리는 수선화가 지더라도
   오, 다시는 눈발이 흩날리는 사이로 빛나던 별들을
   못 본다 해도
   기억을 통해 세상을 보는 장님처럼
   그대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으로 모든 것을 추억하리라

    그대는 나의 가장 어리석은 모습을 기억하라
    누구를 봐도 나보다 낫고
    무엇을 봐도 나보다 호기심이 생기도록
    땅속 깊이 수 백년의 침묵으로 잠겼다가
    그래도 그대가 보고 싶거든 돌맹이처럼만 차이리니
    기어코 가려거든, 그렇게 사랑하는 그대여 "

이런 작문을 하고, 그런 사랑을 생각하니 낯이 부끄러워 이런 시는 차마 찢어버리고 싶더라.


                        

kgs7158 17-11-13 01:16
 
있는그데로,,,가 가장 아름답고 가치있는것 아닐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54 鵲巢日記 18年 02月 20日 鵲巢 02-20 16
1553 안중 이혜우 02-20 22
1552 가난, 나의 담임 공덕수 02-20 34
1551 鵲巢日記 18年 02月 19日 鵲巢 02-19 25
1550 鵲巢日記 18年 02月 18日 鵲巢 02-18 25
1549 돈의 서열에 관한. 공덕수 02-18 54
1548 鵲巢日記 18年 02月 17日 鵲巢 02-17 33
1547 곱다 iljo 02-17 50
1546 오랜 식사 공덕수 02-17 67
1545 鵲巢日記 18年 02月 16日 鵲巢 02-16 36
1544 펄럭이는 성전 공덕수 02-16 51
1543 鵲巢日記 18年 02月 15日 鵲巢 02-15 35
1542 鵲巢日記 18年 02月 14日 鵲巢 02-14 38
1541 鵲巢日記 18年 02月 13日 鵲巢 02-13 50
1540 鵲巢日記 18年 02月 12日 鵲巢 02-12 43
1539 나 자신과의 담론 (2) 공덕수 02-12 96
1538 鵲巢日記 18年 02月 11日 鵲巢 02-11 46
1537 편지 쓰기를 좋아했다 솔새 02-11 57
1536 鵲巢日記 18年 02月 10日 鵲巢 02-10 49
1535 鵲巢日記 18年 02月 09日 鵲巢 02-09 46
1534 鵲巢日記 18年 02月 08日 鵲巢 02-08 51
1533 鵲巢日記 18年 02月 07日 鵲巢 02-07 45
1532 鵲巢日記 18年 02月 06日-2 鵲巢 02-06 60
1531 鵲巢日記 18年 02月 06日 鵲巢私說 鵲巢 02-06 65
1530 鵲巢日記 18年 02月 05日 鵲巢 02-05 55
1529 鵲巢日記 18年 02月 04日 鵲巢 02-04 60
1528 鵲巢日記 18年 02月 03日 鵲巢 02-03 64
1527 鵲巢日記 18年 02月 02日 鵲巢 02-02 54
1526 鵲巢日記 18年 02月 01日 鵲巢 02-01 56
1525 鵲巢日記 18年 01月 31日 (2) 鵲巢 01-31 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