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12-27 14:15
 글쓴이 : 이혜우
조회 : 429  

그동안 편지일기방을 사랑해주신 회원님 고맙습니다.

모든점이 부족하여 제대로 활성화 시키지 못해

 죄지은 심정으로 이곳을 떠나게되어 무척 아쉽습니다.

앞으로 아름다우신 배월선 시인님이 운영하십니다.

따뜻한 마음으로 협조하시어 빛나는 편지일기방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여태껏 감사했습니다. ㅡ 이혜우 드림 ㅡ


鵲巢 17-12-27 23:52
 
아닙니다. 이혜우 선생님
그간 고생 많았습니다. 죄지은 것이 아니라 시마을을 위해 여태 애써 주신 것만 해도 칭송 받을 일입니다.

그나저나
아름다운신 배월선 선생님께서 오시니 몸둘바 모르것습니다.
글이 결코 아름답지 못해 누추함을 들어내는 장이 아니길 바랄 뿐이지,
삶이 넉넉지 못해 민폐 끼치는 일 아닐까 모르겠네요.

-아무튼 두 분 선생님 고생많이 하셨습니다. -
이혜우 17-12-28 21:43
 
鵲巢 작가님
고맙습니다.
곧 새해가 옵니다.
복많이 받으시고 받은 복 많이 나누어 주시지요.
새해에는 만사형통 하시어 꿈이루십시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7 좋은 아침이다. 공덕수 07:41 4
1656 鵲巢日記 18年 04月 24日 鵲巢 04-24 12
1655 鵲巢日記 18年 04月 23日 鵲巢 04-23 27
1654 또 일주일 살아보자 (2) 공덕수 04-23 59
1653 鵲巢日記 18年 04月 22日 鵲巢 04-22 24
1652 잘 사는 사람 공덕수 04-22 48
1651 멸치 공덕수 04-22 48
1650 鵲巢日記 18年 04月 21日 鵲巢 04-21 22
1649 鵲巢日記 18年 04月 20日 鵲巢 04-20 22
1648 鵲巢日記 18年 04月 19日 鵲巢 04-19 30
1647 아이러니 베틀 04-19 49
1646 鵲巢日記 18年 04月 18日 鵲巢 04-18 33
1645 아침과 저녁 공덕수 04-18 85
1644 鵲巢日記 18年 04月 17日 鵲巢 04-17 35
1643 鵲巢日記 18年 04月 16日 (1) 鵲巢 04-16 60
1642 鵲巢日記 18年 04月 15日 鵲巢 04-15 51
1641 멘델스 존 바이올린 협주곡 64번 (1) 공덕수 04-15 111
1640 鵲巢日記 18年 04月 14日 鵲巢 04-15 43
1639 다시 감나무에 연두가 돌아와 공덕수 04-14 74
1638 鵲巢日記 18年 04月 13日 鵲巢 04-13 41
1637 잔인한 4일이라더니, 공덕수 04-13 92
1636 鵲巢日記 18年 04月 12日 鵲巢 04-12 53
1635 鵲巢日記 18年 04月 11日 鵲巢 04-11 50
1634 鵲巢日記 18年 04月 10日 鵲巢 04-10 48
1633 그 의리를 공덕수 04-10 103
1632 鵲巢日記 18年 04月 09日 鵲巢 04-10 54
1631 鵲巢日記 18年 04月 08日 鵲巢 04-09 53
1630 鵲巢日記 18年 04月 07日 (1) 鵲巢 04-07 76
1629 낮술 (4) 공덕수 04-07 162
1628 돈을 벌어야 한다. 서른 두번 공덕수 04-07 8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