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12-27 14:15
 글쓴이 : 이혜우
조회 : 156  

그동안 편지일기방을 사랑해주신 회원님 고맙습니다.

모든점이 부족하여 제대로 활성화 시키지 못해

 죄지은 심정으로 이곳을 떠나게되어 무척 아쉽습니다.

앞으로 아름다우신 배월선 시인님이 운영하십니다.

따뜻한 마음으로 협조하시어 빛나는 편지일기방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여태껏 감사했습니다. ㅡ 이혜우 드림 ㅡ


鵲巢 17-12-27 23:52
 
아닙니다. 이혜우 선생님
그간 고생 많았습니다. 죄지은 것이 아니라 시마을을 위해 여태 애써 주신 것만 해도 칭송 받을 일입니다.

그나저나
아름다운신 배월선 선생님께서 오시니 몸둘바 모르것습니다.
글이 결코 아름답지 못해 누추함을 들어내는 장이 아니길 바랄 뿐이지,
삶이 넉넉지 못해 민폐 끼치는 일 아닐까 모르겠네요.

-아무튼 두 분 선생님 고생많이 하셨습니다. -
이혜우 17-12-28 21:43
 
鵲巢 작가님
고맙습니다.
곧 새해가 옵니다.
복많이 받으시고 받은 복 많이 나누어 주시지요.
새해에는 만사형통 하시어 꿈이루십시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14 鵲巢日記 18年 01月 22日 鵲巢 01-22 12
1513 투데이 (1) kgs7158 01-22 13
1512 예쁜 조가비 (4) 공덕수 01-22 25
1511 나의 풍차. 공덕수 01-21 33
1510 鵲巢日記 18年 01月 21日 鵲巢 01-21 20
1509 鵲巢日記 18年 01月 20日 鵲巢 01-20 32
1508 鵲巢日記 18年 01月 19日 鵲巢 01-19 39
1507 열대어타령 kgs7158 01-19 39
1506 鵲巢日記 18年 01月 18日 鵲巢 01-18 32
1505 鵲巢日記 18年 01月 17日 鵲巢 01-17 42
1504 鵲巢日記 18年 01月 16日 (1) 鵲巢 01-16 53
1503 해빙기의 아침 (1) kgs7158 01-16 57
1502 鵲巢日記 18年 01月 15日 鵲巢 01-15 52
1501 까치, 까치 밥은, 공덕수 01-15 64
1500 똗에서 파낸 콩을 먹는 사람들 공덕수 01-15 53
1499 鵲巢日記 18年 01月 14日 鵲巢 01-14 48
1498 kgs7158 01-14 52
1497 임을 향한 행진곡 공덕수 01-13 78
1496 얼음구경 kgs7158 01-13 47
1495 鵲巢日記 18年 01月 13日 (1) 鵲巢 01-13 50
1494 나만의 대통령 공덕수 01-13 57
1493 강추위 공덕수 01-13 63
1492 예스터데이 kgs7158 01-13 51
1491 鵲巢日記 18年 01月 12日 鵲巢 01-12 46
1490 鵲巢日記 18年 01月 11日 鵲巢 01-11 44
1489 새해 베틀 01-11 62
1488 정말 실감 kgs7158 01-10 68
1487 鵲巢日記 18年 01月 10日 鵲巢 01-10 49
1486 남북미소 (1) kgs7158 01-10 65
1485 鵲巢日記 18年 01月 09日 鵲巢 01-09 5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