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12-27 14:15
 글쓴이 : 이혜우
조회 : 486  

그동안 편지일기방을 사랑해주신 회원님 고맙습니다.

모든점이 부족하여 제대로 활성화 시키지 못해

 죄지은 심정으로 이곳을 떠나게되어 무척 아쉽습니다.

앞으로 아름다우신 배월선 시인님이 운영하십니다.

따뜻한 마음으로 협조하시어 빛나는 편지일기방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여태껏 감사했습니다. ㅡ 이혜우 드림 ㅡ


鵲巢 17-12-27 23:52
 
아닙니다. 이혜우 선생님
그간 고생 많았습니다. 죄지은 것이 아니라 시마을을 위해 여태 애써 주신 것만 해도 칭송 받을 일입니다.

그나저나
아름다운신 배월선 선생님께서 오시니 몸둘바 모르것습니다.
글이 결코 아름답지 못해 누추함을 들어내는 장이 아니길 바랄 뿐이지,
삶이 넉넉지 못해 민폐 끼치는 일 아닐까 모르겠네요.

-아무튼 두 분 선생님 고생많이 하셨습니다. -
이혜우 17-12-28 21:43
 
鵲巢 작가님
고맙습니다.
곧 새해가 옵니다.
복많이 받으시고 받은 복 많이 나누어 주시지요.
새해에는 만사형통 하시어 꿈이루십시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87 鵲巢日記 18年 07月 18日 鵲巢 07-18 12
1786 상상 우주의세계 07-18 16
1785 鵲巢日記 18年 07月 17日 鵲巢 07-17 17
1784 鵲巢日記 18年 07月 16日 鵲巢 07-16 22
1783 자야한다. (1) 공덕수 07-16 58
1782 鵲巢日記 18年 07月 15日 鵲巢 07-15 26
1781 鵲巢日記 18年 07月 14日 鵲巢 07-14 18
1780 오전반, 쉬는 날 공덕수 07-14 39
1779 鵲巢日記 18年 07月 13日 鵲巢 07-13 14
1778 鵲巢日記 18年 07月 12日 鵲巢 07-12 22
1777 鵲巢日記 18年 07月 11日 鵲巢 07-11 24
1776 임금님은 벗고 있다 공덕수 07-11 63
1775 鵲巢日記 18年 07月 10日 鵲巢 07-10 18
1774 鵲巢日記 18年 07月 09日 鵲巢 07-09 26
1773 鵲巢日記 18年 07月 08日 鵲巢 07-08 24
1772 鵲巢日記 18年 07月 07日 鵲巢 07-07 27
1771 저녁 풍경 우주의세계 07-07 31
1770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면 박수를 쳐라 (2) 공덕수 07-07 79
1769 鵲巢日記 18年 07月 06日 (2) 鵲巢 07-06 39
1768 저녁이라 상상해봤어 우주의세계 07-06 33
1767 오늘은 그냥 우주의세계 07-06 24
1766 鵲巢日記 18年 07月 05日 鵲巢 07-05 28
1765 빗방울이 전하는 편지 우주의세계 07-05 35
1764 흐린날의 편지 우주의세계 07-05 29
1763 鵲巢日記 18年 07月 04日 鵲巢 07-04 27
1762 감동 우주의세계 07-04 28
1761 놀러가자 우주의세계 07-04 29
1760 결심과 결심 사이 공덕수 07-04 54
1759 鵲巢日記 18年 07月 03日 鵲巢 07-03 23
1758 오늘은 (1) 우주의세계 07-03 3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