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6-05 23:49
 글쓴이 : 鵲巢
조회 : 40  

鵲巢日記 180605

 

 

     대체로 맑은 날씨였다.

     인생에 아무런 주문을 하지 않으면 그 어떤 것도 오지 않는다. 고기는 여러 번 구워야 한다. 강한 불꽃에 한 번에 굽다가 태우는 일이 없어야겠다. 노자의 약팽소선若烹小鮮이라는 말도 있지 않은가 작은 생선을 다루듯 모든 일을 대한다면 성공하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아침에 M의 이 사장과 경산에서 가구점 운영하시는 모 씨께서 조감도에 오셨다. 오늘 밀양에 다녀왔다. 밀양 천 씨네 집에서 스파게티를 먹었다. 천 씨는 한 계정만 했다. M에 들어온 지는 한 달 다 되어간다. 천 씨는 뭐가 뭔지 잘 모른다. 인원이 어느 정도 되면 나름의 교육시스템을 갖춰야겠다.

     부동산 캠* 노 사장의 계정을 만들었다. 3 계정 만들었다. 내 것도 두 계정 더 만들었다. M을 자세히 보면 이것도 프랙털 구조다. 내 계정을 만들어 나가는 것과 마케팅으로 전체를 이루며 나가는 일도 모양은 비슷하다.

     M을 제대로 안다면 안 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M을 대할수록 매료魅了가 된다.

     울진 이 사장님으로부터 커피 주문을 받았다. 내일까지 케냐 외, 여러 종류의 커피를 볶아달라는 주문이다.

     카페 조감도 외벽 등 하나를 바꿨다. 직원 가 일을 도왔다.

     압량에서 문구점 하시는 전 씨와 전 씨의 여러 친구가 카페 조감도에 왔다. 한 분은 나이 지긋한 선생이었다. 환경 관련 일을 하신다. 정화조 사업 같은 것이다. 한 명은 중국인으로 이름이 月明이었다. 성씨가 형이었는데 이 를 쓸 때 나는 못 알아보았다. 그녀는 내가 쓴 한자를 보고는 꽤 놀라워했다. 중국은 간체자로 모두 바뀌어 내가 쓴 한자를 오랫동안 바라보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6 鵲巢日記 18年 06月 20日 鵲巢 06-20 10
1735 아침에 공덕수 06-20 29
1734 鵲巢日記 18年 06月 19日 鵲巢 06-19 18
1733 할머니 손 (1) 노트24 06-19 57
1732 鵲巢日記 18年 06月 18日 鵲巢 06-18 20
1731 鵲巢日記 18年 06月 17日 鵲巢 06-17 21
1730 鵲巢日記 18年 06月 16日 鵲巢 06-16 24
1729 전을 태우지 않는 방법 공덕수 06-16 44
1728 鵲巢日記 18年 06月 15日 鵲巢 06-15 29
1727 鵲巢日記 18年 06月 14日 鵲巢 06-15 27
1726 鵲巢日記 18年 06月 13日 鵲巢 06-13 34
1725 鵲巢日記 18年 06月 12日 鵲巢 06-12 26
1724 鵲巢日記 18年 06月 11日 鵲巢 06-11 29
1723 鵲巢日記 18年 06月 10日 鵲巢 06-10 31
1722 鵲巢日記 18年 06月 09日 鵲巢 06-09 36
1721 鵲巢日記 18年 06月 08日 鵲巢 06-08 36
1720 해고 공포증 공덕수 06-08 59
1719 鵲巢日記 18年 06月 07日 鵲巢 06-07 31
1718 鵲巢日記 18年 06月 06日 鵲巢 06-06 36
1717 오늘 (2) 동백꽃향기 06-06 59
1716 鵲巢日記 18年 06月 05日 鵲巢 06-05 41
1715 鵲巢日記 18年 06月 04日 鵲巢 06-05 49
1714 새벽하늘 동백꽃향기 06-04 77
1713 鵲巢日記 18年 06月 03日 鵲巢 06-03 39
1712 鵲巢日記 18年 06月 02日 (1) 鵲巢 06-03 49
1711 나의 사랑하는 친구에게 (1) 일하자 06-02 80
1710 내가 정말 잘못했다. 공덕수 06-02 77
1709 鵲巢日記 18年 06月 01日 鵲巢 06-01 39
1708 鵲巢日記 18年 05月 31日 (1) 鵲巢 05-31 44
1707 오월의 바람 공덕수 05-31 8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