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7-01 21:11
 글쓴이 : 우주의세계
조회 : 39  

어느날의 오후 여느때 처럼 일하다
문득 바닷내음에 이끌리는 중국집 짬뽕냄새

이끌리듯 바닷가로 향하는
마음에 자동차가있다면
한달음에 달려가고싶다
문득 결혼기념일이 다가오는 그런생각들이
말릴틈도없이 달려가
일하고있는 그 공간이
바닷가처럼 탁트여저간다
한가로운 바쁜일 없는듯
몸은 열씸히 일에 열중한것 처럼 보여도
망상은 그 곳에서 조금도 떠날줄 모른다
감미로운 음악을 차안에서 틀어놓고
차창바깥에서 차안으로 흘러드는 바다내음
햇살이 별로없는 흐린날의
잔잔한 파도소리 음악 속에서 뭔지모를
감동 
왜 이렇게 잘해줘?
오늘이 우리 결혼10주년 이잖아
벅찬 감동 바닷가에 둘이서 오붓이 
맛있는것도 먹자하고
미안해서그래
우리 아이가지고 나서 둘이서만 데이트한적 없잖아
고마워 
나 울것같아
일하는데 문득 감동과 눈물이 조금 고였다
상상이 이렇게 뜻밖에도 감동을 주는구나
고맙다 이런생각이라도 했다는 자채가
아마도 실제로는 시간이 안돼는것을 알고
생각해준것 같아
고맙고 또 감동이였고
즐거웠어
바닷바람의 기억이 어렴풋이
추억을 회상하며
발 디딧는 상상에 
바닷가에서 맛있는 저녁을 먹은듯이
하얀상상은
현실에서도 기분이 좋았다
잘 살수있을것같은 
대리만족 
나도모르게 아무것도 모르는 남편에게
결혼기념일이야 오늘
축하해~
라고 일 열씸히 하는 사람에게 나와같은
축하받는 기분을 느끼게 해주고싶었다
말로만 이지만
축하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87 鵲巢日記 18年 07月 18日 鵲巢 22:43 4
1786 상상 우주의세계 20:03 6
1785 鵲巢日記 18年 07月 17日 鵲巢 07-17 16
1784 鵲巢日記 18年 07月 16日 鵲巢 07-16 21
1783 자야한다. (1) 공덕수 07-16 55
1782 鵲巢日記 18年 07月 15日 鵲巢 07-15 26
1781 鵲巢日記 18年 07月 14日 鵲巢 07-14 18
1780 오전반, 쉬는 날 공덕수 07-14 39
1779 鵲巢日記 18年 07月 13日 鵲巢 07-13 14
1778 鵲巢日記 18年 07月 12日 鵲巢 07-12 21
1777 鵲巢日記 18年 07月 11日 鵲巢 07-11 23
1776 임금님은 벗고 있다 공덕수 07-11 62
1775 鵲巢日記 18年 07月 10日 鵲巢 07-10 18
1774 鵲巢日記 18年 07月 09日 鵲巢 07-09 26
1773 鵲巢日記 18年 07月 08日 鵲巢 07-08 24
1772 鵲巢日記 18年 07月 07日 鵲巢 07-07 27
1771 저녁 풍경 우주의세계 07-07 30
1770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면 박수를 쳐라 (2) 공덕수 07-07 78
1769 鵲巢日記 18年 07月 06日 (2) 鵲巢 07-06 39
1768 저녁이라 상상해봤어 우주의세계 07-06 32
1767 오늘은 그냥 우주의세계 07-06 23
1766 鵲巢日記 18年 07月 05日 鵲巢 07-05 28
1765 빗방울이 전하는 편지 우주의세계 07-05 34
1764 흐린날의 편지 우주의세계 07-05 29
1763 鵲巢日記 18年 07月 04日 鵲巢 07-04 26
1762 감동 우주의세계 07-04 27
1761 놀러가자 우주의세계 07-04 29
1760 결심과 결심 사이 공덕수 07-04 54
1759 鵲巢日記 18年 07月 03日 鵲巢 07-03 23
1758 오늘은 (1) 우주의세계 07-03 3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