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4-07 02:17
 글쓴이 : 금경산
조회 : 1548  
한마디로 말하면 그것은 사이비 종교 때문이다
왜? 박 전대통령이 그렇게 꼭두각시 노릇을 했을까?
우리는 지금 법적인 책임만 묻고있다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니까
그래서인지 우리는 그냥 지나치고 있는지도
모른다
어덯게 보면 정말 하찮은  여자에 불과할 것으로 보여지는
최순실에게 국가가 농락( ?)
당할지경까지 왔는가 많은 사람들이 그녀가
휘두르는 무참한 짓거리에 휩쓰려서는
대통령이 탄핵 당하고 재벌이 구속 당하고
정녕 나라 전체가 혼잡스런 지경까지 왔겠는가
그래서인지 아직도 수사상엔 박전 대통령과 최순실이
관련 되었다는 사이비 종교는 적나라하게
파헤쳐지고 있지 않다
그것마저 실체가 드러나면 너무 혼잡스럽게 될지 모르니까
혹은 그것을 깊게 파헤치기엔 법에 어긋나는 지금의 일만도
처리 하기에 벅차니까
최태민이 대체 어느정도 인물인지
그리고 세월호에 관련 되었다는 유병언은 ?
그 인물들 뒤 숨겨진 사이비 종교는 대체
어느정도 세를 부풀리고 있었던 건지
궁굼하지 않는가
대체 그 말도 않는 교리에 왜 맹목하고 복종 하는건지
우리나라에  대체 얼마나  많은 사이비 종교가
판치고 불법적인 일에 관련 되었는지
 한번은 되집어 봐야만 할 것이다
하기사 기독교 이슬람교 테러 단체
북핵 문제 만으로도 국제사회가 복잡 하기 짝이없고
우리나라는  이제 대선 문제 만으로도
시끌 거리는 참에 그 보잘것 없을 것같은
사이비 종교가 어느정도 인지 알게 무엇인가
하지만 그 종교에 한나라의 대통령 정도의
권력자들이 빠져있다면 상황은 다르게 될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할지도
모르겠다








화암 17-04-13 11:05
 
참으로 가련하고 불쌍한 존재가 인간인가요.
지푸라기라도 붙들어야만 안심할 수 있는 연약한 존재.
눈물이 납니다.
누구를 탓해야 하나요.
하늘에 바람이 불어와도 서럽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88 제비 김해인. 05-20 24
987 연극 "장수사회"를 보고 시몬이 05-14 49
986 제비야 제비야/윤재석 김용호 05-09 65
985 봄 찾아 달려간 순천/신팔복 김용호 05-09 53
984 정신병을 (살짝) 뒤집어 보다 Salty4Poet 05-08 64
983 등산 지명이 05-04 95
982 어떤 안부 혀비 05-01 119
981 세상에 이런 기막힌 일이 .... 白民이학주 04-30 115
980 칠판 앞에서 생긴 일/윤재석 김용호 04-27 84
979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임두환 김용호 04-27 94
978 무지, 나의 삶 또르륵 04-25 126
977 우리는 개, 돼지인가? (2) 김상협 04-22 125
976 세월호4주기에 영결을고하며 (1) 김해인. 04-16 145
975 여수 백야도(白也島)/신팔복 김용호 04-13 110
974 J 표 국수/윤재석 김용호 04-13 105
973 병문안 지명이 04-12 154
972 연어에서는 강물냄새가 난다. - 둘 - 시몬이 04-07 127
971 연어에서 강물 냄새가 난다. - 하나 - 시몬이 04-06 133
970 어느 날 산행 <수필> 김영채 04-04 405
969 전생의 인연은 스님과 비구니/박미향 김용호 04-04 163
968 산사의 연가/박미향 김용호 04-04 155
967 제주 4.3 70주기에 김해인. 04-04 143
966 반려견 이야기 요세미티곰 04-03 148
965 내가 N읍의 산사로 간 까닭은/박미향 김용호 03-31 135
964 귀가/박미향 김용호 03-31 154
963 아버지와 아들 도일운 03-30 204
962 고난주간을 맞아 요세미티곰 03-29 196
961 줄까 말까 아무르박 03-28 223
960 술 이야기 3/신팔복 김용호 03-28 150
959 술 이야기 2/신팔복 김용호 03-28 14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