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6-16 02:26
 글쓴이 : 장 진순
조회 : 73  

<말의 권세>

*

말은 보이지 않는 무기이다

말에 실수가 없으면 그는 온전한 자라 하였다

혀는 작은 지체이지만 불길처럼 권세가 있다

-

말은 남을 찌르는데 만 사용되는 것은 아니다

한마디로 말로 상처를 치료할 때가 있고

절망에 빠져 있는 자에게 용기를 주기도 한다.

-

감정을 다스리지 못해 튀어나온 말은

남을 찌르고 자신마저 병들게 하지만

사랑이 담겨있는 따뜻한 말은 상처를 아물게 하고 

용기를 주기도 한다. 

-

말은 씨앗과 같아서 마음 밭에 떨어질 때

독이 될 수도 있고, 약이 될 수도 있다

한마디의 말로 위로가 되기도 하고

험담 한마디가 불화를 일으키기도 한다.

-

우리가 해야 할 말과 해서는 안 될 말들이 있다

-

<해서 좋은 말은>

사심 없는 칭찬의 말과 자존심을 세워주는 말,

격려의 말과 위로의 말,

겸손한 말과 감사의 말 이 있고

-

<해서는 안 될 말은>

듣기 실어하는 비판의 말과 과격한 말,

아무에게나 명령하듯 하는 말과

자기주장만 내세우는 말,

불평, 원망, 아첨, 과장의 말 들이 잇다

-

우리가 해야 할 말과 해서는 안 될 말을

삼가서 한다면 

세상은 훨씬 밝아질 것이다


대기와 환경 17-06-16 09:00
 
말은 상대방을 힘들게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더 힘듭니다.
내 입에서 뱉은 말은 내 자신이 제일 먼저 듣습니다.
그래서 저주와 독설은 자신을 도리어 깊은 수렁으로 빠져 들게 합니다.
좋은 글 마음에 새기며...갑니다..
장진순 시인님 감사합니다....
장 진순 17-06-23 03:39
 
대기와 환경 작가님  감사합니다 
인사가 늦었읍니다 복된날 되시길 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28 (수필) 몬산토 땜에 몬산다. 길벗514 06-23 12
727 나이 들수록 시간이 빨리 느껴지는 이유, 그리고 인지적으로 오래 사는 법. 헤엄치는새 06-23 27
726 상상화 마음이쉬는곳 06-21 37
725 (콩트) 커피를 빼앗기다. 길벗514 06-19 41
724 놓치고 싶지 않은 순간들 마음이쉬는곳 06-17 72
723 [ 가장싸고, 가장 좋은 컴퓨터. ] 시몬이 06-16 42
722 (수필) 식물과의 교감 길벗514 06-16 41
721 말의 권세 (2) 장 진순 06-16 74
720 (수필) 네가 있음에 내가 있고, 길벗514 06-13 67
719 "스위치를 꺼보자.." 대기와 환경 06-13 50
718 바람의꽃(창작문학기행) 景山유영훈 06-06 93
717 요즘정치 구식석선 06-06 93
716 사찰 화장실에서 벼꽃향기 06-01 109
715 가을 단풍이 아름답지 않은 이유 시몬이 05-22 155
714 어머니날, 짭잘한 선물 그린Choon 05-21 132
713 좀 알고나 덤비자 그린Choon 05-19 151
712 다시 살아나는 대한민국 구식석선 05-15 147
711 [ 청보리밭에 가서 ! ] 시몬이 05-15 164
710 갈맷길 걸으며 지명이 05-12 151
709 교향악단 지휘자 물방울 유태경 05-09 154
708 어젯밤 꿈속에서 시민의소리 04-23 224
707 하굣길 또르륵 04-22 185
706 진실의 목소리 02 음악거리 04-08 269
705 진실의 목소리 01 음악거리 04-07 273
704 국정농단에 숨겨진 비밀 (1) 금경산 04-07 275
703 헌책의 향기 <수필> 김영채 04-04 379
702 "국제시장" 영화를 보고 시몬이 04-01 246
701 행복의 근원지 장 진순 03-27 375
700 물의 삶 손계 차영섭 03-27 252
699 ♡.상상 (베르사유) 베르사유의장미 03-26 24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