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2-09 05:37
 글쓴이 : 요세미티곰
조회 : 86  

미투

 

복면가왕이라는 TV프로가 있다.

가수들이 복면을 하고 나와 노래를 겨루고 청중들의 인기투표로 승자를 뽑는 프로다.

가수란 어차피 인기로 먹고 사는 사람들인지라 인기라는 심사기준에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과문의 탓인지 모르나 詩壇에서도 아마추어 시인들의 출품작을 놓고 최우수작 우수작 가작 등을 발표하지만 독자들의 인기투표로 승자와 패자를 결정한 일이 있었다는 말은 들어보지 못했다. 기껏 두세 명의 기성시인들이 점수를 매겨 순위를 가르는 것으로 알고 있다.

나는 가끔 최우수작에서 가작까지 서열을 매기는 심사 기준이 뭘까 하고 궁금한 때가 많다.

심사평을 읽어보지만 난해한 설명은 나를 도리어 헷갈리게 만든다.

난 최우수작이라는 시를 읽을 때마다 솔직히 당황스러운 때가 많다.

무슨 뜻인지 이해를 못할 때가 많기 때문이다.

 

장판에서 요즘 해괴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수차례 노벨상 후보로까지 거론되어 국민적 존경을 받아온 元老 시인이 미투운동의 과녁이 되어있는 것이다.

인터넷에서 검색해본 어느 변호사의 답변을 보면 성희롱이란 업무, 고용, 그 밖의 관계에서 지위를 이용하거나 업무 등과 관련해 성적인 말과 행동으로 상대방에게 성적 굴욕감이나 혐오감을 느끼게 하는 행위라고 한다.

느낌이란 참 애매한 것이다.

애매성이라는 점에서 나는 성희롱의 기준이 를 심사하는 것과 비슷한 것이 아닌가 하는 엉뚱한 생각이 들었다

文壇의 권력은 심사의 애매성에서 야기되는 자의적 재량권으로 더욱 힘을 얻을 것인데 성희롱이 문단의 권력을 공격하는 것은 아이러니다.

미투 운동의 파장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모양이다.

詩壇에 위대한 족적을 남긴 것으로 추앙받던 아흔을 바라보는 노시인이 갑자기 틀면 똥물이 나오는 수도꼭지가 되어버렸다. ‘미투한 마디가 한 분의 일생을 송두리째 부정해버리는 이 딱한 상황이 안타깝다.

 

나는 누구에게 어떤 미투의 대상일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35 견지망월(見指望月) 도일운 02-19 10
934 소비의 관념 나탈리웃더 02-18 16
933 아메리카노 커피를 마시며 ! (1) 시몬이 02-17 35
932 어리석음 나탈리웃더 02-17 41
931 아베의 이간질 (1) 요세미티곰 02-15 43
930 그날의 소묘 지명이 02-14 44
929 인생은 성공한 사람들만의 리그가 아니다 김상협 02-13 48
928 백수가 된 우체통/신팔복 김용호 02-13 47
927 복사꽃 향기/신팔복 김용호 02-13 38
926 「지다」의 어원찾기 童心初박찬일 02-11 47
925 평창의 밤 나탈리웃더 02-10 66
924 평창올림픽에 부쳐 김해인. 02-10 67
923 '미투' 요세미티곰 02-09 87
922 봄이 오는 소리/윤재석 김용호 02-09 54
921 봄날의 성묘/윤재석 김용호 02-09 42
920 누이 동생 나탈리웃더 02-07 67
919 관계의 소감 마음이쉬는곳 02-06 79
918 갑과 을의 공존 김상협 02-05 71
917 조껍데기 술 요세미티곰 02-05 62
916 데미샘을 찾아서/윤재석 김용호 02-04 59
915 막걸리/윤재석 김용호 02-04 62
914 할머니의 이야기/신팔복 김용호 02-03 62
913 연녹색 나이/신팔복 김용호 02-03 52
912 길 고양이/임두환 김용호 02-02 62
911 꽃샘추위/임두환 김용호 02-02 63
910 나를 설레게 한 검정운동화/윤재석 김용호 02-01 69
909 겨울햇볕과 함께/윤재석 김용호 02-01 70
908 텃밭 혀비 02-01 78
907 눈 내린 계곡 길/신팔복 김용호 01-31 63
906 대설 단풍/신팔복 김용호 01-31 6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