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2-13 01:01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329  
복사꽃 향기

신팔복

봄이 오고 있다.
겨울을 지키던 골짜기 얼음도 어느새 녹아 내렸다.
냇물은 졸졸졸 흐르며 봄의 소리를 들려주고, 따스한 봄기운이
산과 들로 퍼져 나간다.
양지는 푸른 새싹이 돋는다. 벌써 개울가 버들강아지가 봄소식을 전한다.
뽀얀 솜털에 싸인 꽃들이 가지마다 촘촘하게 붙어 앙증맞다.
속으로만 웅크리고 겨울잠에 빠져있던 생명이 기지개를 켜고
세상 밖으로 나온다.
긴 겨울 추위에도 쉬지 않고 제 할 일을 다 하고 있었던 모양이다.

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 나오고, 종다리가 보리밭 언덕에서 흥겹게
노래할 때면, 산과 들에 수많은 꽃이 피기 시작한다.
노랑 개나리가 피고 분홍 진달래도 무리 지어 피어난다.
이곳저곳에서 꽃소식이 전해오면 상춘객을 부르는 꽃 축제도 시작된다.
제주도 봄은 유채꽃 축제로 시작되지만, 육지의 봄은 섬진강 변 꽃을 따라
내륙으로 올라온다.
섬진강 매화마을에서는 매화축제가 열리고 뒤질세라 구례 산동면
산수유 마을에서도 산수유 꽃 축제를 연다. 섬진강과 매화꽃,
지리산과 산수유 꽃은 서로 잘 어울려 한 폭의 산수화를 만든다.

완연한 봄바람을 맞으며 피는 복사꽃은 옅지도 짙지도 않은
붉은 색이 매혹적이다.
양지바른 언덕에 저절로 자란 복숭아나무에 촘촘히 붙은 복사꽃은
사춘기 어린 마음에 그리움을 주었다.
도회지로 떠난 친구의 모습이 어렸고, 시집간 사촌 누이가 생각나기도 했다.
복사꽃이란 시조를 지어 교지에 싣기도 했었다.
그런 추억의 산물이었을까? 결국, 복숭아 과수원을 만들었다.
매년 복사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온 과수원을 붉게 물들였다.
마이산을 찾는 길손들은 발걸음을 멈추고 그 꽃을 감상하곤 했었다.

그 뒤로 우리 동네는 과수원이 많아졌다.
산자락 과수원에 복사꽃이 한창 어우러지면 사진작가들이 몰려와
마이산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그때 작품들은 지금도 아름다운 사진으로 남아 있다.
복숭아나무에 잎이 나고 꽃 속에 숨었던 보송보송한 열매가 커져 낯빛
고운 봉숭아가 되면 입가에 군침이 돈다.
물에 잔털을 씻어내고 한 입 베어 물면 아삭한 식감이 맛을 돋운다.

아내는 복숭아를 좋아했다.
첫 아이를 가진 뒤 입덧으로 복숭아를 찾았다.
싱싱한 복숭아를 먹으면 속이 가라앉는 듯 보였다.
겨울에는 황도 복숭아 통조림을 사다 주었다.
남자들은 모를 일이지만 숫제 먹지도 못하는 사람도 있고, 시래깃국을
찾기도 하고, 철이 지난 과일을 찾기도 한다.
밭가에 한두 그루씩 있었던 복숭아는 과일이 부족했던 시절이어서
그런지 맛이 썩 좋았다.
이웃집에서 따오는 복숭아는 부러움의 대상이었다.
복숭아를 갉아먹는 애벌레도 많았다.
농약이 없던 시절이라 복숭아벌레를 막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복숭아는 저녁에 먹어야 좋다는 말이 있었다.
애벌레가 먹은 곳을 파내면 남는 게 없기 때문이었다.
먹을 것이 귀했던 내 어린 시절의 이야기다.

곱게 피는 꽃은 봄의 전령이 되어 우리에게 다가온다.
꽃을 좋아하는 데는 나이가 따로 없다.
옛날 보았던 꽃들이지만, 지금 그 꽃이 더욱 곱게 보이는 것은
세월이 덧붙여주는 감정일지 모르겠다.
꽃을 보면 누구나 행복을 느낀다.
꽃 같은 젊은 시절은 정열적으로 꽃을 보지만, 나이 들어 노년에 보는
꽃은 깊은 감상이 흐른다.
어느 꽃인들 안 좋은 꽃이 있겠는가?
이 봄에도 복사꽃은 추억과 행복으로 내 곁에 다가오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36 고독한 일등 도일운 08-18 17
1035 111년만의 폭염 특보/임두환 김용호 08-18 21
1034 호박아 고맙다/윤재석 김용호 08-18 16
1033 <단편소설> 여자의 마음 구식석선 08-15 42
1032 [소설]최마하연4 2009년 7월 30일 목요일 최마하연 08-15 21
1031 [소설]최마하연3 2009년 7월 30일 목요일 최마하연 08-15 14
1030 [소설]최마하연2 2009년 7월 30일 목요일 최마하연 08-14 24
1029 아내에 외출 김해인. 08-12 44
1028 순리順理 김상협 08-10 50
1027 [소설]최마하연1 최마하연 08-06 53
1026 계곡이 좋다/신팔복 김용호 08-05 60
1025 사다리/윤재석 김용호 08-05 27
1024 인간성 회복 김상협 07-25 117
1023 아침을 여는 사람들/윤재석 김용호 07-22 100
1022 모악산에 오르니/신팔복 김용호 07-22 58
1021 신라 천년의 고도(古都) 경주 (2) /임두환 김용호 07-22 41
1020 지혜(智慧)의 나무 泉水 07-20 92
1019 사람 사는 이야기 ♤ 박광호 07-20 282
1018 그녀의 눈물 '태풍의 운무 속으로' <수필> 김영채 07-17 279
1017 헛것이란 말 손계 차영섭 07-13 82
1016 무논에서 풀을 뽑으며/신팔복 김용호 07-12 58
1015 추억의 시냇가/윤재석 김용호 07-12 65
1014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손계 차영섭 07-08 62
1013 비밀번호시대/윤재석 김용호 07-06 64
1012 백세시대를 준비하며/윤재석 김용호 07-06 75
1011 천년의 고도(古都) 경주 /임두환 김용호 07-06 51
1010 사패산 김해인. 07-05 109
1009 아내의 얼굴을 보며 손계 차영섭 07-02 95
1008 <소설> 로그인 (Login) 문해 06-30 111
1007 저염식 요세미티곰 06-23 10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