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2-19 11:29
 글쓴이 : 도일운
조회 : 375  

견지망월(見指望月)                



                                                                                       

글을 쓰는 사람이 쉽게 범하는 오류가 있다. 

문장을 꾸미는 것이다. 

글을 쓰다 보면 간혹 자신의 문장에 취해 엉뚱한 길로 가고 있는 것을 한두 번쯤은 경험한 일이 있을 것이다. 다른 사람은 어떤지 몰라도 나는 자주 그런 경험을 한다.

문장이란 무엇인가? 

자신의 생각이나 감정을 말로 표현한 글이다. 자신의 생각을 글로 옮기다보면 처음의 생각은 슬며시 꼬리를 감추고 문장이 화려하게 차려입고 뽐을 내고 있는 것을 볼 수가 있다. 이상하다 싶어 다시 읽어 보면 영락없이 글의 모양새는 망가져 있다. 

"좋은 글이 되려면 문장기(文章氣)를 벗겨야 한다."는 말은 백 번 옳다.

힘이란 때로는 무익한 것이다. 테니스나 골프를 칠 때도 마찬가지다. 얼핏 보기에는 공을 힘으로 쳐서 멀리 보내는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가 않다. 허리와 어깨를 이용해 스윙으로 목표점을 향해 공을 밀어내는 것이다. 어깨에 힘이 들어가면 공은 절대로 멀리가지 않는다. 어께에 들어간 힘 때문에 스윙이 제대로 되지 않기 때문이다. 공은 튕겨져 나간다. 자신이 보내려고 하는 곳과는 상관없이 멋대로 날아간다. 그래서 힘은 별 쓸모가 없다. 테니스를 치면서 어깨에 들어간 힘을 빼는데 삼 년이 걸린다고 한다. 


견지망월(見指望月)이라는 말이 있다.

손가락으로 달을 보라고 가리키는데 달은 보지 않고 손가락만 쳐다본다는 말이다.

이 말을 글 쓰는 것에 비유를 하자면 손가락은 문장이다. 문장은 달을 가리키면 그만이다. 제 할 일을 다 한 것이다. 꾸밀 일도, 멋을 낼 이유도 없다. 맨 손가락으로도 충분하다. 멋진 장갑을 끼고 장갑을 낀 손가락에 현란하게 색을 칠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 그렇게 되면 오히려 시선(視線)을 달로 보내는데 방해만 될 뿐이다. 화려함이 시선을 붙잡기 때문이다. 달을 보라고 가리키면 그만이다. 쓸데없이 손가락을 꾸미고 치장을 하다보면 달을 가리키는 본래의 사명은 잊게 된다. 이때의 글을 잡문(雜文)이라고 한다. 글을 쓰는 사람이 잡문을 써서야 되겠는가마는 나는 아차, 하는 순간에 잡문을 써놓고는 만다.

잘됐다고 하는 글을 읽다보면 문장의 맛이 밋밋하기 그지없다. 그야말로 문장에 기운이라고는 하나도 없다. 담백하기 그지없다. 어렵고 현란하지도 않다. 누구라도 쓸 수 있는 문장이다. 그런데도 울림이 있어 가슴을 두드린다. 살펴보면 꾸미지 않은 맨손가락이 달을 가리키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작문(作文)은 어려울 것도 힘들 것도 없다. 

생각한 것을, 말하고 싶은 것을 쓰면 된다. 문제는 멋지게 잘 써야겠다는 욕심을 앞세워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잘못하다가는 그 욕심이 달을 가리고 자신이 달 인양 행세를 하기 때문이다. 손가락으로 그저 달, 달을 가리키면 그만이다.


창밖에바다 18-02-20 09:28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도일운 18-02-21 18:26
 
I 님께서도 그런 경험이 있으신 모양입니다.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66 사람은 왜 사는 겁니까? ♤ 박광호 10:36 18
1065 첫술 <수필> 김영채 00:59 18
1064 양심 김용호 09-17 39
1063 현명한 사람은 마음을 다스린다 김상협 09-10 59
1062 감투 김용호 09-06 50
1061 가을 길섶에서/은파 오애숙 (1) 꿈길따라 09-05 84
1060 효자 태풍 솔릭/임두환 김용호 09-05 23
1059 기록 경신에 나선 더위/윤재석 김용호 09-02 37
1058 빨치산/윤재석 김용호 09-02 33
1057 [소설]최마하연23 최마하연 08-29 52
1056 [소설]최마하연22 최마하연 08-29 40
1055 [소설]최마하연21 최마하연 08-29 30
1054 [소설]최마하연20 최마하연 08-29 29
1053 [소설]최마하연19 최마하연 08-29 24
1052 [소설]최마하연18 최마하연 08-29 27
1051 [소설]최마하연17 최마하연 08-28 28
1050 [소설]최마하연16 최마하연 08-28 28
1049 [소설]최마하연15 최마하연 08-28 29
1048 [소설]최마하연14 최마하연 08-28 24
1047 [소설]최마하연13 최마하연 08-28 28
1046 [소설]최마하연12 최마하연 08-28 28
1045 [소설]최마하연11 최마하연 08-26 45
1044 [소설]최마하연10 최마하연 08-26 31
1043 [소설]최마하연9 최마하연 08-26 36
1042 [소설]최마하연8 최마하연 08-26 29
1041 [소설]최마하연7 최마하연 08-26 42
1040 충비 (忠婢) 이난향의 정려에서/윤재석 김용호 08-26 43
1039 미나리 꽃이 피었는데도/신팔복 김용호 08-26 38
1038 [소설]최마하연6 최마하연 08-23 36
1037 [소설]최마하연5 최마하연 08-22 46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56.51.193'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