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4-30 19:09
 글쓴이 : 白民이학주
조회 : 122  

    세상에 이런 기막힌 일이 .... 

<이 글은 實話다>

 

白民`  이학주 

 

세상에 딸도 되고 누이동생도 되고

마누라도 되는일이 있을까?

 

아버지도 되고 오빠도 되고

서방도 되는 일이 있을까?

 

 

 

6.25 이후 한동안 <眞相>이란 잡지가

 발행된적이 있었다.

 

그 잡지는 실제 있었던

 사건. 사고를 발굴 보도하는

흥미진진한 잡지였다.

 

그 잡지에서 읽었던 기막힌 사연이

지금도 내 머리속에 아득히 남아 있는데

기억을 더듬어 재생해 본다.

 

전라도 어딘가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아무튼 어느 고을에 20여살된 아들 하나를

데리고 사는 과부가 있었다.

 

그 동네엔 서울서 낙향한 지체높은 대감이

 살고 있었고, 그 대감댁엔,낭낭18세

 매화꽃보다도 아름다운 손녀딸이 있었다.

 

 

과부의 아들 (편의상 수동아라고 하자) 수동이가

대감댁 손녀를 한 번 본 후,상사병에 걸렸다.

증세가 날로 심해가나 백약이 무효.

 

상사병은 오직 그리워 하는 여인을 품어야만

 고칠 수 있다는 것을 수동의 어미도 잘 알고

 있었지만

워낙 지체 높은 집안이라 언감생심

 말도 부칠 수 없는 처지.

 

그러던 어느날, 수동어미가 앓고 있는 아들에게

반가운 소식을 전했다.

 

"수동아 걱정마라. 내가 대감댁 아가씨한테 네 사정을

얘기하고 사람 하나 살려달라고 애원 했더니

고맙게도 네 소원을 들어준다고 하는구나.

오는 그믐날 밤 자정쯤에 몰래 들어 올터이니

이불 쓰고 눈 꼭 감고 누워 있어야 한단다.

 아가씨를 볼 생각도 말고, 말도 하지 말고

조용히 일만 치르기로 했단다.

너는 그 약속을 지킬 수 있겠느냐?"

 

 

드디여 그믐날 밤 자정께 불 꺼진 방안에서

수동이는 이불을 쓰고 숨소리도 죽인체

그리운 아가씨를 가다리고 있었다.

 

 

어둠에 깔린 정막속에 드디여 사르르 미닫이

열리는 소리가 들리고  

 

봄비 내리듯 여인의 치마 벗는 소리,

바스락 바스락.../.

 

홀라당 벗고 누워있는 수동이 곁에

소리없이 다가와 눕는

아아! 신비스러운 육체의 향연이여!

 

새벽을 짖어대든 천둥 번개와

 雲雨가 걷히자  여인은

 어둠속으로 소리없이 사라졌다.

 

이날밤의 夜事는 신통하게도 수동이의 상사병이

 꾀병처럼 나았다.  

 

그렁저렁 세월은 흘러 서너달이 지나자 과부댁

수동어미의 배가  눈에 띄게 불러왔다.

 

"자식의 상사병을 고쳐주기 위한 어미의 희생이

악의 씨를 잉태하였구나!"

 

수동이는 신을 저주하고

자신의 운명을 저주하고

어미 뱃속에 든 패륜의 씨앗을 저주했다.

 

열달만에 태어난 女兒,

 

수동이의 딸인가?

누이동생인가?

 

과부가 아이를 낳았다는 소문이 퍼져

온동네 사람들이 수근수근 손가락질 했다.

 

딸아이가 3살되던 어느날,

고민고민하던 수동이는

         여아를 개울물에 집어던지고 달아났다.

 
그후 만주땅을 전전하며 세월은 흘렀고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자

 

수동이도
30여년만에 해방된 조국

 

고향땅을 찾게되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 했던가!
 
옛날에 살던 집은 흔적도 없고, 마을 사람들도
아는이 하나 없다.
 
흘러간 비운의 세월을 되씹으며 되돌아 나오는 길.
10리밖에 외딴 주막집에서 하룻밤 묵게 되었다.
 
저녁을 먹고 술상을 차려오라해서
30대중반의 주모와 술잔을 주거니 받거니 하다가
이윽고 주모를 품었다
 
벌거벗은 주모의 아랫배를 쓰다듬다가
주모의 배에 굵은 상처자국이 만져 졌다.
 
"이게 웬 상처인가?"
 
"제가 3살때 오빠가 개울에 집어 던지고 도망쳤는데
마침 지나가던 스님이 구해줘서 살았고

 

이 상처는
그 때 뾰족한 돌에 긁힌 상처자국이랍니다."
 
그러면서 자신의 기구한 운명을 털어놓았다.
 
어머니는 오빠를 기다리다가 10여년 전에
돌아가셨고 자기는 혹시 오빠가 돌아올지도
모른다는 생각에서 여기에 주막을 차려놓고
기다리는 중이라면서 한숨을 짓는다.
 
 
이런 기막힌 운명이 또  있을까?.
 
자신이 심은 씨니 딸이 분명하고
어머니가 낳았으니 여동생이고
 또 그녀를 품었으니 마누라가 아닌가?
 
기구한 운명을 통탄한 수동이는 그날밤 개울가로 나가
 돌로 거시기를 짓이겨 죽었다는 안타까운 얘기다.
           
                  2011. 3. 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91 삶의 가치 또르륵 05-23 20
990 오늘을 코딩하다 Salty4Poet 05-22 12
989 차는 죽어도 부부는 살았다 지명이 05-22 21
988 제비 김해인. 05-20 38
987 연극 "장수사회"를 보고 시몬이 05-14 56
986 제비야 제비야/윤재석 김용호 05-09 73
985 봄 찾아 달려간 순천/신팔복 김용호 05-09 61
984 정신병을 (살짝) 뒤집어 보다 Salty4Poet 05-08 70
983 등산 지명이 05-04 102
982 어떤 안부 혀비 05-01 125
981 세상에 이런 기막힌 일이 .... 白民이학주 04-30 123
980 칠판 앞에서 생긴 일/윤재석 김용호 04-27 91
979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임두환 김용호 04-27 99
978 무지, 나의 삶 또르륵 04-25 132
977 우리는 개, 돼지인가? (2) 김상협 04-22 131
976 세월호4주기에 영결을고하며 (1) 김해인. 04-16 150
975 여수 백야도(白也島)/신팔복 김용호 04-13 117
974 J 표 국수/윤재석 김용호 04-13 108
973 병문안 지명이 04-12 159
972 연어에서는 강물냄새가 난다. - 둘 - 시몬이 04-07 133
971 연어에서 강물 냄새가 난다. - 하나 - 시몬이 04-06 139
970 어느 날 산행 <수필> 김영채 04-04 415
969 전생의 인연은 스님과 비구니/박미향 김용호 04-04 167
968 산사의 연가/박미향 김용호 04-04 159
967 제주 4.3 70주기에 김해인. 04-04 148
966 반려견 이야기 요세미티곰 04-03 154
965 내가 N읍의 산사로 간 까닭은/박미향 김용호 03-31 140
964 귀가/박미향 김용호 03-31 157
963 아버지와 아들 도일운 03-30 214
962 고난주간을 맞아 요세미티곰 03-29 19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