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5-01 10:34
 글쓴이 : 혀비
조회 : 125  

어머니!

시집은 안 갔어요?

이게 무슨 말... 생각이 미치기도 전에 껄껄껄 웃음이 터진다.

 

20년이란 세월이 지나고서 걸려온 한통의 전화에서 전해들은 안부였다.

두고두고 생각해도 웃음을 자아내는 재미난 인사다.

 

갑자기 사별한 나를 기억하고

20년도 흘쩍 넘긴 세월을 성인의 잣대로 여쭙는 안부가 너무나 뜻밖이어서

예상못한 반응을 보였는지 아이도 당황한 듯 겸연쩍은 음성으로

'그때 젊으셔서... ' 말꼬리를 흐린다.

 

우리 아이와 동네 친구이며 동창인 아이는

두 아이의 아빠가 되어 서울에서 어머니 곁으로 내려왔다는 것과

외국에 있는 우리 아이 소식도 알았다며 통화도 했고 나에게도 찾아뵙겠다는 반가운 소식이었다.

 

나도 아이가 유독 생각 났었다.

우리 아이의 지나친 놀이 행위를 지적하던 몸짓이 날이 갈수록 걸림돌이 되어 속섞일때

뚜렷이 각인되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못한 나를 아프게 질책했었다.

 

아이도 많은 세월이 흐른 후 알게 된 아들의 근황이 매우 궁금한 눈치였다.

짧은 통화였지만 한창 살아갈 장년의 삶과 생각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대화였다.

내 인생까지 살필 줄 아는 성숙됨은 사는게 결코 녹녹치 않다는 걸 알아버린 현실감을 느끼게 했다.

 

나는 사실 아이가 생각하듯 그리 젊은 나이도 아니었다.

요즘 같아도 늦은 결혼이었고 그리고도 해를 걸러 자식을 얻었으니

어린 자식을  보고 나를 짐작하는 오해를 그냥 묵인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렇타고 혼자 된 여자를 겨냥하는 남정네가 왜 없었겠나?

이건 문제 아니었다.

어떻게 사는지, 아픈데는 없는지, 아이는 잘 크는지 이런건 고사하고​

남도 아닌 시숙께서 늘 여단하는 행위가 불쾌하고 속상했다.

한참을 살아도 한결같으니 속상하여 아들에게 전화하면 엄마는 그럴 쨉이 아니란 걸 안다고, 그저 껄껄 웃어주었다.

 

큰댁을 방문하고 돌아 설 때면 '집으로 바로 가이세이~ '

당부하던 시숙의 음성이 참으로 씁쓸하더만 이제는 들을 수도 없게 되었으니 속 시원하고 편안하다 여긴다.

 

그랬는데,

난 그저 웃는다.

 

할머니!

시집은 안 갔어요?

 

이런 안부를 기대하고 사노라면

사는게 훨씬 신나고 기운 나지 않겠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91 삶의 가치 또르륵 05-23 20
990 오늘을 코딩하다 Salty4Poet 05-22 12
989 차는 죽어도 부부는 살았다 지명이 05-22 21
988 제비 김해인. 05-20 38
987 연극 "장수사회"를 보고 시몬이 05-14 56
986 제비야 제비야/윤재석 김용호 05-09 73
985 봄 찾아 달려간 순천/신팔복 김용호 05-09 62
984 정신병을 (살짝) 뒤집어 보다 Salty4Poet 05-08 71
983 등산 지명이 05-04 102
982 어떤 안부 혀비 05-01 126
981 세상에 이런 기막힌 일이 .... 白民이학주 04-30 123
980 칠판 앞에서 생긴 일/윤재석 김용호 04-27 91
979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임두환 김용호 04-27 99
978 무지, 나의 삶 또르륵 04-25 132
977 우리는 개, 돼지인가? (2) 김상협 04-22 131
976 세월호4주기에 영결을고하며 (1) 김해인. 04-16 150
975 여수 백야도(白也島)/신팔복 김용호 04-13 117
974 J 표 국수/윤재석 김용호 04-13 108
973 병문안 지명이 04-12 159
972 연어에서는 강물냄새가 난다. - 둘 - 시몬이 04-07 133
971 연어에서 강물 냄새가 난다. - 하나 - 시몬이 04-06 139
970 어느 날 산행 <수필> 김영채 04-04 415
969 전생의 인연은 스님과 비구니/박미향 김용호 04-04 167
968 산사의 연가/박미향 김용호 04-04 159
967 제주 4.3 70주기에 김해인. 04-04 148
966 반려견 이야기 요세미티곰 04-03 154
965 내가 N읍의 산사로 간 까닭은/박미향 김용호 03-31 140
964 귀가/박미향 김용호 03-31 157
963 아버지와 아들 도일운 03-30 214
962 고난주간을 맞아 요세미티곰 03-29 19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