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이율,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7-02-01 09:52
 글쓴이 : 후중
조회 : 360  

          

            2017년 구정

 

                                                   박 비 호

 

영원하실 것 같던 아버지

당신의 자리 양보하고 떠나신 후

처음 맞은 구정명절

 

아빠 아버지 아버님 장인어른

할아버지로 변신하며

아버지 자리에 앉아 절 받았습니다

 

움켜진 모래알 같은 세월

머지않아

이 자리에 앉을 아들 생각하며

거울 속 얼굴 들여다 봅니다

 


형식2 17-02-09 19:18
 
부족한 실력이지만 댓글남겨 봅니다


제목은 제 마음을 끌지 못하였습니다
하지만 충분히 감동적입니다
건필하십쇼
무의(無疑) 17-02-10 15:54
 
짧지만
더 줄이심이..... 제 호흡으로 다시 읽었습니다.

제목은 저 역시, 고민이 필요하다 싶습니다. 암튼


아버지 자리에 앉아

아빠 아버지 아버님 장인어른
할아버지로 변신하며
절 받았습니다

머지않아
이 자리에 앉을 아들도
거울 속 얼굴 들여다 보겠지요
후중 17-02-23 19:53
 
감사합니다
두 분의 댓 글을 읽으며
가슴이 뭉클함을 느꼈습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11) 운영위원회 07-07 2425
269 풍경1 (2) 형식2 06-17 50
268 짝달리기 (2) 형식2 06-14 47
267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 스탠드옷걸이 (2) 형식2 06-13 46
266 광화문에서 (2) 형식2 06-07 95
265 이어폰 속에 뱀이 산다 (5) 형식2 06-04 122
264 할머니 겨드랑이에선 온수 냄새가 난다 (4) 형식2 06-01 84
263 하늘에서 지우개가 떨어진다 (4) 형식2 05-31 117
262 콜라의 내력 형식2 05-24 61
261 손톱깎기 (2) 형식2 05-22 133
260 철새 날갯짓 (1) 先存 권성종 05-18 117
259 능선을 바라보며 (3) 강북수유리 05-17 128
258 미아(퇴고) (2) 형식2 05-11 153
257 방문 (2) 형식2 05-09 179
256 12월 (2) 형식2 05-07 121
255 종이책 (2) 형식2 05-03 125
254 여름 (3) 형식2 05-01 160
253 통지서-한 발 물러서서 볼 것 (4) 형식2 04-23 246
252 저녁에 (1) 일하자 04-21 172
251 시인이 뭣이 길래 (3) modory 04-21 238
250 위로-눈물엔 뿌리가 있다 (3) 형식2 04-19 183
249 반신욕 (3) 형식2 04-17 165
248 반쪽 인간 (2) 형식2 04-16 146
247 (3) 형식2 04-15 148
246 담배꽁초들 (2) 형식2 04-12 159
245 유랑 열차 (1) 형식2 04-10 166
244    춤의 손잡이 (1) 형식2 04-15 138
243 외로운 운동회 (2) 형식2 04-06 143
242 봄감기 (3) 형식2 04-05 187
241 나무 (2) 전재형 03-29 282
240 여전히 아름답더라 (2) 전재형 03-29 224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