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이율,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7-04-13 15:37
 글쓴이 : 붉은나비
조회 : 517  

 

 

 

귀신고래

 

 

언제부턴가 할머니의 손등엔 따개비가 살고 있었다

할머니는 이따금씩 바다에 가야겠다고 말씀하셨다

따개비는 시간을 따라 어깨, 등에 상형문자를 그린다

다랭이논 목주름 알알이 이어진 따개비

굽은 등 울퉁불퉁 올라선 따개비 화산섬

할머니는 이따금씩 따개비를 어루만지며

바다에 가야겠다고 말씀하셨다

어느 날 할머니의 방문을 열었다

푸른 여울 물결 고요히 부딪히는 파도

언제부턴가 방문을 열면 바다가 일렁이고 있다

바다는 고래를 품고 있다

이따금씩 어두운 앞머리만이 보였다 사라질 뿐

바다밑 고래는 입 안에 먹이를 모아

병든 아비 몸보신 하라고

문지방에 뱉어놓곤 사라진다

지친 어미는 꿈속에 고래가 나타났다곤 한다

나는 할머니의 뱃속에 들어가 잠을 자곤 했다

문을 열면 고래가 출몰하는 바다

전생의 굽은 허리와 퉁퉁 부은 무릎을 감추고

할머니는 창문 너머 바다로 헤엄쳐 가셨다

수평선 아래 일몰 사이로 고래 뛰기가 보인다

 

 

 

 

 

 


金富會 17-04-17 10:16
 
할머니는 이따금씩 따개비를 어루만지며
바다에 가야겠다고 말씀하셨다.......................6~7행을....1연의 1~2행으로 재배치하면..더 좋을 듯싶습니다.
1연을 단독 연으로 하고

2연의 시작을
언제부턴가 할머니의 손등엔 따개비가 살고 있었다
할머니는 이따금씩 바다에 가야겠다고 말씀하셨다................이렇게 가는 것이 단조롭게 보일 수 있는 부분을
많이 희석할 것 같습니다.

아니면,
부분 부분을 옴니버스 형태의 산문시로. 3연 정도로 나눠 배치해도 신선 할 듯 합니다.
그럴경우,
개연성에 바탕을 둔 배치가 좋을 듯합니다.

오랜만입니다.
     
붉은나비 17-04-17 16:29
 
귀신고래

 

 
할머니와 손자가 티비 앞에 있다
티비 속 고래는 바다 위를 뛰고 있었다
언제부턴가 할머니의 손등엔 따개비가 살고 있다
할머니는 이따금씩 따개비를 어루만지며
바다에 가야겠다고 말씀하셨다

따개비는 시간을 따라 어깨, 등에도 상형문자를 그린다
다랭이논 목주름 알알이 이어진 따개비
굽은 등 울퉁불퉁 올라선 따개비 화산섬
할머니는 이따금씩 따개비를 어루만지며
바다에 가야겠다고 말씀하셨다

어느 날 할머니의 방문을 열었다
푸른 여울 물결 고요히 부딪히는 파도
언제부턴가 방문을 열면 바다가 일렁이고 있다
바다는 고래를 품고 있다
이따금씩 어두운 앞머리만이 보였다 사라질 뿐
바다밑 고래는 입 안에 먹이를 모아
병든 아비 몸보신 하라고
문지방에 뱉어놓곤 사라진다
지친 어미는 꿈속에 고래가 나타났다곤 한다
나는 할머니의 뱃속에 들어가 잠을 자곤 한다

문을 열면 고래가 출몰하는 바다
전생의 굽은 허리와 퉁퉁 부은 무릎을 감추고
할머니는 창문 너머 바다로 헤엄쳐 가셨다
수평선 아래 일몰 사이로 고래 뛰기가 보인다

 



* 오랜만이라는 시인님의 인사가 따뜻합니다 반겨주셔서 감사합니다
  고쳐봤는데... 그냥 연만 나누게 된 것 같습니다 송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11) 운영위원회 07-07 2358
267 갱년기 로키맨 05-21 16
266 21세기 고백 <시마을문학상에 도전하며> (1) 대마황 05-21 34
265 옆구리 형식2 05-18 33
264 철새 날갯짓 先存 권성종 05-18 35
263 능선을 바라보며 강북수유리 05-17 41
262 혼선 형식2 05-16 60
261 미아(퇴고) (2) 형식2 05-11 90
260 방문 (3) 형식2 05-09 123
259 12월 (2) 형식2 05-07 86
258 종이책 (2) 형식2 05-03 86
257 (4) 손소 05-02 132
256 여름 (3) 형식2 05-01 109
255 통지서-한 발 물러서서 볼 것 (4) 형식2 04-23 183
254 저녁에 (1) 일하자 04-21 129
253 시인이 뭣이 길래 (3) modory 04-21 181
252 위로-눈물엔 뿌리가 있다 (3) 형식2 04-19 145
251 반신욕 (3) 형식2 04-17 129
250 반쪽 인간 (2) 형식2 04-16 110
249 (3) 형식2 04-15 115
248 담배꽁초들 (2) 형식2 04-12 120
247 유랑 열차 (1) 형식2 04-10 124
246    춤의 손잡이 (1) 형식2 04-15 89
245 외로운 운동회 (2) 형식2 04-06 111
244 봄감기 (3) 형식2 04-05 150
243 나무 (2) 전재형 03-29 246
242 여전히 아름답더라 (2) 전재형 03-29 183
241 탈수 중 (5) 형식2 03-28 191
240 사랑하였네 (3) 전재형 03-28 191
239 나주 곰탕 (4) 형식2 03-27 183
238 탈출 (4) 형식2 03-27 142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