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부회,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7-04-14 07:46
 글쓴이 : 형식2
조회 : 340  
공 차던 아이

여기부터, 여기까지야. 뒷짐 지고 내려다 보는 아파트 옆구리에 골대를 그어 놓고 여긴 아무것도 못 들어와, 펑펑, 아이들의 발끝에서 발사되는 총알을 소년은 잘도 잡아낸다. 교정의 종소리는 단지 구석구석 주먹을 날리고 숙제는 다 했니, 엄마 괴물 목소리가 아파트 옆구리를 쿡쿡 찌르면 절로 숙여지는 작은 머리통, 부서진 소년의 방패. 거대한 그림자 검은 손에 목덜미를 잡혀 괴물의 입 속으로 쓸쓸히 들어가는 소년은 사내가 되고 어른이 되어서 아침 식빵처럼 포개진 서류뭉치 끼고 넥타이 낼름거리며 뛰쳐나온다

金富會 17-04-17 10:18
 
일단, 평이하다는 느낌입니다.
발끝에서 = 총알
주먹 = 엄마괴물, 검은 그림자...넥타이.....등등이 연상하게 만드는 것은 좋습니다.
다만,
그 모든 단어의 선택과 배치가...너무 자연스럽고 빤해 보인다는 것이
아쉽네요....
좀 더 아릿하게 만드는, 아니면 비참하게...아니면 숙명 같은 이끌림....등등에
신경을 더 쓰면.....좋을 듯합니다.
미소.. 17-04-20 09:13
 
/교정의 종소리는 단지 구석구석 주먹을 날리고/ 아파트 풍경과 학교 종소리가 시공차 없이 공존하네요
학교와 아파트가 같은 공간에 있나요? 느닷없이 읽히는 감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 괴물의 입 속으로 쓸쓸히 들어가는 소년은 사내가 되고//에서 '들어가는'의 현재형을 '들어가던'의 과거형으로 바꾸는 것이 더 자연스럽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과거 공차던 소년에서 현재의 '넥타이 사내'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문장이 되려면......

/숙제는 다 했니, 엄마 괴물 목소리가 아파트 옆구리를 쿡쿡 찌르면 절로 숙여지는 작은 머리통// →/숙제는 다 했니, 고개 떨군 아파트 옆구리를 끌고 가는 눈 흘긴 목소리//
제가 더 잘 썼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도움이 될까해서 한 문장만 바꾸어봤습니다.

시는 어휘와 문장 싸움입니다
압축, 함축, 낯설게 하기, 비유의 적절성 및 비약 등등, 시론을 공부하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내적 구성까지 갖추면 시적 완결성이 탄탄해 진다고 하겠습니다
시인님의 시는 발상은 좋은데, 시가 요구하는 조건과 내적 구성에는 좀 더 신경 쓰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창작방에는 좋은 시 많이 올리시던데, 이곳에 올리는 시는 덜 신경 써서 올리는 것 같습니다

그 상황과 현장이 그대로 환기되네요
즐겁게 감상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비평 토론방 운영과 관련하여 당부의 말씀 金富會 07-16 1563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11) 운영위원회 07-07 1795
224 파도의 비밀 (2) 형식2 02-13 81
223 (4) 형식2 01-31 186
222 꽃집, 그리움이 묻습니다, 진달래꽃 (시가 주는 감동… (7) 라라리베 01-27 282
221    미소 시인님께 드리는 답변입니다 라라리베 01-29 127
220    삼생이님께 드리는 답변입니다. (2) 라라리베 02-04 121
219 캐나다 (2) 후중 01-20 153
218 나이아가라 폭포 (2) 후중 01-20 150
217 울타리 (3) 형식2 01-17 166
216 검은 거울 (4) 형식2 01-16 188
215 사계 (6) 라라리베 01-08 238
214 미끼 (6) 라라리베 01-05 259
213 여자의 수면 위를 걷고 싶다 (6) 칼라피플 01-05 247
212 월담 (11) 칼라피플 01-01 343
211 빈센트 반 고흐/ 아를르의 포룸 광장의 카페 … (8) 라라리베 12-28 326
210 유치한 시에 기대어 (5) 라라리베 12-28 263
209 유배자 (6) 화안 12-25 356
208 종이상여 (8) 문정완 12-21 429
207 수태고지 (7) 차순혁 12-15 394
206 연필 (7) 겨울시 12-10 455
205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6) 겨울시 12-08 404
204 돌맹이 탑 (4) 박수담 12-08 316
203 돌산에서 - 활연 (7) 안희선 12-05 398
202 객관적 상관물 (5) 활연 12-04 409
201 경산역 (9) 문정완 11-29 642
200 세 여자의 만찬 (5) 붉은나비 11-24 387
199 겨울이 전하는 말 (5) 안희선 11-18 520
198 관자재 소묘 (3) 안희선 11-17 446
197 광합성 (10) 붉은나비 11-16 518
196 활연님과 문정완님을 운영자로 모십니다 (7) 운영위원회 11-15 469
195 소리상자 (1) 바다yumj 10-07 412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