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이율,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7-05-30 11:41
 글쓴이 : 후중
조회 : 541  
    

하얀 나이

 

박 비 호

 

세 살배기 아이처럼 걷는다고

와이셔츠 깃에 목살 내려앉았다고

나를 탓하지 마세요

 

머릿속 가득한 추억

까맣게 그을렸다고

나를 싫어하지 마세요

 

누군들 하얀 나를

먹고 싶어 먹나요

내속 켜켜이 숨은 행복 찾아보세요

 

 


金富會 17-06-12 14:08
 
짧지만....강하게 다가오는 의미가 있습니다....
다만,
매번 느끼는 바 이지만....좀 더 호흡을 길게 가져가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시제는 아주 좋습니다.
호흡을 좀 더 늘리려면......하얀 나이..보다는 .....하얀 나이를 주제로....시제를 [먹이]라고
좀 더 다른 관점에서 보면...좀 더 깊은 확장이 될 것 같습니다.
반갑습니다...^^
오랜만입니다.
최병국 17-06-23 21:53
 
차라리 아주 짧아도 좋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와이셔츠 깃에 목살 내려앉았다고
누군들 먹고 싶어 먹나요

켜켜이 숨은 (  )찾아보세요


괄호안만 살릴 수 있다면....
후중 17-07-07 10:34
 
오랜만에 들어 와서 좋은 지적을 받습니다.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童心初박찬일 17-11-19 02:05
 
하안 나이(제목을 바꿔보면? 흥미로울까?->한 사리

세 살배기 아이처럼 걷는다고
와이셔츠 깃에 목살 내려앉았다고
나를 탓하지 마세요

머릿속 가득한 추억
까맣게 그을렸다고
나를 싫어하지 마세요

누군들 하얀 나를(삭제.없어도 뜻이 통하면 사족임)
먹고 싶어 먹나요?
내속 켜켜이 숨은 행복 찾아보세요(1,2연의 결말인데 철학시를 선택했다면 멋진 매듭이 필요한데 도망가듯 가르치려하는군요. 요건 안좋은 습관이라 기피해야할 사항입니다..결구.-반전의 임팩트가 있어야 할 자리. 짧고 강렬한 메세지는?) EX)이미 삼킨 나이 토할 수는 없잖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11) 운영위원회 07-07 2358
267 갱년기 로키맨 05-21 16
266 21세기 고백 <시마을문학상에 도전하며> (1) 대마황 05-21 34
265 옆구리 형식2 05-18 33
264 철새 날갯짓 先存 권성종 05-18 35
263 능선을 바라보며 강북수유리 05-17 41
262 혼선 형식2 05-16 60
261 미아(퇴고) (2) 형식2 05-11 90
260 방문 (3) 형식2 05-09 123
259 12월 (2) 형식2 05-07 86
258 종이책 (2) 형식2 05-03 86
257 (4) 손소 05-02 132
256 여름 (3) 형식2 05-01 109
255 통지서-한 발 물러서서 볼 것 (4) 형식2 04-23 183
254 저녁에 (1) 일하자 04-21 129
253 시인이 뭣이 길래 (3) modory 04-21 181
252 위로-눈물엔 뿌리가 있다 (3) 형식2 04-19 145
251 반신욕 (3) 형식2 04-17 129
250 반쪽 인간 (2) 형식2 04-16 110
249 (3) 형식2 04-15 115
248 담배꽁초들 (2) 형식2 04-12 120
247 유랑 열차 (1) 형식2 04-10 124
246    춤의 손잡이 (1) 형식2 04-15 89
245 외로운 운동회 (2) 형식2 04-06 111
244 봄감기 (3) 형식2 04-05 150
243 나무 (2) 전재형 03-29 246
242 여전히 아름답더라 (2) 전재형 03-29 183
241 탈수 중 (5) 형식2 03-28 191
240 사랑하였네 (3) 전재형 03-28 191
239 나주 곰탕 (4) 형식2 03-27 183
238 탈출 (4) 형식2 03-27 142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