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부회,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7-11-15 13:51
활연님과 문정완님을 운영자로 모십니다
 글쓴이 : 운영위원회
조회 : 489  

 

그동안 비평토론방은 비공개로 운영되어 왔으나

작품 수가 적고 활성화 되지 않고 있어

비평토론방을 공개로 하고

운영자를 더 선임하여 활성화 하고자 하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비평토론방 활성화 차원에서 공개로 전환하고

운영자로 시마을 문학상 수상자 이신 활연님과 문정완님을 두 분 더 선임 하였습니다

 

세 분 운영자님과 함께

비평토론방이 치열한 글쓰기의 장이 될 수 있으리라 봅니다

 

비평토론방의 발전을 기원합니다

 

 


오영록 17-11-16 11:04
 
와우 ~~환영합니다.// 시마을 시가 한층 업그레이드 되겠습니다.//
문쌤/활연쌤/박수보냅니다.
     
문정완 17-11-18 04:09
 
건강하시지요 쌤
 
일전 모임때는 제가 늦게 가서 뵙지를 못했습니다
오쌤께서도 적극 동참하셔서 활님이나 저의 부족합을 메워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미소.. 17-11-16 11:29
 
축하합니다
두 분 새 운영자님, ^^
     
문정완 17-11-18 04:07
 
미소님
축하를 할 일은 아닌듯 합니다 ^^
서로 같이 공부를 하는 좋은 비평토론방이 되었으면 합니다.
김선근 17-11-17 13:13
 
두 분의 입성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토론을 통해 보다 실질적이고 치열한 비토방이 되기를 소망 합니다
한껏 기대가 됩니다
비토방 화이팅!!
     
문정완 17-11-18 04:10
 
화이팅!~~
문정완 17-11-18 06:45
 
반갑습니다 모든 문우님^^

비평토론방은 운영자는 있어도 선생과 교수는 없습니다. 우리 모두가 모두에게 스승이자 제자이다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다시 말해 비평토론방은 누구나 함께 참여해 시 쓰기에 대한 치열한 공부를 하는 장소입니다.
난상토론도 좋고 비방이 아닌 비평이면 되겠습니다.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우리의 시 쓰기가 쑥쑥 키가 자라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부담이 되는 장소이기도 하겠습니다.
그러나 시공부에 꼭 필요한 중요한 공간이기도 합니다. 비평 토론방에 올려 진 시에 격 없이 자신의 생각을 논하면 되겠습니다. 또한 자신의 창작시를 올려놓고 문우님들의 생각과 의견을 청취해 보는 것도 시 쓰기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곳은 등단 미 등단을 구분하지 않습니다. 즉 계급장 떼고 맞장을 떠 보는 것입니다. 시인은 시로 말한다는 정신에 입각해서 깊은 시향을 길러 올리는 것에 대해서만 골몰하면 되겠습니다.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끝으로 평상시 저의 지론은 어떤 영광도 상처를 숙주로 삼지 않는 것은 없다 입니다.
비토방은 상처를 주고받는 곳이 아니고 시의 상처를 치유하는 공간입니다.

추신 : 저는 시 쓰기에서만큼은 자본주의가 아닌 공산주의가 필요하다는 생각입니다.
 즉! 자아비판과 공개비판이 있을 때 시의 영혼은 자란다는 생각이기 때문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비평 토론방 운영과 관련하여 당부의 말씀 金富會 07-16 1610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11) 운영위원회 07-07 1843
227 사고 (3) 형식2 02-23 25
226 잃어버린 낱말 museum 02-20 42
225 (1) 형식2 02-20 36
224 파도의 비밀 (3) 형식2 02-13 136
223 (4) 형식2 01-31 207
222 꽃집, 그리움이 묻습니다, 진달래꽃 (시가 주는 감동… (7) 라라리베 01-27 308
221    미소 시인님께 드리는 답변입니다 라라리베 01-29 133
220    삼생이님께 드리는 답변입니다. (2) 라라리베 02-04 136
219 캐나다 (2) 후중 01-20 161
218 나이아가라 폭포 (2) 후중 01-20 165
217 울타리 (3) 형식2 01-17 176
216 검은 거울 (4) 형식2 01-16 202
215 사계 (6) 라라리베 01-08 246
214 미끼 (6) 라라리베 01-05 268
213 여자의 수면 위를 걷고 싶다 (6) 칼라피플 01-05 261
212 월담 (11) 칼라피플 01-01 353
211 빈센트 반 고흐/ 아를르의 포룸 광장의 카페 … (8) 라라리베 12-28 338
210 유치한 시에 기대어 (5) 라라리베 12-28 274
209 유배자 (6) 화안 12-25 365
208 종이상여 (8) 문정완 12-21 440
207 수태고지 (7) 차순혁 12-15 406
206 연필 (7) 겨울시 12-10 465
205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6) 겨울시 12-08 421
204 돌맹이 탑 (4) 박수담 12-08 324
203 돌산에서 - 활연 (7) 안희선 12-05 406
202 객관적 상관물 (5) 활연 12-04 430
201 경산역 (9) 문정완 11-29 663
200 세 여자의 만찬 (5) 붉은나비 11-24 401
199 겨울이 전하는 말 (5) 안희선 11-18 528
198 관자재 소묘 (3) 안희선 11-17 458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