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부회,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5-07-16 12:30
[공지]비평 토론방 운영과 관련하여 당부의 말씀
 글쓴이 : 金富會
조회 : 321  

●비평 토론방 운영과 관련하여 당부의 말씀

 

1.. 비평토론방은 시마을 회원의 시 짓기에 도움이 되고자 만든 방입니다. 회원가입은 원칙적으로 시마을 회원이면 모두 가능하지만, 과거 게시판에서 문제를 일으키는 등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하거나 불미스러운 일을 야기할 가능성이 있다면 건전한 비토방 운영을 위하여 회원가입에 제한을 둘 수 있습니다.

 

2. 비평토론방은 회원의 자작시를 대상으로 각자의 자유스런 의견개진과 토론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창작시 외에 동시, 수필, 소설 등등의 작품은 제외됨을 원칙으로 합니다. 또한, 시에 관한 논문이나 비평[ 타인, 자신, 좋은 시에 대한 분석 등] 올려주시면 됩니다.

 

3. 비평과 토론은 언제든 열려있습니다. 하지만 상식의 범주를 벗어나 인신공격성 댓글이나 조롱, 비하, 수위가 지나치게 거친 댓글에 대하여는 1회 경고 후, 부득이 강제퇴장 등의 조치를 할 수도 있습니다. 이는 비토방이 원활하게 운영되기 위한 고육의 말씀이오니 살펴서 이해 부탁 바랍니다. 또한 수위가 지나친 댓글에 대한 판단은 운영진이-일반론적인 선에서-임의로 하겠습니다. 이점 양해 부탁합니다. 시론, 시평 활발하고 건전한 활동은 매우 환영합니다.[시평과 관계없는 인사성 멘트 등도 가능하면 삼가 부탁합니다.

 

4. 회원 가입만 하고 활동 안 하시는 회원은 회원에서 제외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타인의 작품을 읽고, 비평이나 토론을 보며 공부를 하는 것도 좋습니다만, 한 달에 한 편 정도는 본인의 작품을 올려주시는 것이 상호 비토방을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의무적이라도 한 달에 한 편 부탁합니다.]

 

5. 운영에 다른 문제점이 발견될 시 회원여러분의 의견을 수렴하여 추후 세부 규정에 대한 공지는 다시 하겠습니다. 만족스럽지 않은 부분도 있을 수 있습니다만, 모두를 위한 최소한의 규정이라고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6. 비토방의 모든 글은 퍼 나르기, 복사, 등등의 행위를 절대 금지합니다.

 

7. 따듯한 댓글과 답글은 회원 상호 간 힘이 됩니다. 상식적인 선에서 서로 예의를 갖추는 글 쓰는 사람의 성숙한 자세를 갖춰주시길 간곡히 부탁합니다. 또한, 본인 글만 올리고 다른 회원의 글에 대해서 못 본 척 지나가는 것 역시 회원 간의 예의가 아닐 듯합니다. 다른 의견이 없을지라도 보신 글에 대해서 작은 흔적이라도 남겨 주시기 바랍니다.

 

8. 글에 관한 합평은 어떠한 의견도 겸허하게 수용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입니다. 또한, 닉만으로는 알 수 없는바, 간략한 자기소개는 필수입니다. [어느 방의 누구] 비토방이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여 좋은 시인이 많이 배출될 수 있는 시금석이 되길 바랍니다. 회원 여러분의 정성스런 비평과 토론이 건전한 시 문화를 창조합니다. 가능한 한 상호 최대한의 예의를 갖춰 주시면 좋겠습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비토방은 내가 보지 못하는 부분에 대하여 타인의 눈을 빌려 내 글의 모습을 되돌아보는 것이 원칙입니다. 어떠한 의견도 진지하게 수용하고, 진지하게 개진하는 성숙한 평 토론방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공지합니다. 주지할 것은 모두의 비토방 이라는 점입니다. 다소 부족하고 만족스럽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 부분은 차후 개정 및 수정하겠습니다. 모쪼록 회원 여러분의 건승을 바랍니다. 운영진 올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비평 토론방 운영과 관련하여 당부의 말씀 金富會 07-16 322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9) 운영위원회 07-07 471
257 세 여자의 만찬 붉은나비 11-24 15
256 겨울이 전하는 말 (3) 안희선 11-18 126
255 관자재 소묘 (3) 안희선 11-17 112
254 광합성 (10) 붉은나비 11-16 176
253 활연님과 문정완님을 운영자로 모십니다 (7) 운영위원회 11-15 140
252 소리상자 (1) 바다yumj 10-07 68
251 형광등과 호롱불 (2) 후중 09-14 55
250 산다는 것, 살아간다는 것 (2) 후중 09-11 44
249 전초병 (2) 붉은나비 07-25 77
248 [퇴고]다시 말하지만 (4) 미소.. 06-28 75
247 하얀나이 (4) 후중 05-30 62
246 어깨 점토(퇴고) (2) 붉은나비 04-24 69
245    어깨 점토(퇴고) (1) 金富會 04-27 50
244 변비약 (6) 붉은나비 04-14 70
243    기억의 숙취 (1) 붉은나비 04-21 39
242 공 차던 아이 (2) 형식2 04-14 40
241 귀신고래 (2) 붉은나비 04-13 49
240    귀신고래 (1) 붉은나비 04-18 29
239       귀신고래 (2) 金富會 04-18 53
238 봄꽃의 길(퇴고) (2) 미소.. 04-12 44
237 아버지의 건망증 (1) 형식2 03-12 58
236    아버지의 건망증[퇴고] (1) 형식2 03-23 40
235 유리창 (4) 형식2 02-26 67
234    유리창(퇴고) (2) 형식2 03-01 52
233 그러나 압니다(퇴고) (3) 미소.. 02-22 54
232 꽉찬 저녁 (2) 형식2 02-03 54
231 아리랑 아리아 (4) 김태운. 02-03 61
230 2017년 구정 (3) 후중 02-01 49
229 그 먼곳에서(퇴고) (3) 미소.. 01-18 55
228 울림이 있는 글자 (퇴고) (1) 형식2 01-13 34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