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7-07-10 07:57
 글쓴이 : 이종원
조회 : 645  

로드킬             /            이 종원



길바닥에 죽음이 누웠다 쉼을 놓친 고라니가 새벽을 자르고 멈췄다 손 흔들어줄 배웅 없이
흔적 그대로 먼 길 떠나는 사람들 도착하지 못한 울음과 상관없이 절차와 순서에 떠밀려
장의사는 빠르게 어제를 수습한다
초록에 물든 뒷동산 얘기, 오솔길 그림자를 복기하고자 해도 더는 깜박이지 않는 삶, 종이 한

장이 증언을 대신한다


한때 세월을 거슬러 오르거나 그늘에 꿈을 널어놓기도 했다

창살을 구부리고 해가 기어 나왔을 때 성급히 어둠을 건네는 눈빛, 탄탄대로는 내 길이 아닌
것을, 사력을 다한 횡단이 꿈을 절단한다



피하거나 멈추거나 필사적이거나 충돌하거나, 확률에서 떨어져져나온 흑점 하나 차선을 횡으로
먹어치운다

임기정 17-07-10 21:07
 
무작정 앞만 보고 달리는 고양이
빵 대든 말든 지 앞길만 보고 가는 고양이 보면
휴~
할 때가 많습니다,
로드킬
고속도로처럼 도로위로 통행로 만들어 주면 되는데
국도나 지방도 달릴 때면 섬찟
귀한 시 잘 읽었습니다.
우선 안전 안전이 필요하겠지요.
     
이종원 17-07-12 08:47
 
저 또한 그런 일이 있었습니다 그땐 쿵하는 소리가 왜 그렇게 크게 들리던지...
사람들 또한 어찌 그리 앞만 보고 달리던지요..
저 또한 마찬가지인 것 같고요...
내가 가야할 곳이 바로 저기 건너 있다고해서 바로 무작정 건너가어야 되지는 않겠지요..
또한 무수하게 일어나는 삶의 횡단에 대해서..
줄여야 하는 속도에 대해서... 마음을 조금 움직여 보았습니다
가끔씩 움직이는 장거리에 대해...때로 천천히 움직여도 좋지 않을까 합니다...
활연 17-07-11 19:50
 
절단면이 선명한 시입니다. 혹 그것은 단절로도 읽히겠습니다.
짐승이 담을 넘을 때는 종족 본능이 작동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일 것인데
인간의 지도는 그들을 자르고 뭉개곤 하지요.
우리 삶이 조갈에 걸린 것처럼, 그 속도의 문제도 생각해봐야 할 듯.
예각이 없다면 우리네 삶도 나른해질 것입니다.
경계를 떠도는 그림자를 낚아챈 탁월.
     
이종원 17-07-12 08:50
 
지방도를 가다가 채 건너지 못한 고라니의 삶을 보았습니다
그 몰골을 외면하고 말았지만, 어쩌면 사람의 삶도 외면당하고 또 어떤 힘과 어떤 논리와 어떤 사정(?)에 의하여
로드킬 당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로드킬을 무심코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능력의 한계가 있어 활짝 펴보이지는 못했지만... 퇴고를 통해 완성해보고 싶은 마음입니다
수려한 평을 놓아주시니 잘 섞어보라는 말씀으로 듣고 퇴고에 힘을 가해보렵니다. 고맙습니다. 활샘!!!
김용두 17-07-12 00:51
 
아무 배웅도 받지 못하는 죽음,,,,
그 애잔함이 마음을 울립니다.^^
이제는 흔적도 없는 삶,,,,,
우리가 영원히 기억해야 겠습니다.^^
특히 시인은 이들의 바참한 삶을 간과하지 않아야 겠죠.
잘 감상하였습니다.^^
     
이종원 17-07-12 08:53
 
그러게 말입니다. 우리는 피해자의 입장에서 생각을 많이 하지만, 어쩌면 가해자가 되지는 않았는지 생각해보는 시간도 가져야 할 것입니다
김시인님께서 보아주신 행간을 제가 제대로 발현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읽어주시니 힘이 됩니다
시인의 눈은 하나가 아니라 열, 또는 백, 천이 되어야 하겠지요..확실하게 짚어주시는 말씀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7 천궁 사파리 (1) 활연 06-20 23
366 뻐꾸기 (2) 김선근 06-20 47
365 축!!! 신이림 동시집 <춤추는 자귀나무> 출간 (6) 허영숙 06-17 57
364 단풍나무 (6) 강태승 06-15 145
363 우린 수정거울 속 겨울을 알고 있지 (2) 활연 06-12 124
362 종달새를 위하여 (2) 활연 06-11 121
361 형광(螢光) (6) 최정신 06-05 206
360 자격증을 받다 (3) 오영록 06-04 133
359 말 해봐 (6) 강태승 06-03 160
358 순간의 꽃 (8) 김용두 05-31 153
357 아직도 애 (4) 임기정 05-27 118
356 먼 생 (2) 활연 05-25 151
355 축!! 장승규 동인 시집 <민들레 유산> 출간(시집 증정) (14) 허영숙 05-25 146
354 공손한 손 (8) 임기정 05-24 113
353 섬진강 (7) 최정신 05-23 222
352 알지 못하는 앎 (4) 활연 05-22 180
351 운주사 깊은 잠 (8) 서피랑 05-22 162
350 절편의 발생 (6) 활연 05-21 229
349 농사작법農事作法 (7) 강태승 05-18 173
348 발가벗은 사미인곡 (4) 香湖김진수 05-12 192
347 봄, 본제입납 (7) 허영숙 05-09 296
346 두꺼비 (5) 활연 05-04 311
345 감기 (12) 서피랑 04-30 306
344 푸른 눈썹의 서(書) (8) 조경희 04-25 307
343 함박눈 필법 (7) 오영록 04-24 234
342 사랑할 수밖에 없는 그녀 (8) 香湖김진수 04-23 249
341 빗물 (8) 강태승 04-22 276
340 구들장 (5) 성영희 04-22 268
339 이시향 동인 동시집 『아삭아삭 책 읽기&… (9) 허영숙 04-18 216
338 컬링 (2) 香湖김진수 04-16 193
337 사월, 아주 길고 긴 노래 (3) 서피랑 04-15 289
336 노을 부동산 (4) 문정완 04-13 282
335 등꽃 (3) 장남제 04-11 223
334 우리 집에 찾아온 봄 (5) 이시향 04-05 292
333 쉘부르의 우산 (7) 조경희 04-05 316
332 고드름 (8) 서피랑 04-03 306
331 마르코 修士 (10) 강태승 04-03 283
330 낙화 (6) 장남제 04-03 247
329 노을 (3) 김용두 03-30 275
328 신춘문예용新春文藝用? (5) 강태승 03-19 479
327 고레섬 (4) 장남제 03-19 262
326 꽃방귀 (4) 이시향 03-19 304
325 나는 내게 반성하기로 했다 (8) 강태승 03-15 410
324 생각해야지 (7) 서피랑 03-14 366
323 폐가 (5) 김용두 03-08 319
322 거꾸로 보는 풍경 (7) 조경희 03-08 419
321 마리아 칼라스- (6) 장남제 03-06 263
320 빨래하다가 (6) 오영록 03-05 339
319 어쩌면 좋을까 (7) 성영희 03-04 439
318 베트남쌀국수 (8) 서피랑 03-02 347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