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7-07-19 22:39
 글쓴이 : 활연
조회 : 576  

우리들의 천국 
 

        활연





박주가리 한 올 착지한다

가슴골 들추자 제7번 방이 열린다
열쇠가 켜진다. 밀물일 때 가장 추운

중심이 파동에 달라붙는다

사슴뿔 자른 단면에 태동하는 물소리
유리 안에 든 유리(琉璃)들
컵을 자꾸 들이킨다

제5번 방이 켜진다

여분을 향해서 방심을 드러낸다
전봇대에 오줌을 누고 긴 코로 다음 전봇대를 겨눈다
자꾸 없어지는 발,

제3번 방이 열린다. 네 자리 비밀이 자라고
잠들이 늘려 있다

제2번 다락이 켜진다

창문으로 달아나는 부피들
당신을 밀고 들어간 문
다락에 얹어둔 당신의 회전 반경
백스페이스가 지운다. 뒷발이 계면쩍게 홀가분하다

세 번 입술을 손바닥으로 옮긴 당신
다섯 번 손바닥을 놓친 당신
일곱을 확신한 당신. 확신을 발음한 우리

손바닥에 부러진 박수들

평발이 휘어져 달라붙은 ( * )



* You can choose whatever you like─① 바늘 ② 악어 ③ 얼룩무늬 ④ 아내(我內) ⑤ 천국 or 지옥 ⑥ 곱사등이 ⑦ 순열과 조합 혹은 팩토리얼(factorial) ⑧ 소수(素數)의 미래 ⑨ And all that jazz...





시엘06 17-07-20 22:04
 
천국으로 가는 방이 열리나요?
어떻게 열고 들어가야 할까요. 쉽게 열린다면 천국이 아니겠죠.
천국은 우리의 관념이기도 해서 누구는 수월하게 열고 들어갈 수도 있겠죠.
누구는 천국의 번호키를 갖고 있어서 교묘하게 숨겨두었다가
살짝 자기만 들어갈 수도 있다는 생각. 아니면 컴퓨터를 켰더니
갑자기 천국이 확 열릴 수도..

시를 생각하는 밤은 깊어만 가네요.
최정신 17-07-23 12:20
 
저 천국에 온전히 들어 가려면
비밀번로 키를 쥔 안내자의 해설이 필요할 듯...
 쉽게 들어갈 수 없는 천국
박주가리 몸짓으로
부러진 박수를 일으켜 세워 천국을 노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4 가을비 장남제 02-09 93
323 어느 가을날의 후회 (2) 김용두 02-09 105
322 김진수 동인께서 시집 <설핏>을 출간하셨습니다 (5) 허영숙 02-05 95
321 희망봉- (7) 장남제 02-03 133
320 사랑 (7) 오영록 02-01 168
319 어긋난 사랑 (13) 香湖김진수 02-01 167
318 지붕문서 (7) 성영희 01-30 216
317 어린 복에게- (7) 장남제 01-30 114
316 깃대- (6) 장남제 01-27 141
315 겨울장미- (3) 장남제 01-21 207
314 행복한 집 (4) 金富會 01-15 295
313 허물벗기 (3) 강태승 01-12 291
312 갯마을- (4) 장남제 01-12 190
311 동침신전앙와장 (5) 활연 01-06 269
310 낯선 섬- (5) 장남제 01-05 214
309 아 ~ 봄 (7) 오영록 01-03 214
308 1장 1절에 대한 단테의 보고서[퇴고] (8) 金富會 01-03 203
307 새해 아침에 (4) 박광록 01-02 167
306 박*수 (7) 박커스 12-28 243
305 등꽃여인숙 (10) 김선근 12-27 315
304 돌부처 (10) 강태승 12-26 304
303 소리굽쇠 (7) 활연 12-24 364
302 꽃의 원주율 (17) 문정완 12-23 378
301 첫 임플란트- (7) 장남제 12-23 214
300 고사목 (9) 성영희 12-22 382
299 필생의 호흡 (11) 활연 12-22 326
298 발굴 (9) 박커스 12-21 249
297 억새풀 당신- (8) 장남제 12-21 264
296 나목 (9) 김용두 12-20 246
295 우울의 풍경 (17) 최정신 12-20 425
294 경산역 (16) 문정완 12-19 306
293 수묵화- (3) 장남제 12-18 248
292 시비월 시비시 (7) 이시향 12-15 213
291 강물도 그리우면 운다- (4) 장남제 12-14 261
290 단풍든 나무들에게 (5) 김용두 12-13 232
289 무엇을 위한 시인들인가 (9) 강태승 12-11 367
288 구름 (11) 이명윤 12-10 398
287 김 씨 (13) 이종원 12-08 300
286 한해를 돌아보니 (9) 오영록 12-07 328
285 여의도- (9) 장남제 12-07 273
284 첫눈의 건축 (14) 박커스 12-05 307
283 지천명 (8) 활연 12-04 398
282 이종원 동인께서 시집《외상 장부》를 출간 하셨습니다 (16) 허영숙 12-04 280
281 위함한 그곳 (15) 이명윤 12-03 368
280 나가사키 하역장- (9) 장남제 12-01 274
279 날아라 십정동 (16) 김선근 11-30 338
278 죽로차竹露茶 (7) 강태승 11-30 276
277 거룩한 사무직 (9) 이명윤 11-29 394
276 (7) 성영희 11-28 331
275 겨울비 (7) 박광록 11-28 270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