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7-07-23 11:16
 글쓴이 : 이명윤
조회 : 388  


누룽지 / 이명윤

 

 

하늘 천 따지 가마솥에 누룽지

눌러 붙은 얼굴들

푹푹 찌는 압력밥솥은 모르지

가난이 얼마나 고소한 소리를 내는지

숟가락으로 빡빡빡

너도나도 맛있는 간식

부릉부릉 누룽지

뱃가죽이 등가죽에 붙어도

누룽누룽 누룽지

엄마 속만 빡빡 긁었나

밥솥도 빡빡 긁었지

긁어도 긁어도 끌끌 웃던 밥솥의 누룽지

누군가 말했지

영어로 바비브라운이라고

밥이 갈색이란 말씀

정우영시인은 ‘밥이부러운’이라 했지

그래 그래 밥이 부러운!

밥이 그리운 누룽지

다섯 식구

우르르 달려들면 남지 않던 밥

썰물처럼 허전하게 줄어들던 밥

말라붙은 눈물이 얼마나 고소하던지

오랫동안 아껴 먹던 유년의 누룽지

지금은 어디서 끌끌끌,

웃고 있을까




* 예전에 쓴 글인데 조금 다듬었습니다..^^ 제가 사는 곳은 무척 덥네요.

동인님들, 건강한 여름 보내시길 바랍니다..꾸벅. 


최정신 17-07-23 12:03
 
고소한 향이 나는 시 한 편으로
비 내리는 일요일 정오가 보송해 집니다
지금은 풍성한 먹거리에 밀려 비 인기 종목이지만
무쇠솥 누룽지는 추억이 담긴 간식이었죠
이시인 특유의 애민이 담긴 좋은시...자주 오세요^^
     
이명윤 17-07-27 13:31
 
최시인님 잘 지내시지요,
늦게 인사드려 송구합니다^^
마음 가는대로 움직이기가
쉬운 일은 아닌 듯 합니다만,.
자주 인사드리려 노력하겠습니다...^^
임기정 17-07-23 14:32
 
오마니나 이게 누구당가 와라락
누룽지처럼 구수함으로 또올똘 뭉친 울 이명윤시인
아는 누군들 그 지역에 가면 무진장 반갑게 맞이 한다는
그래서 의리의 싸나이로 통하는
사실 명윤성이 딱 오니깐 더웠던 열기가 식히는 기분
좋아요 반가워요 고마워요 자주봐요

기분 만땅 좋으네
     
이명윤 17-07-27 13:32
 
저도 반가워요 형님~~~
반갑게 맞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허영숙 17-07-24 11:22
 
누룽지는 과학이자 철학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불조절도 필요하고 또 그 안에 담긴 생의 철학도 고소하고^^
늘 그랬지만 이명윤 시인의 시는 한 번  읽고 싶어지게 하는
그런 마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자주 보여주시기를요
     
이명윤 17-07-27 13:33
 
선배님께 늘 죄송한 마음 뿐이네요~에휴
자주 오려 노력하겠습니당~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
오영록 17-07-25 18:07
 
잘 지내시지요.
예전 그 누룽지 시절이 좋았습니다.
노랗게 구수한
삶~~
     
이명윤 17-07-27 13:35
 
반갑습니다 오시인님~~
누룽지처럼 정겨운 인상이 떠오릅니다 ㅎㅎ
이종원 17-08-17 09:48
 
읽기만 했는데도 구수한 냄새
밥냄새가, 누릉지 냄새가, 사람 냄새가, 삶 냄새가, 시인 냄새가 나네요..
반갑다는 인사는 후식을 놓습니다. 이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3 폭설 (8) 최정신 11-24 68
272 구름 빵 (6) 박커스 11-23 41
271 도장을 새기다 (7) 이종원 11-23 42
270 잠실 재건축 (6) 장남제 11-18 127
269 (5) 김용두 11-16 133
268 누더기가 꼬리 친다 (5) 이명윤 11-11 195
267 죽어가는 별이 변두리로 간다 (10) 허영숙 11-08 232
266 물소리는 귀가 밝아 (6) 성영희 11-03 274
265 가을을 살았다 (8) 활연 11-01 355
264 골다공증 (5) 강태승 11-01 201
263 새품* (14) 최정신 11-01 301
262 단풍들다 (6) 오영록 10-30 184
261 손톱 (5) 강태승 10-30 242
260 구름등기소 (11) 김선근 10-29 273
259 인화 (6) 박커스 10-25 179
258 지금은 틀리고 그때는 틀리다 (3) 활연 10-24 224
257 깃발 (3) 성영희 10-23 192
256 초록 서체 (5) 오영록 10-18 211
255 나는 걸었는데 너는 안 왔다고 하는 전화 (5) 허영숙 10-17 212
254 칼의 노래 (3) 강태승 10-14 233
253 점이 (4) 박커스 10-12 187
252 꿈틀, (4) 성영희 09-30 268
251 해녀들 (2) 성영희 09-21 298
250 딱따구리의 독서법讀書法 (5) 강태승 09-18 345
249 매미의 사랑법 (3) 김용두 09-15 289
248 총량의 법칙 (5) 이종원 09-12 277
247 소행성 B612 (2) 활연 09-10 398
246 포구, 본제입납 (6) 최정신 09-05 506
245 향일암에서 (4) 이종원 08-25 402
244 촉과 축 (4) 鵲巢 08-18 316
243 조율 (10) 이종원 08-17 408
242 구름슬러시 (7) 조경희 08-16 411
241 재정비할 때 (6) 이시향 08-15 283
240 한 여름의 꿈 (11) 박미숙 08-13 438
239 이발 (9) 鵲巢 08-13 325
238 상실기 (6) 활연 08-10 481
237 천둥번개 (5) 강태승 08-02 399
236 파놉티콘 (4) 활연 07-28 410
235 햇살 상담소 (8) 김선근 07-26 438
234 상쾌한 고문 (4) 오영록 07-25 368
233 남 탓 (12) 임기정 07-23 401
232 누룽지 (9) 이명윤 07-23 389
231 회전목마 2 (10) 시엘06 07-20 356
230 자폐증 앓는 나무 (6) 김용두 07-20 317
229 우리들의 천국 (2) 활연 07-19 408
228 참깨를 키우는 방법 (3) 강태승 07-15 375
227 나도 누군가에게 (6) 김용두 07-14 408
226 꿈의 현상학 (4) 활연 07-14 491
225 수타사 (5) 활연 07-11 403
224 너랑 살아보고 싶다 (2) 활연 07-11 446
 1  2  3  4  5  6